일본 회사들, SiC 파워 모듈 활용한 e-Axle용 인버터 공동 개발한다

일본 회사들, SiC 파워 모듈 활용한 e-Axle용 인버터 공동 개발한다

전동차 (xEV)에 있어서 「탄소 중립」을 위해, 더 고효율의 소형 · 경량화된 전동 시스템의 개발이 추진되고 있다. 특히 전기자동차 (EV)는 주행 거리의 연장이나 탑재 배터리의 소형화를 위해 구동의 중핵을 담당하는 인버터의 고효율화가 과제로 대두되어 SiC 파워 디바이스가 크게 주목받고 있다.

이에 따라 로옴이 Mazda 및 Imasen 전기 제작소와 전동차의 전동 구동 유닛 (이하, e-Axle)에 탑재되는 인버터 및 SiC 파워 모듈의 공동 개발 계약을 체결했다.

e-Axle은 모터, 감속기, 인버터를 일체화시킨 「EV의 심장부」로, 전동차의 주행 성능이나 전력 변환 효율을 좌우하는 중요한 유닛이다. 그 중에서도 구동의 중핵을 담당하는 인버터의 고효율화를 위해, SiC MOSFET가 크게 주목받고 있다.

로옴은 Mazda를 중심으로 한 「전동 구동 유닛의 개발 및 생산을 위한 협업 체제」에 참여하여 Imasen 전기 등 파트너 기업과의 공동 가치 창조 (Co-Creation)를 통해 e-Axle 전체를 고려한 인버터의 공동 개발을 실시한다. 또한 그 성능 향상을 서포트하는 첨단 SiC 파워 모듈을 개발하여 공급함으로써 이전에는 없었던 새로운 소형 · 고효율 전동 유닛의 창출에 기여한다.

로옴은 이번 협업을 통해 파워 반도체에 요구되는 성능 및 최적의 구동 방법을 완성차 레벨에서 역산하여 이해함으로써 한층 더 경쟁력 있는 SiC MOSFET 모듈을 지속적으로 내놓을 전망이다.

Mazda의 연구 개발 · 코스트 혁신 통괄 담당인 Ichiro Hirose 이사는 “탄소 중립을 위해 전동화가 가속화되는 오늘날 탁월한 반도체 기술과 고도의 시스템 솔루션 구축력으로 지속 가능한 모빌리티 사회의 창조를 지향하는 로옴과 e-Axle의 개발 · 생산 협업으로 반도체 소자와 자동차를 양방향으로 직결시킨 새로운 밸류체인의 공동 가치 창조에 함께 협력할 수 있어서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로옴의 Katsumi Azuma COO는 이번 협업을 통해, Mazda가 목표로 하는 ‘지구 및 사회와 영속적으로 공존하는 자동차’의 제조 활동을 깊이 이해하고 탈탄소에 기여하는 오토모티브 시스템을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자동차에서 반도체의 역할이 나날이 커지므로 당사는 앞으로도 고품질 제품의 제조를 통해 폭넓은 솔루션을 제공해 지속 가능한 모빌리티 사회의 창조에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SEMIKRON WindPower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Loading…
HelloMobile 900

(광고) 헬로모바일 유심 요금제 가입 이벤트

Loading…
Loading…
Loading…

뉴스 모음

Loading…
Loading…

시장 및 솔루션 분석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