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산전, 남기원 대표이사 추가 선임…. 3인 대표이사 체제 전환

LS산전은 지난 20일 주주총회에서 남기원 부사장을 신규 대표이사로 추가선임, 3인 각자 대표이사 체제로 전환했다.

LS산전은 주주총회를 거쳐 구자균·박용상 대표이사 체제에서 구자균·박용상·남기원 대표이사 체제로 변경한다고 공시했다. 기존 체제는 구자균 회장이 최고경영자(CEO)를, 박용상 부사장이 사업과 관리를 총괄하는 형태였다. 이번 선임으로 박용상 부사장은 사업총괄 대표이사에, 남기원 부사장은 인사·재무·법무 등 관리총괄 대표이사를 맏게됐다.

이번 3인 각자 대표이사 체제로의 변경에 대해, LS산전 측은 권한 분산을 통한 집중이 더 효율적이라고 판단한 것이라고 밝혔다. 남 대표이사는 1983년 LS전선에 입사해 30년 넘게 LS그룹 계열사에서 일하면서 능력을 입증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한편, LS산전은 이번 주주총회에서 이원창 재단법인 백악장학회 이사, 이종호 전 중부지방국세청장 등을 사외이사로 신규 선임했다. 이들의 임기는 오는 2021년 3월까지다.

오승모 기자 oseam@icnweb.co.kr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Loading…
Loading…
Loading…

뉴스 모음

Loading…

시장 및 솔루션 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