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멘스, 페어플레이 클럽 반부패 서약 선포식 개최

한국지멘스(대표이사·회장 김종갑, www.siemens.co.kr)는 18일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페어플레이 클럽 반부패 서약 선포식’에 참여해 청렴하고 공정한 대한민국 기업문화 조성에 앞장설 것을 밝혔다. 유엔글로벌콤팩트 한국협회가 주최하고 글로벌경쟁력강화포럼이 주관하며 지멘스청렴성이니셔티브, 산업통상자원부, 금융위원회, 국민권익위원회, 세계은행이 후원한 이번 선포식에서 부패근절 민관협력 프로젝트 ‘페어플레이어클럽(FPC)’의 지난해 1차년도 주요 성과가 공유됐다. 이와 함께 KT, LG전자, 국민은행, 현대상선 등 국내 다양한 산업군의 60여개 기업 대표 및 임직원들이 참석해 준법·윤리경영 준수를 선포했다. 김종갑 한국지멘스 대표이사/회장은 “지멘스는 준법·윤리경영을 하나의 일회성 프로그램이 아닌 사업을 수행하는 방식으로 제도화하고 기업문화로 정착시켰다”며 “공정하고 깨끗한 대한민국 기업 환경 조성을 위한 페어플레이클럽 1차 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 돼 매우 기쁘다. 지멘스는 앞으로도 대한민국 반부패 경영 문화 확산을 위해 물심양면으로 이번 프로젝트를 지원할 것”이라 밝혔다. 페어플레이어클럽은 지멘스 본사의 지멘스청렴성이니셔티브와 세계은행이 후원하는 전세계 24개 반부패 프로젝트 중 하나로 다양한 이해 관계자가 준법·윤리경영을 통해 법을 준수하도록 함으로써 공정한 경쟁의 중요성을 전파하는

한국지멘스, 임원 포함 총 120명 승진 발표

지멘스 logo

한국지멘스(대표이사·회장 김종갑, www.siemens.co.kr)이 총 120명의 승진자 명단을 발표했다. 이번 승진자 명단에는 산업공정 및 드라이브사업본부 전무 송창현(49), 자산관리부 전무 김춘구(58)를 비롯하여 총16명의 이사급 이상 임원들이 포함됐다. 김종갑 한국지멘스 회장은 “지난해는 ‘지멘스 비전 2020’을 통해 전력화·자동화·디지털화의 가치사슬에 맞춰 지멘스의 내적 통합과 경영시스템 혁신을 진행했다”며 “올해도 한국지멘스는 지멘스의 노하우와 독창성을 활용하여 고객과 직원, 그리고 사회를 위한 가치를 창출하고 한국사회 변혁과 경제에 기여하고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름 사업본부 직급(이전직급) 송창현 산업공정 및 드라이브사업본부 전무(상무) 김춘구 자산관리부 전무(상무) 손희철 빌딩자동화사업본부 상무(이사) 토마스 링만 (Thomas Ringmann) 전력 및 가스사업본부 상무(이사) 박상진 전력 및 가스사업본부 상무(이사) 아티크 쇼드리 (Atique Chaudhry) 전력 및 가스사업본부 상무(이사) 김영욱 빌딩자동화사업본부 이사(부장) 문형권 빌딩자동화사업본부 이사(부장) 강동우 디지털팩토리사업본부 이사(부장) 정석진 디지털팩토리사업본부 이사(부장) 정선영 수출입통제부 이사(부장) 노정호 산업공정 및 드라이브사업본부 이사(부장) 이광무 산업공정 및 드라이브사업본부 이사(부장) 정성훈 산업공정 및 드라이브사업본부 이사(부장) 서재모 전력 및 가스사업본부 이사(부장) 손완경 전력 및 가스사업본부 이사(부장) power@icnweb.co.kr

