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B, B&R 인수 완료로 기계 및 공장자동화 포트폴리오 구축

ABB logo

OEM 기계 및 모션 제어, 로보틱스 분야 포괄하는 산업 및 공정자동화 풀 라인업 구축 B&R, ABB의 기계 및 공장 자동화 사업 분야의 글로벌 센터가 되다   ABB가 지난 4월 발표했던 B&R(Bernecker + Rainer Industrie-Elektronik GmbH; 비앤드알) 인수를 7월 6일부로 완료했다고 발표했다. B&R은 기계 및 산업자동화 관련 글로벌 독립 공급사로서 전세계 기계 및 공장 자동화와 관련하여 제품 및 소프트웨어 기반, 개방형 아키텍쳐 솔루션에 중점을 두고 있다. 지난 2017년 4월 4일 발표된 인수는 현금 거래이며, 첫 해에 운영상 주당순이익 증가가 기대된다. [참조기사: ABB, 오스트리아 오토메이션 기업 B&R 인수] 울리히 스피스호퍼(Ulrich Spiesshofer) ABB CEO는 “이제 ABB로 합류하게 된 B&R을 공식적으로 환영한다. 금번 인수는 기계 및 공장 자동화 분야에서 지속되어 온 격차를 줄이고, (ABB의) 산업 자동화 리더십을 확대시켜 둘 것이다.”고 말하고, ABB는 B&R인수로 측정, 제어, 구동, 로봇, 디질털화 및 전기화에

ABB, 오스트리아 오토메이션 기업 B&R 인수

ABB, 오토메이션 전문기업 B&R 인수

B&R 인수로 제4차 산업혁명에 대응한 기계 및 자동화 시장에서의 개방형 플랫폼 강화나설 듯 스위스의 대표적인 프로세스 및 로봇, 모터 제어 전문기업인 ABB가 기계 자동화 전문기업 오스트리아 B&R(Bernecker + Rainer Industrie-Elektronik)을 인수한다고 4일 발표했다. 이로써 ABB는 그 동안 진출하지 않았던 식음료, 포장, 사출, 플라스틱 등 기계 자동화 산업에서의 ABB 신인도를 더욱 높여나갈 전망이다. B&R은 지난 20여년동안 연평균 11%의 고성장을 이루며, 기계 자동화 및 세이프티 시스템 분야에서 성장을 지속해 왔다. 이 기계 자동화 분야는 현재 200억 달러의 세계 시장 규모를 보이고 있으며, B&R은 지난해(2015/2016) 기준으로 6억 달러의 시장를 확보하고 있다. 양측은 동시 발표한 보도자료를 통해 ”두 회사는 상호 보완적인 포트폴리오를 형성하고 있다. ABB는 선도적인 공급업체로 유틸리티, 산업, 운송 및 인프라 분야 고객에게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으며, B&R은 앞선 솔루션 공급기업으로 플라스틱, 포장, 식음료 등 산업에서 기계

MEMS 시장, 2021년 200억 달러 넘는다

BOSCH MEMS sensor

MEMS 마켓 – 소비전자, 자동차, 의료, 산업, 군사/항공 MEMS(미세전자기계시스템; Micro Electro Mechanical Systems) 시장이 스마트폰과 태블릿에서 자동차, 산업용 사물인터넷 분야로 확산이 기대되면서 향후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분야로 기대된다. 시장조사업체 욜디벨럽먼트는 글로벌 MEMS 시장은 2015년 120억 달러(약 14조 5천억원)에서 오는 2021년 200억 달러(약 24조 2천억원)까지 안정적인 성장을 지속할 전망이다. 향후 5년 동안 연평균 9% 이상의 성장을 보일 것이라는 분석이다. 시장조사업체 그랜드뷰 리서치에 따르면, 글로벌 MEMS 시장은 2022년 261억 달러(31조 5천 5백억원)까지 성장할 전망이다. 소비재 및 자동차 분야에서의 수요 증가가 성장을 견인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MEMS는 반도체 제조 공정을 응용해 마이크로미터(㎛, 100만분의 1미터) 크기의 초미세 기계부품과 전자회로를 동시 집적하는 기술이다. 스마트폰과 태블릿, 자동차, 산업분야 IoT 구현을 위한 각종 산업용 기기에 MEMS 센서가 적극 탑재되고 있다. MEMS 센서 종류로는 자이로스코프, 가속도, 지자기 등 모션센서와 온습도, 화학, 적외선, 가스

