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지스틱스 4.0] 핵심은 물류의 디지털화와 디지털전환이다

[로지스틱스 4.0] 핵심은 물류의 디지털화와 디지털전환이다

박장환 국립한경대학교 교수, 스마트물류컨퍼런스 기조강연

”로지스틱스 4.0(Logistics 4.0)의 핵심은 물류의 디지털화(Digitalization)에 있다. 디지털화는 ID4.0과 결합으로 물류에서도 가장 중요한 핵심과제가 됐다.”

박장환 국립한경대학교 교수

스마트물류컨퍼런스 2018의 기조연설을 맡은 박장환 국립한경대학교 교수는 로지스틱스 4.0 이라는 개념을 만들어낸 독일의 동향을 예로 들면서 디지털화와 이를 가능하게 해주는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이 주요 이슈라고 설명한다.

디지털화에는 기회와 위험이 함께 한다. 물론 위험에 비해 기회가 매우 높다. 그럼에도 당장 조직화하고 실행하기에는 어려움이 많다. 박장환 교수는 ”디지털화와 디지털 전환에는 IT의 역할이 주도적이라는 사실을 반드시 숙지해야 한다. 많은 전문가들이 모여 물류의 디지털화를 위한 현 물류의 흐름과 전략에 대한 깊은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고 밝히고, ”방법론으로 디지털 전환 기술에 대한 솔루션 확보가 중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교수는 ”ID4.0과 로지스틱스 4.0은 상호간에 긴밀한 관계에 있으며, ID4.0을 촉발시키는데 기반기술이 되었던 사물인터넷(IoT)은 사실상 공장보다도 물류에서의 활용도와 응용빈도가 더 많다. 즉 로지스틱스 4.0은 산업의 스마트 팩토리에 앞서 이미 ID4.0에 사용되는 기술들이 구현되어 사용되었다.”며, ”스마트 팩토리에서 가장 핵심이 되는 CPS(Cyber Physical System) 기술이 산업시설의 복잡성으로 인해 스마트 팩토리 구현에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로지스틱스 4.0에서는 이미 구현되어 물류의 여러 분야에서 활발하게 사용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그는 앞으로 스마트 팩토리의 구현과 더불어 로지스틱스 4.0도 생산과 긴밀하게 연계되어 SCM에서의 예상치 못한 많은 변화가 예상되고 물류의 디지털화가 가속되어 물류기술의 획기적인 발전이 이뤄지게 될 것이라고 전망하고, ”물류 시스템에서의 디지털화와 디지털 전환을 위한 IT와의 결합이 가속화되어 디지털 전환시에 발생되는 문제점들을 해결하는데 도움이 되는 툴 개발 등이 무엇보다도 시급히 필요하다.”고 밝혔다.

박장환 교수는 3월 23일 개최되는 스마트물류컨퍼런스 2018에서 ’4차 산업혁명과 로지스틱스 4.0 시대의 신물류 기술’이라는 기조연설을 통해 물류의 디지털화, 로지스틱스 4.0의 기술수준, 스마트물류에서의 중요한 개념들에 대한 소개를 이어간다. 또한 CPS, ID4.0, 스마트 팩토리, 군집지성(Swarm Intelligence), 자율동작 등에 대한 상세한 소개로 로지스틱스 4.0에 대한 이해를 돕고, 국내 스마트물류 시스템 도입을 위한 혁신방안들을 참석자들과 공유한다.

‘스마트물류 컨퍼런스 2018’은 전자신문, 전자신문인터넷, 아이씨엔이 공동주최하며, 3월 23일(금) 한국광고문화회관 2층 대회의실에서 열린다. 세부일정 및 참가안내는 웹페이지(행사안내: http://conference.etnews.com/conf_info.html?uid=85)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스마트물류컨퍼런스

제목: 스마트물류컨퍼런스 2018 / 주최: 전자신문, 전자신문인터넷, 아이씨엔

 

[다음은 박장환 교수와의 일문 일답]