[에너지대전] 지멘스, 지능형 ESS 솔루션 및 재생에너지용 인버터 선보여

한국지멘스 인더스트리(대표 권터 클롭시)는 지능형 에너지 저장장치(ESS) 솔루션과 재생에너지용 인버터 SINAMICS S120 및 배터리 제조 솔루션을 선보였다. 지멘스의 ESS 솔루션은 시스템을 고객의 사용편의성을 강조한다. 컨트롤러는 시스템의 혁신으로 빠른 설치 연결 시운전이 가능하다. ESS 상태 진단 데이터가 자동으로 생성되며 일관성 있게 표시되어 사용자 편의성을 강화했다. 단일 모듈로 제공되는 16kW에서 900kW까지의 제품군은 고객의 요구에 맞춰 다양한 용량의 시스템을 구성할 수 있다. 파워일렉트로닉스 매거진 뉴스팀 news@powerelectronics.co.kr  

Siemens announces agreement to acquire Dresser-Rand for Oil & Gas industry

Acquisition strengthens Siemens’ portfolio for oil & gas industry Siemens executes on its Vision 2020 with a decisive move to strengthen its core. The company has entered into an agreement with Dresser-Rand (NYSE:DRC), which is listed on the New York Stock Exchange, to acquire all of the issued and outstanding common shares of Dresser-Rand by way of a friendly takeover bid. Siemens' bid is unanimously supported by Dresser-Rand's Board of Directors. The offer price is $83 per common share in cash, or a total transaction value of approximately $7.6 billion (approximately €5.8 billion). With its comprehensive portfolio of compressors, steam turbines, gas turbines and engines, Dresser-Rand is a leading supplier for the oil & gas, process, power and other industries in the related energy infrastructure markets worldwide. The acquisition complements Siemens'

지멘스, GS당진복합화력발전소 4호기 가스터빈 공급

  지멘스에너지솔루션즈(대표이사 로후스 베그만)는 3일 충남 GS당진 복합화력발전소 4호기에 최신 H 클래스 가스터빈을 포함한 고효율 발전 설비를 공급한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GS건설이 발주하고 최종 고객은 GS EPS다. 902MW 급 당진 4호기 복합화력발전소는 2017년 여름에 가동될 예정이며, 90만 명 이상의 주민에게 친환경 전력을 공급할 수 있다. 충남 당진에 위치한 복합화력 1,2,3호기에도 지멘스 기술이 적용됐으며, 3호기와 함께 이번에 건설될 당진 4호기는 지멘스의 최신 H 클래스 기술이 탑재된다. 이번에 공급되는 4호기는 이전에 공급된 3호기 프로젝트와 동일하다. 주요 설비로는 △SGT6-8000H 가스터빈 2대 △복수기를 갖춘 SST6-5000 증기터빈 1대 △SGen6-2000H 발전기 3대 △ 배열회수보일러 2대 △전력시스템 △SPPA-T3000 계측제어(I&C)시스템으로 구성된다. 이 발전 설비는 다축(multi-shift) 방식으로 건설되며 지멘스는 가스터빈에 대한 장기 유지보수 서비스도 제공한다. 로후스 베그만 지멘스에너지솔루션즈 아시아지역본부 대표이사 사장은 “한국은 거의 모든 가스 필요량을 액화천연가스 형태로 수입에 의존하기 때문에 가스화력발전소의 효율성이 매우 중요하다. 따라서 많은 발전업체가 효율이 높은 지멘스의 H 클래스

