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원계 리튬 배터리, 중국 전기자동차 확산 이끌어

JAC 모터스는 삼성의 3중 리튬 배터리를 채용한 SUV형 전기자동차를 출시했다.

국가 정책의 변화는 중국내에서 전기 화물자동차를 포함한 전기자동차 확산을 이끌고 있다. 이는 지난해의 상황보다 휠씬 더 커졌다. 중국 정부는 중국 업체들의 전기자동차 확산을 위해 전기자동차 생산 및 배터리 등 관련 부품 개발을 위한 지원을 더욱 강화하고 나섰다. 최근 수 년 동안 신에너지 자동차(NEV; New Energy Vehicle) 시장이 급속한 성장을 했다. 중국의 파워용 리튬 배터리 시장도 크게 발전했다. 중국의 한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2016년 1월부터 4월까지의 파워 배터리 시장의 출하량이 3.42Gwh를 보였다. 전년도 같은 기간에 비해 2.38배 늘어났다. 중국의 파워 배터리 시장 출하량은 2016년에 90% 늘어난 총 30Gwh에 달할 전망이다. 현재 시장은 서로 다른 원료에 의한 시장으로 나뉘어 있다. 기존 테스트 배터리는 리튬 인산철(LFP) 배터리, 3중 리튬 배터리(NCA, NCM 포함), 리튬 망간 산화물, 리튬 코발트 산화물, 니켈 수소 배터리, 리튬 티탄니트가 사용되어 왔다.

TI, 효율적인 에너지 저장 장치를 위한 UPS용 2kW 양방향 전원 레퍼런스 디자인 출시

절연형 양방향 DC/DC 컨버터 레퍼런스 디자인

TI는 업계 최초로 48V~400V 무정전 전원장치(UPS, Uninterruptible Power Supply) 및 에너지 저장 시스템을 위한 2kW 절연형 양방향 DC/DC 컨버터 레퍼런스 디자인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 레퍼런스 디자인은 TI의 혁신적인 아날로그 및 임베디드 기술을 채택함으로써 차세대 UPS, 에너지 저장 장치, 파워 뱅크, 배터리 충전기 같은 애플리케이션에 93% 이상의 효율을 제공한다. 다양한 분야에서 재생 에너지가 사용됨에 따라 전력 효율은 점점 더 중요한 문제가 되고 있다. 세계 각국의 에너지 표준과 규정이 갈수록 더 엄격해지면서 개발자들에게는 시스템의 에너지 효율은 높이면서 전체적인 시스템 비용은 낮추는 것이 과제가 되었다. 이 절연형 양방향 DC/DC 컨버터 레퍼런스 디자인을 통해 개발자들은 넓은 부하 범위에서 동작하며 높은 효율과 낮은 시스템 소모 전력을 가진 충전기 및 백업 컨버터를 설계할 수 있다. TI의 새로운 절연형 양방향 DC/DC 컨버터 레퍼런스 디자인 · 48V~400V 범위: 업계

인피니언, CharIN 참여해 전기차 글로벌 표준 지원나선다

인피니언, 국제 전기차 충전 협회 CharIN에 참여 인피니언 테크놀로지스(코리아 대표이사 이승수)는 자율주행 및 전기차 산업의 핵심 기업이다. 전세계적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전기차 시장 지원을 위해서는 적절한 충전 인프라가 필수적이다. 자율주행 및 전기차 분야의 세계 선도 반도체 업체인 인피니언은 하이브리드 및 전기차 충전 인프라의 세계 표준화를 지원하는 국제 전기차 충전 협회 CharIN(Charging Interface Initiative e.V.)에 참여하고 있다. CharIN의 목표는 배터리로 구동되는 모든 종류의 전기차를 위한 충전 시스템의 세계 표준을 개발, 확립 및 촉진하는 데 있으며, 주요 자동차 제조업체들이 창립 멤버로 참여하고 있다. CharIN e.V.(Charging Interface Initiative e. V.)는 자동차 산업 전반에 걸쳐 전 세계 60여 개 이상의 업체들이 참여하고 있는 등록된 협회이다. CharIN은 관련 업체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개방하고 있으며, 2015년에 설립되어 독일 베를린에 본부를 두고 아시아 및 북미에 지역 사무소를 두고 있다.