[케이스스터디] 더 큐티 컴퍼니, 하나의 플랫폼으로 사용자 경험을 높이는 솔루션 제공

더큐티 컴퍼니

핀란드의 두 개발자가 어떻게 하면 다양한 플랫폼으로 작동하는 단일 시스템의 유저 인터페이스를 만들 것인가 하는 과제로 아이디어를 맞대었다. 이렇게 시작된 더 큐티 컴퍼니(The Qt Company; www.qt.io)가 웨어러블, IoT및 키오스크를 비롯해 각종 휴대용 기기에 적용되는 크로스 플랫폼 툴을 제공하며 최근 한국에 지사를 오픈했다. 전 세계에 1백만 명 이상의 유저를 확보한 시작된 이 회사는 ”스카이 큐”라는 무선 홈 엔터테인먼트 과 LG 전자의 스마트TV 플랫폼 웹OS 3.0에 UI 개발 프레임워크를 탑재하는 등 고객사를 늘리는 중이다. 본 기사는 지난 달 5월에 나스닥 헬싱키 상장을 성공적으로 등록한 이 회사의 솔루션이 한국의 산업, 정보 서비스 및 빌딩 자동화 애플리케이션용 임베디드 작업자 인터페이스 패널과 인간-기계 인터페이스(HMI) 시스템을 제조, 수출하는 M2I(www.m2i.co.kr)에 적용된 사례를 소개하는 내용이다. M2I의 솔루션들은 교통 통제 및 감시를 비롯해 창고 물류 자동화, 공장 자동화와 은행, 병원 및 공항

델타일렉트로닉스, 자체 브랜드 UPS 제품군 국내 시장 진출 선언

Delta-UPS-System

자체 브랜드의 UPS제품군과 데이터센터 인프라 솔루션 국내시장 첫 선보여 중소형서버 시장부터 IDC센터까지 단계적으로 공략, 5년 이내 국내 UPS시장의 15% 점유 목표 대만에 본사를 둔 전원관리 솔루션 전문기업인 델타 일렉트로닉스(Delta Electronics; 회장 Bruce C.H.Cheng)의 한국 지사인 Delta Electronics(Korea)(지사장 Jeff Chang)가 자사의 ‘UPS(무정전전원장치)제품군’과 이 제품군이 포함된 ‘MCIS (Mission Critical Infrastructure Solutions)’를 국내시장에 선보이고 국내 UPS시장에 진출한다고 밝혔다. 델타 일렉트로닉스는 대만에 본사를 두고 40년 이상 전원 관리 및 에너지 효율 솔루션을 공급해왔으며 현재 UPS부문 글로벌 점유율 5위, 스위칭 파워 공급장치 부문 세계 1위의 기업이며 전세계 106개 영업점과 31곳의 생산시설, 54곳의 R&D 센터를 보유하고 2014년 글로벌 매출액 약 8조 원을 기록한 글로벌 기업이다. 그동안 이 회사는 세계적인 UPS브랜드 회사들의 OEM/ODM 제품을 국내시장에 제공하였는데 올해 첫 자사 브랜드 UPS제품군을 국내시장에 공급하고, 데이터 센터 인프라(Infrasuite)가 결합된 MCIS도 함께 선보인다. 약 15년간의