한국지멘스, ‘지멘스그린스쿨 올림피아드’ 성료

  한국지멘스(www.siemens.co.kr)가 8월 12일 서울대학교 글로벌컨벤션플라자에서 초등학생 7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지멘스 그린스쿨 올림피아드'를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밝혔다. 한국지멘스는 올해 3월부터 사회공헌 프로그램의 하나로 매 달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환경과학교실 ‘지멘스그린스쿨’을 운영해 왔다. 이번 올림피아드는 지멘스그린스쿨 참가 학생들을 위한 심화과정의 대회로 학생들의 환경과 에너지에 대한 관심을 증대시키고자 마련됐다. 이번 대회에서 아이들은 수소, 풍력, 태양광 에너지 등 친환경 에너지가 동력원인 미니카를 직접 만든 골드버그 트랙에서 가장 빨리 완주하는 것으로 경연을 벌였다. 특히 이날 현장에는 한국지멘스 임직원이 참여하여 참가 학생들을 도왔다. 한국지멘스는 참가한 12개 조 가운데 우수한 성적을 기록한 1팀을 선발해 종합우승 대상을 수여하고 각 팀을 평가하여 △미션우수상(3팀) △스피드상(2팀) △아이디어상(2팀) △사이언스상(2팀) △디자인상(2팀)을 시상했다. 김종갑 한국지멘스 대표이사 회장은 “아이들이 환경에 대한 올바른 지식을 쌓고 이해를 하는데 도움이 되고자 이 같은 배움의 자리를 마련했다”며 “한국의 미래인 아이들이 환경문제에 관심 갖고 친환경 인재로 성장해나갈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이씨엔

지멘스, 3분기 매출 전년대비 4% 하락

지멘스가 발표한 2014년 회계년도 3분기 실적발표에 따르면, 전년 동기대비 4%의 매출(Revenue) 하락을 보였다. 글로벌 산업전자 및 에너지 기업인 지멘스(www.siemens.com)는 7월 31일(유럽 현지시간) 2014년 회계연도 3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지멘스는 3분기에 179억 유로(약 24조 9천억원)의 매출을 기록해 전년 대비 4% 하락했으나, 수익(profit)은 37% 늘어났다. 실적발표 내용에 따르면, (1) 3분기 매출은 전년대비 4% 하락, 계약기준으로도 3% 하락 (2) 전체 비즈니스 섹터의 수익(Profit)은 37% 증가, 인프라&도시 및 인더스트리 섹터에서 높은 수익 발생 (3) 순수입(net income)은 전년대비 27% 증가한 14억 유로(약 1조 9천억원) 기록 (4) 인더스트리 섹터 매출은 1% 하락, 드라이브 분야가 하락 주도(-2%) (5) 9개월간 비즈니스 섹터별 매출은 인프라&시티 섹터가 7% 증가로 주도, 반면에 에너지 섹터(9% 감소) 헬스케어 섹터(4% 감소)가 약세 기록 조 카이저(Joe Kaeser) 지멘스 회장 겸 CEO는 "대부분의 영역에서 좋은 실적을 거뒀음에도 에너지 섹터에서 다음 분기까지 큰 도전을 맞고 있다. 'Siemens - Vision 2020' 전략을 통해 지속적인 성장을 이끌어 나갈

지멘스, 하노버 산업박람회서 제조업의 미래 비전 제시

지멘스 인더스트리 부문(대표: 귄터 클롭쉬)은 지난 7일부터 11일까지 독일 하노버에서 열린 '하노버 산업박람회(Hannover Messe) 2014'에서 제조업의 미래에 대한 지멘스의 비전과 전략을 선보였다고 밝혔다. 이번 하노버 산업박람회서 제조업이 당면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멘스가 고객과 어떻게 협력하고 새로운 제조업의 시대를 여는지를 보여줬다. 지멘스 경영이사회 이사이자 인더스트리 부문 총괄 사장인 지크프리트 루스부름(Siegfried Russwurm)은 "전 세계 국가들은 제조업 강화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제조 기술의 정보화로 미래형 제조업을 실현하는 새로운 기회가 열리고 있으며 제조업은 새롭게 진화하는 글로벌 네트워크에서 성장을 지속할 수 있을 것"이라 말했다. 지멘스는 이 과정에서 포괄적인 통합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포트폴리오를 통해 고객을 지원한다. 글로벌 제조 환경이 그 어느 때보다 긴밀히 네트워크로 연결되는 가운데 지멘스는 산업용 IT 및 소프트웨어가 산업용 자동화 및 드라이브 기술 시장보다 두 배 더 빠르게 증가하고 연 평균 7%의 성장세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지멘스는 이에 대한 준비를 갖췄으며 산업용