ISO/IEC 15118 국제 표준회의 및 테스팅 심포지엄, 제주서 전기차 충전 통신 표준 논의

전기차 충전 표준 ISO/IEC 15118 테스팅 심포지엄 제주에서 열려

전기차 충전 협회인 찰인(CharIN e. V.)에 따르면, 지난 11월 7일부터 9일까지 한국스마트그리드사업단(KSGI, Korea Smart Grid Institute)은 제주도에서 전기차 충전 통신 표준인 ’ISO/IEC 15118 국제표준 회의’ 및 ‘ISO/IEC 15118 테스팅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전기차 충전 국제표준 회의는 국가기술표준원이 유치, 한국자동차공학회와 한국스마트그리드협회가 주최했다. 부속 행사인 테스팅 심포지엄은 ISO/IEC JWG1, TU 도르트문트 대학과 국내의 그리드위즈가 주관하고, 찰인과 국제전기차엑스포가 후원했다. 테스팅 심포지엄은 다임러(Daimler), BMW, GM, 트리티움(Tritium), 압플러스 이디아다(Applus IDIADA), 그리드위즈(Gridwiz) 등의 찰인(CharIN) 회원사를 포함해, 자동차 제조업체에서 인프라 산업에 걸쳐, 다양한 산업분야의 전세계 업체들이 참여했다. 충전 표준 조직인 ‘찰인’은 지난해인 2015년초 창립했다. 통상 ‘콤보’라 불리는 CCS(Combined Charging System, CCS) 충전방식의 글로벌 프로모션과 기술 진보를 꾀하는 산업 컨소시엄이다. 현재 AC와 DC 충전부가 통합된 CCS 방식이 글로벌 시장 표준으로 자리잡아가고 있고, 콤보 방식이라고 불리는 CCS에서 사용되는 DIN 70121 통신

에너지플러스 2016 전시회 개막… 스마트그리드 배터리 신기술 경연

에너지플러스2016 전시회 기아차

스마트그리드, 배터리, 전기기기 등 국내 에너지산업의 미래기술과 신제품을 함께 확인할 수 있는 전시회가 열렸다. [에너지플러스 2016 중앙앞에 자리잡은 기아차+현대자동차 EV차 및 ESS 전시 부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주형환)가 주최하는 ’에너지플러스2016’ 전시회가 오늘부터 7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한국전기산업진흥회, 한국전지산업협회, 한국스마트그리드협회가 주관하는 이번 에너지플러스는 올해 2회째를 맞이했으며 총 810개 전시 공간(전시면적: 1만8,378㎡)이 마련돼 전기기기산업, 배터리산업, 스마트그리드산업의 최신 제품과 기술정보를 종합적으로 관람할 수 있다. 이날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한덕수 기후변화센터 이사장(전 총리), 장세창 한국전기산업진흥회장, 구자균 한국스마트그리드협회장 등 주요인사 13인이 참석한 가운데 코엑스 전시관 B홀에서 개막식이 진행됐으며 분야별 세계유수 전문가를 각각 초대해 현재를 조명하고 미래에 대한 다양한 분석과 견해를 밝힐 국제컨퍼런스도 개최됐다. 이번 에너지플러스 행사에선 우리나라 261개 기업과 해외 30개국 95개 기업이 참가해1,620여종의 제품과 최신기술을 선보일 계획이다. 전기산업대전에선 현대중공업, 효성, 엘에스(LS)산전 등 220개 기업 1,100여개의 발전 및 송배전, 변전설비 및

Delta Electronics at HANNOVER MESSE

Delta-UPS-System

Delta, a leader in power and thermal management solutions, will exhibit, at Hannover Messe 2016, an enhanced spectrum of automation and energy management solutions with leading energy efficiency for smart factories, green buildings, renewable energy systems, EV charging networks and more. Delta’s smart integrated factory solution will feature “customer-centric” logistics management, real-time monitoring and management via the VidaGridTM internet cloud service. Our building automation solutions, Building Management and Control System and Delta Energy Online, recently installed at Delta’s Americas HQs (poised to become the 1st net-zero green building in Fremont, Ca., USA) will also be major highlights of our showcase along with the new 25kW Wallbox DC Quick EV Charger. Delta’s innovative, comprehensive and energy-efficient portfolio of solutions at Hannover Messe

LS전선, 중국 베이징자동차에 전기차 부품 공급

LS전선은 중국 베이징자동차(BAIC)와 전기차용 하네스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LS전선은 중국 전기차 시장 1위인 BYD, 중국 2위 자동차 제조사인 둥펑자동차에 이어 국영기업인 베이징자동차에도 제품을 공급하게 됨으로써 중국 전기차 부품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하게 되었다. LS전선 제품은 베이징자동차가 오는 8월부터 시판 예정인 전기차 EV200 신모델에 장착된다. 베이징자동차는 세계 10대 전기차 업체로 2017년까지 14종의 친환경차 개발과 신규 공장 설립을 추진하는 등 관련 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LS전선은 이번 계약을 기반으로 EV200 외 모델로 계약을 확대하고, 다른 국영 자동차 기업에 대한 마케팅도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윤재인 LS전선 대표는 “신차 개발 과정에서 고객의 요구사항을 반영한 제품을 신속하게 제공, 고객의 신뢰를 얻음으로써 중국의 메이저 전장업체를 제치고 협력사로 선정될 수 있었다.”고 말하고, “고전압 하네스는 LS전선의 미래 성장 동력의 하나로 품질과 가격 경쟁력을 확보, 성장세에 있는 중국 전기차 부품

