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수입식품.. 지난 10년간 가공식품↑ 농임산물…

[성남벤처넷 지식포털] 국내에 수입된 식품은 지난 10년간 식생활 변화로 가공식품 비중은 늘고 농임산물 비중은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수입식품 중 상대적으로 가격이 높은 가공식품의 비중이 늘고 농임산물 비중이 줄어드는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청(청장 이희성, www.kfda.go.kr)이 발표한 ‘2001~2011년간 수입식품 현황’을 분석한 결과, 식생활 환경 및 식품섭취 패턴 변화로 수입식품 패턴도 바뀌고 있다.

2011년 수입식품 규모는 132억 달러로 10년전인 2001년 42억 8천만 달러에 비해 208%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해마다 20% 정도 증가한 것. 반면 수입식품 물량은 2001년 1,052만 톤에서 2011년 1,346만 톤으로 28% 증가하면서 연 평균 2% 증가에 그쳤다.

수입식품 중 가공식품이 차지하는 비중(중량 기준)은 2001년 27.1%에서 2011년에는 36.6%로 높아진 반면 농임산물이 차지하는 비중은 2001년 70.2%에서 2011년에는 59.6%로 낮아졌다. 또한 가공식품 수입 물량은 2011년 493만 톤으로 2001년 285만 톤 대비 73% 증가하였으나, 농임산물의 경우 2011년 801만 톤으로 2001년 738만 톤 대비 8.5% 증가에 그쳤다.

주요 수입은 지난 10년간 꾸준히 미국, 중국, 호주로부터 이루어지고 있다. 주목되는 것은 점차 중국에서 수입하는 식품은 늘어나고 미국은 상대적으로 줄어드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수입식품 중 중국에서 수입하는 식품 비중은 2001년 8.8%(93만 톤)에서 2011년 18.6%(250만 톤)로 증가하였고, 미국의 경우 2001년 36.6%(385만 톤)에서 2011년 27.1%(364만톤)로 감소했다.

수입식품 건수는 2001년 14만7742건에서 2011년 31만2729건으로 112% 증가하였고, 정밀검사 비율도 15%에서 25%로 증가하였으나, 부적합 비율은 2010년 0.59%에서 2011년 0.33%로 점차 감소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는 우리나라 기준에 적합한 식품이 수입되도록 주요 수출국과 위생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부적합 제조업소에 대하여 적극적인 실사를 통하여 홍보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식약청은 “향후 식품에 사용할 수 없는 물질, 부적합 이력이 있는 제품 등을 집중적으로 검사할 예정”이며, “주요 수입국가의 수입품목과 부적합 사유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하여 수입단계 검사를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이씨엔 오현서 기자, news@icnweb.co.kr

인더스트리 콘텐츠 프로바이더 – goto 아이씨엔

P 성남벤처넷 아이씨엔님의 파란블로그에서 발행된 글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Loading…
InterBattery 2018
에너지 플러스 - 인터배터리 2018 전시회. 2018년 10월 10일부터 12일 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Loading…
Japan IT week
Japan IT week Autumn이 2018년 10월 24일부터 26일까지 일본 마쿠하리 메쎄에서 개최된다
Loading…
SeminarHUB
세미나허브 주최 세미나 일정 안내

뉴스 모음

Loading…

시장 및 솔루션 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