Q. 4차 산업혁명에서 스마트물류의 위치와 나아갈 방향은 무엇이라고 생각하십니까?
– 스마트물류는 제4차 산업혁명 이전에도 있었고, 사용되었던 말이다. 아마도 여기서 스마트 물류는 요즘들어 유행처럼 사용되는 단어인 로지스틱스 4.0을 의미하는 것으로 이해됩니다. 이 로지스틱스 4.0은 ID4.0과 밀접한 관계가 있습니다. 스마트 팩토리를 통해 이제는 제조와 물류가 아주 가까운 거리로 인식되어 상호간에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있습니다. 로지스틱스 4.0은 ID4.0의 종주국인 독일에서는 대체로 ’넓은 의미의 로지스틱스 4.0은 물류(협업 비전)에 대한 Industry 4.0의 효과와 물류(능동적인 관점)의 교차 기능 및 회사 간 조정 기능을 통해 Industry 4.0의 공동 설계 및 지원에 대해 기술한다’고 정의하고 있습니다. ID4.0과 로지스틱 4.0은 상호간에 긴밀한 관계에 있으며 ID4.0을 촉발시키는데 기반기술이 되었던 사물인터넷(IoT)은 사실상 공장보다도 물류에서의 활용도와 응용빈도가 더 많았습니다. 즉 로지스틱스 4.0은 산업의 스마트 팩토리에 앞서 이미 ID4.0에 사용되는 기술들이 구현되어 사용되었습니다. 또한 스마트 팩토리에서 가장 핵심이 되는 CPS(Cyber Physical System) 기술이 산업시설의 복잡성으로 인해 스마트 팩토리에서는 구현에 어려움이 있어 아직 많은 시간이 필요하지만, 로지스틱스 4.0에서는 이미 구현되어 물류의 여러분야에 직접 사용되고 있습니다. 앞으로 스마트 팩토리의 구현과 더불어 로지스틱4.0도 생산과 긴밀하게 연계되어 SCM에서의 예상치 못한 많은 변화가 예상되고 물류의 디지털화가 가속되어 물류기술의 획기적인 발전이 있을 것으로 사료 됨니다. 디지털화와 디지털 전환을 위한 IT와의 결합이 가속화되어 디지털 전환시에 발생되는 문제점들의 해결을 도와줄 수 있는 툴 개발 등이 필요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Q. 스마트물류의 핵심은 무엇이라고 보십니까? 그리고, 이를 위한 국내에서 가장 시급한 과제는?
– 로지스틱스 4.0의 핵심은 역시 물류의 디지털화(Digitalization)라고 할 수 있습니다. 디지털화는 ID4.0과 결합으로 물류에서도 가장 중요한 핵심과제가 되었습니다. 물류에서 앞선 기술을 가지고 있고 로지스틱스 4.0 이라는 개념을 만들어낸 독일의 경우를 보면, 현재 디지털화와 이를 가능하게 해주는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이 핵심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 디지털화에는 기회와 위험이 동시에 상존하고 – 물론 기회가 리스크에 비해 비율이 더 높지만- 그래도 즉시 조직화하고 실행하는 데는 아직 어려움이 있습니다. 그리고 디지털화와 디지털 전환에는 IT의 역할이 주도적이라는 사실을 반드시 숙지해야 할 것입니다. 많은 전문가들이 모여 물류의 디지털화를 위한 현 물류의 트렌드와 전략에 대한 깊은 논의가 있어야 할 시점입니다. 또한 방법론으로 디지털 전환 기술에 대한 솔루션 확보가 중요할 것입니다.

Q. 금번 스마트 물류컨퍼런스에서 발표하는 주요 내용은 무엇입니까?
– 당연히 물류의 디지털화입니다. 첫 번째 주제로 물류의 디지털화라는 거대한 내용을 어떻게 적용할 것인가 하는 문제입니다. 이를 위해 먼저 ’디지털화’와 ’디지털 전환’이라는 개념 설명과 더불어 적용상의 문제에 대해 독일에서 진행된 설문 조사에 주목할 필요가 있습니다. 이 설문조사를 통해 독일의 물류 전문가들과 물류기업의 CEO들의 액션을 살펴볼 예정입니다. 그들이 보는 로지스틱스 4.0에 대한 시각을 관찰 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두 번째로는 디지털화와 디지털 전환의 결과로서 이미 ID4.0 발표전후에 시행되었던 프로젝트 등을 통해 그들의 로지스틱스 4.0에 대한 기술수준을 가늠해 보고자 합니다. 예시로써 스마트 컨테이너, 스마트 빈, 군집지성의 활용 등을 살펴볼 것입니다. 우리가 보고 있던 스마트 컨테이너의 구조와는 여러 차이점이 있음을 발견하게 될 것입니다. 세 번째로는 로지스틱스 4.0에서는 흔히 보는 가장 중요한 개념들 CPS(Cyber Physical System), ID4.0,스마트 팩토리, 군집지성(Swarm Intelligence), 자율동작 등에 대해서 상세한 설명을 통해 로지스틱스 4.0의 이해를 덧붙이고자 합니다.

Q. 국내 물류 산업계 발전을 위한 조언을 부탁드립니다.
– 경기의 어려움으로 물류에 종사하시는 분들이 힘들어 하시고 있습니다. 올 한해도 지혜롭게 잘 극복하셨으면 합니다.

오윤경 기자 news@icnweb.co.kr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Loading…
Loading…
Loading…

뉴스 모음

Loading…

시장 및 솔루션 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