지멘스에너지솔루션즈 아시아지역본부, 서울 스퀘어에 둥지

500명 이상의 신규 직원 채용이라는 이슈와 함께 지난해 국내외의 지대한 관심 속에 출범한 '지멘스 에너지솔루션즈 아시아지역본부(사장 로후스 베그만)'가 서울스퀘어에 새로운 둥지를 마련했다.  한국지멘스(대표이사/회장 김종갑, www.siemens.co.kr)는 지난 9일 서울 중구 한강대로 서울스퀘어로 지멘스에너지솔루션즈 아시아지역본부 사옥을 이전하고 개관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직원 수가 늘면서 기존 한국지멘스 충정로 풍산빌딩에서 새롭게 서울스퀘어로 사옥을 옮기게 됐다. 아시아지역본부가 서울에 들어선지 약 6개월만의 일이다. 개관식에서 김종갑 한국지멘스 회장은 "사옥 이전은 지멘스에너지솔루션즈가 한국 시장에 얼마나 관심을 갖고 투자하는지를 잘 보여준다. 새로운 사옥에서 아시아와 중동 지역 고객, 협력업체 및 파트너와의 관계를 더욱 강화하는데 노력할 것"이라 말했다.  아시아지역본부의 현 직원 수는 독일과 싱가포르에서 파견된 45명의 전문가를 포함144명에  달한다. 2017년까지 아시아지역본부의 총 직원 수는 500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로후스 베그만(Rochus Bergmann) 지멘스에너지솔루션즈 아시아지역본부 사장은 "지멘스에너지솔루션즈는 안산, 대구, 인천에서 현재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동시에 신규 계약 수주를 마무리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아시아 및 중동 고객들에게 지멘스 최고의 솔루션을 신속하게 제공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추면서 최근 필리핀 샌가브리엘 복합화력발전소에 대한 EPC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아이씨엔 오윤경 기자 news@icnweb.co.kr   

한국지멘스 권터 클롭쉬 대표, 산업자동화에 정보기술 결합한 인더스트리 4.0 강조

[사진. 지멘스 제공] 한국지멘스(대표이사/회장 김종갑) 인더스트 부문을 이끌고 있는 권터 클롭쉬(Guenther Klopsch; 62세) 총괄대표가  '인더스트리 4.0'으로 대표되는 '제조업의 미래' 비전을 제시했다. 올해 한국지멘스 인더스트리 부문(www.siemens.co.kr/industry) 총괄로 선임된 권터 클롭쉬는 11일 서울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그는 독일에서 범국가적으로 수행되고 있는 '인더스트리 4.0(industry 4.0)'을 통해 산업 자동화 및 제조업의 미래 모습을 보여줬다. 어떠한 제조기업이든 생산과 관리에 이르는 실제 가치사슬이 가상의 가치사슬과 통합될 때 최적화를 구현할 수 있다. 오늘날 산업용 소프트웨어는 이미 생산성에 관한 한 눈부신 발전을 이루었지만 목표를 위해서 여전히 개선되어야 할 부분이 많다. 만약 정보통신기술(ICT)이 산업자동화와 함께 긴밀히 공조한다면 보다 효율적이고 유연하며 경쟁력 있는 제조기업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다는 것이 인더스트리 4.0이 추구하는 목표다. 귄터 클롭쉬 대표는 “한국은 세계 최고 수준의 정보통신 인프라를 보유하고 제조업이 차지하는 경제 비중이 21개 경제개발협력기구(OECD) 국가 가운데 매우 높은 편이지만 현대적인 제조업에 대한 논의는 아직 시작 단계다. 한국 경제의 지속 가능한 성장과 수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