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하수처리시설 신재생에너지 설비 점용료 88% 인하한다

서울시가 하수처리시설 내 신재생에너지 설비 점용료를 인하할 수 있도록 『서울특별시 하수도사용조례』를 개정해 지난 12월 31일 공포했다.

개정안에 따르면 내년부터 공공하수처리시설 내 설치되어 있는 신재생에너지 시설의 부지사용료가 88% 인하된다. 이는 공공하수처리시설 내 신재생에너지 사업유치 증대로 원전 대체에너지 생산 확대를 통한 『원전하나 줄이기』정책의 일환이다.

마곡동 물재생센터

마곡 물재생센터 태양광 설비

공공하수처리시설 내 신재생에너지 시설은 현행『서울특별시 하수도사용조례』의 점용료 규정상 기타사유로 인한 점용으로 분류되어 연간 토지가액의 8%에 해당하는 금액의 부지사용료를 내고 있으나, 내년부터 토지가액의 1% 만큼만 부담하게 되어 88%의 파격적인 부지사용료 감면 효과를 누릴 것으로 기대된다.

신재생에너지 시설은 하수도시설 상부 및 지하공간에 설치되어 하수처리에 지장을 주지 않고 하수열․소수력․소화가스 발전 등 하수처리시설과 연계하여 대체에너지를 개발하는 시설이며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화(RPS) 제도에 따라 수익창출보다는 공공성을 추구하는 사업이다.

무엇보다 소화가스 열병합 발전사업 유치시 가스판매로 연간 30억원의 수익을 얻을 수 있어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대한 제도적 지원은 당연하다는 것이 시의 입장이다.

서울시 물재생센터에 설치된 신재생에너지 시설은 태양광 및 소화가스 발전시설로 현재 물재생센터 에너지 사용량의 30%를 생산하고 있으며, 2020년까지 물재생센터 에너지 자립율 100%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따라서 이번 공공하수도 부지사용료 인하를 계기로 소화가스 열병합발전을 비롯한 태양광․연료전지․소수력 발전, 하수열 재이용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적극적으로 유치하여 에너지 자립율을 높이고 녹색기술개발 및 보급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권기욱 서울시 물관리정책관은 “그동안 공공하수도 내 신재생에너지 사업의 제약 요인이었던 부지 사용료를 파격ㆍ인하함으로써 물재생센터 내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적극 유치하고, 이를 기반으로 저탄소 녹색성장 도시 서울을 구현해 나가겠다” 고 말했다.

아이씨엔 김철민 기자 min@icnweb.co.kr

Comments (1)

  1. 서울시의 원전 1기 줄이기 사업은 계속될 것이라고 합니다. 앞으로 서울시의 활동이 기대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Loading…
InterBattery 2018
에너지 플러스 - 인터배터리 2018 전시회. 2018년 10월 10일부터 12일 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Loading…
Japan IT week
Japan IT week Autumn이 2018년 10월 24일부터 26일까지 일본 마쿠하리 메쎄에서 개최된다
Loading…
SeminarHUB
세미나허브 주최 세미나 일정 안내

뉴스 모음

Loading…

시장 및 솔루션 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