MEMS 기술은 터치 컨트롤러의 발전으로 웨어러블로 진화할 것

베네데토 비냐(Benedetto Vigna), ST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 수석부사장

베네데토 비냐(Benedetto Vigna), ST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 수석부사장 MEMS 센서 분야에서 ST는 최근 수년동안 단기간에 선두업체로 올라섰다. 이는 남보다 앞서 휴대폰으로 대표되는 컨수머 시장을 개척했기 때문이다. 이제 ST는 터치 컨트롤러의 발전을 바라보며, 웨어러블로 진화해 가는 IoT에 기반한 새로운 MEMS 시장을 이끌어 가고 있다.   ST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에서 사람과 기계의 인터페이스를 가속화했던 제품이 출시됐다. 2006년의 ST 게임 콘솔이 모션 MEMS의 새로운 표준을 가져왔던 것처럼, 이번에는 핑거팁이라고 말해지는 터치 컨트롤러 부문에서의 새로운 표준을 만들어 가고 있다. 베네데토 비냐 ST 수석부사장은 이러한 터치 컨트롤러에서의 새로운 표준을 3가지 기능을 통해서 추진할 것이라고 한다. “Hovering 기능, 방수 터치, 글로브 터치라는 3가지 기능을 통해서 추진하고자 한다. 호버링을 정확하게 한다든지, 장갑을 끼고 터치하는 것은 쉽지 않은 상황인데, 이것에 새로운 표준을 만들어 가려고 한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그렇다면 기술이 더 유저 친화적으로 발전하고, 인간화되는 다음 단계에서는 무엇을 기대할 수

[리포트] 산업인터넷이 소비자인터넷 가치의 2배로 성장한다

산업인터넷(Industrial Internet)이 제조와 서비스의 경계를 완전히 허물고, 향후 10년내에 산업인터넷은 소비자인터넷의 가치보다 2배 이상으로 성장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산업인터넷은 세계 경제를 완전히 탈바꿈시킬 전망이다. 제조와 서비스를 구분하던 기존의 경계가 없어지고 있다는 분석도 뒤따른다. 이미 기업들은 고객에게 제공할 가치에 대해 재고하고 있다. GE는 최근 발표한 ‘산업의 시대’ 리포트에서, 그들(제조업)이 제공하는 것은 더 이상 “제품 자체가 아니라 ‘서비스’로서의 효율성과 생산성”이라고까지 정의한다. [‘산업의 미래’ 리포트 다운로드 받기 http://goo.gl/mn84O5] 제조가 이제는 고객에 대한 서비스의 과정에서 고객에 대한 상호 피드백 속에서 스마트한 제조로 성장해 나간다는 의미를 제시한 것이다. 여기서 가장 중요한 것이 “서비스로서의 효율성과 생산성”인 것이다. 이제 제조와 판매 및 서비스를 떼어놓고 바라볼 것이 아니라, 하나의 공통된 프로세스속에서 바라봐야 한다는 의미이다.   이번 리포트의 저자이기도 한 마르코 아눈지아타(Marco Annunziata) GE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이미 지난해 7월 서울에서 열린 ‘GE 이노베이션