[#CES2016] 기아차, 자율주행 기술 대거 선보여

기아차가 2016 CES에서 ‘첨단 자율주행 기술’의 현재와 미래 비전을 제시하며, 2030년 ‘완전 자율주행 시대’ 목표 달성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기아자동차㈜는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가스 컨벤션센터에서 개막한 ‘2016 국제 전자제품 박람회(이하 CES, Consumer Electronics Show)에서 첨단 자율주행 기술을 대거 선보였다. 이와 함께 첨단 자율주행 기술을 아우르는 신규 브랜드 ‘DRIVE WISE(드라이브 와이즈)’를 새롭게 론칭하고, 향후 자율주행 관련 기술 개발 로드맵을 밝혔다.   ◇기아차, 자율주행 기반 첨단 신기술 대거 공개 기아차는 이번 CES에서 자율주행 기술의 핵심이 되는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ADAS, 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 기반 신기술을 대거 전시했다. 이번에 선보인 기술들은 ▲차선이탈 경보 시스템(LDWS) ▲차선유지 지원 시스템(LKAS) ▲자동 긴급제동 시스템(AEB) 등 현재 주요 양산차에 적용되고 있는 기술부터 ▲고속도로 자율주행 시스템(HAD) ▲혼잡구간 주행지원 시스템(TJA) ▲ 자율주차 및 출차 등 기아차가 향후 양산차 적용을 목표로 개발 중인 선행기술에 이르기까지

2015년부터 전기차 공공급속충전기 유료화된다

2015년부터 전기자동차 보급확대와 운전자들의 편의제공을 위해 무료로 제공되던 공공급속충전기가 유료화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2월 19일 발표한 '전기차 상용화 시대의 기반 조성을 위한 종합대책'에서 공공급속충전기에 대한 유료화를 기정사실화했다. 종합대책에 따르면, 공공급속충전시설의 체계적인 운영.관리를 위해 '민간전문기관에 위탁관리'하고, 그 동안 무료로 운영되었던 전력이용 요금에 대해 '최소한의 범위'에서 유료화한다고 밝혔다. 그 동안 시청, 구청 등 공공청사를 비롯하여 공영주차장, 대형마트 등에 공공급속충전시설을 두고, 전기자동차 운전자들의 편의를 제공해 왔다. 이에 전기자동차의 렌트 및 공유 비즈니스 확장에 큰 메리트로 제공되어 왔다. 또한 전기자동차 이용자의 전국적 주행 지원을 위해 고속도로 휴게소 등에 본격적인 공공급속충전시설이 본격 설치된다. 공공급속충전시설은 현재 177기가 설치되어 있다. 2020년까지 1,400기로 대폭 확충된다. 특히 전기자동차의 전국 운행이 가능하도록 한다는 구상으로, 고속도로 휴게소에 본격 설치를 추진한다. 2014년 6기에 불과한 고속도로 충전시설을 2017년까지 100기, 2020년에는 200기까지 확충할 계획이다. 현재 설치되어 있는 고속도로는 경부고속도로(안성휴게소 상·하행선), 서해안고속도로(화성휴게소

내년 전기차 3천대 보급… 17년까지 420만원 세제지원 연장

내년에 전기자동차 보급물량이 3,000대로 확대된다. 또한 최대 420만원까지 지원되는 세제혜택이 2017년까지 연장되어 지원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9일 제5기 녹색성장위원회 제1차 회의를 열고, 향후 전기차 상용화 시대의 기반 조성을 위한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전기차 상용화 종합대책에서는 2015년도에 전기차 보급물량은 3,000대로 확대하고, 최대 420만원의 세제지원을 2017년까지 연장키로 했다. 또한 보급차종도 승용차 위주에서 전기택시(140대), 전기버스(64대), 화물 전기차(30대) 등으로 다변화했다. 공공기관의 전기차 구매 의무화도 신규 구입량의 25%로 새롭게 시행된다. 아울러 민간부문에서 전기차 관련 새로운 시장을 육성하기 위해 내년중에 제주지역에 ‘배터리 임대(리스)사업’과 ‘민간 충전사업’을 시범적으로 추진된다. 특히, 핵심 기술개발 지원도 추진된다. 그 동안 지속적인 성능 개선에도 불구하고, 150km인 1회 충전 주행거리(150km이내, 히터 가동시 120km이내)가 내연기관(가솔린 620km) 대비 25% 수준에 불과한 실정이다.이에 정부는 향후 5대 핵심기술(고효율 모터기술, 배터리 온도제어, 무금형 차체성형, 고효율 공조제어, 고전압 전장제어)에 222억원을 투자하여 1회 충전 주행거리를 300km로 확대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