글로벌 스마트미터 시장, 이제 아시아 시장으로 몰린다

Navigant Research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스마트 전기 미터 시장은 뜨거웠던 미국 시장에서의 연방정부 지원 재정이 모두 소진된 가운데, 아시아 태평양 지역으로 중심축이 이동하고 있다. 미주지역에서의 약세가 지속되는 중에도 스마트 미터 벤더들은 서유럽에서의 비즈니스 확장을 기대하고 있다. 스페인, 프랑스, 영국에서의 유틸리티 프로젝트가 진행중이기 때문이다. 이 프로젝트는 2020년까지 9,300만개의 신규 스마트 미터기가 도입될 전망이다. 특히 아시아 태평양지역에서의 성장세가 주목된다. 먼저 중국에서는 그리드 인프라의 업그레이드를 위한 5개년 계획으로 스마트 미터의 상당량이 수요될 전망이다. 일본에서는 일본도쿄전력(Tokyo Electric Power Company; TEPCO)을 통해 약 8,000만개의 스마트 미터가 공급될 것으로 기대된다. 인도에서는 파일럿 프로젝트가 진행중이며, 2020년전에 대규모 스마트 미터 공급이 시작될 전망이다. 인도에서 총 1억 5,000만개의 스마트 미터 수요가 기대된다. 세계 스마트 미터 시장은 2013년 44억 달러에서 2023년 66억 달러로 성장할 것이라고 Navigant Research는 밝혔다. Navigant Research의 수석연구원인 Neil Strother는 “시장이

IHI, 도시바와 해류발전 시스템 실증 연구개발 수행

NEDO ‘해양 에너지 기술 연구 개발’ 공동 연구자로 선정 IHI코퍼레이션(IHI Corporation)과 도시바코퍼레이션(Toshiba Corporation)은 일본 신에너지산업기술종합개발기구(New Energy and Industrial Technology Development Organization, NEDO)의 ‘해양 에너지 기술-해양 에너지 발전 실증연구 연구 개발’(R&D of Ocean Energy Technology - Demonstration Research of Ocean Energy Power Generation) 공동 연구자로 선정됐다. 양사는 NEDO와 공식 계약을 체결한 후 해류 터빈 시스템의 실증 연구를 수행하게 된다. IHI와 도시바는 도쿄대학교, 미쓰이 글로벌 전략연구연구소(Mitsui Global Strategic Studies Institute)와 공동으로 지난 2011 회계연도부터 NEDO의 ‘해양 에너지 기술 R&D-차세대 해양 에너지 발전 R&D(수중 부유 방식의 해류 터빈 시스템)’로부터 연구비를 지원 받아 연구 개발을 수행해 왔다. 이번 실증 연구는 현재까지의 연구 성과에 기초해 이뤄진다. 유럽과 미국에서는 지구 온난화에 대처하기 위한 방안으로 조류, 온도차, 조석이동, 파도 등 해양 에너지를 이용한 전력 발전 연구가 광범위하게 수행되고 있으며 관련

2015년부터 전기차 공공급속충전기 유료화된다

2015년부터 전기자동차 보급확대와 운전자들의 편의제공을 위해 무료로 제공되던 공공급속충전기가 유료화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2월 19일 발표한 '전기차 상용화 시대의 기반 조성을 위한 종합대책'에서 공공급속충전기에 대한 유료화를 기정사실화했다. 종합대책에 따르면, 공공급속충전시설의 체계적인 운영.관리를 위해 '민간전문기관에 위탁관리'하고, 그 동안 무료로 운영되었던 전력이용 요금에 대해 '최소한의 범위'에서 유료화한다고 밝혔다. 그 동안 시청, 구청 등 공공청사를 비롯하여 공영주차장, 대형마트 등에 공공급속충전시설을 두고, 전기자동차 운전자들의 편의를 제공해 왔다. 이에 전기자동차의 렌트 및 공유 비즈니스 확장에 큰 메리트로 제공되어 왔다. 또한 전기자동차 이용자의 전국적 주행 지원을 위해 고속도로 휴게소 등에 본격적인 공공급속충전시설이 본격 설치된다. 공공급속충전시설은 현재 177기가 설치되어 있다. 2020년까지 1,400기로 대폭 확충된다. 특히 전기자동차의 전국 운행이 가능하도록 한다는 구상으로, 고속도로 휴게소에 본격 설치를 추진한다. 2014년 6기에 불과한 고속도로 충전시설을 2017년까지 100기, 2020년에는 200기까지 확충할 계획이다. 현재 설치되어 있는 고속도로는 경부고속도로(안성휴게소 상·하행선), 서해안고속도로(화성휴게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