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일링스 RFSoC 디바이스, 5G 무선통신 위한 획기적인 아키텍처 제공

팀 엘야벡(Tim Eljavec) 자일링스 플랫폼 프로덕트 마케팅 부사장

5G 매시브 MIMO 전파 및 밀리미터파 무선 백홀에서 50-75%의 전력 및 풋프린트 감소를 가능케 해 자일링스는 16나노 올 프로그래머블 MPSoC에 RF급 아날로그 기술을 융합해 5G 무선통신에서 획기적인 통합 및 아키텍처 혁신을 제공한다고 발표했다. 자일링스의 새로운 올 프로그래머블 RFSoC는 디스크리트 데이터 컨버터를 제거해, 5G 매시브 MIMO 및 밀리미터파 무선 백홀 애플리케이션에서 50-75%의 전력 및 풋프린트(footprint) 감소가 가능하다. 팀 엘야벡(Tim Eljavec) 자일링스 플랫폼 프로덕트 마케팅 부사장(사진)은 지난 2월 기자간담회를 열고, "5G 매시브 MIMO 안테나 어레이 전파 장치 및 밀리미터파 무선 백홀에서 자일링스 16나노 올 프로그래머블 MPSoC는 시스템 통합에서의 혁신을 통해 전력 및 풋프린트를 50~75%까지 획기적으로 줄였다."고 강조했다. 매시브 MIMO 안테나 어레이는 5G 전개를 위해 도입이 필수적이다. 대규모 2D 안테나 어레이 시스템은 5G에 필요한 스펙트럼 효율성 및 네트워크 고밀화를 높이는 핵심 요소로, 제조사는 상용화에

CEVA, 5G 대응 통신 DSP 출시

CEVA-XC12 DSP

최대 8배로 향상된 성능 제공 및 이전 모델보다 50% 낮은 전력을 소비하는 혁신적인 프로세서 아키텍처 채택 CEVA는 5G 대응이 가능한 멀티 기가비트급 모뎀이 요구하는 성능을 모두 충족시킬 수 있는 통신 DSP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보인 통신 DSP ‘CEVA-XC12’는 CEVA가 오랜 기간 구축해 온 글로벌 무선 벤더들과의 협력과 DSP 아키텍처 설계에 대한 독보적인 전문 기술을 기반으로 설계됐으며, 5G, 기가비트 LTE, MU-MIMO Wi-Fi및 기타 멀티 기가비트 모뎀을 효율적으로 구현한다. 이미 선두 무선 OEM 업체와 라이선스가 체결된 ‘CEVA-XC12’는완벽한 5G 베이스밴드 모뎀을 위해 전 모델인 ‘CEVA-XC4500’보다 최대 8배 향상된 성능을 제공하고, 50% 낮은 전력을 소비한다. 5G와 같은 차세대 무선 표준을 위한 기술은 1밀리세컨드(millisecond)라는 초 저 대기시간에서 최대 20Gbps까지 최고 데이터 전송률을 제공할 수 있어야 한다. 이를 위해 다중입출력(Massive-MINO) 및 고급 3D 다이나믹 빔 형성과 같은 혁신적이고 복잡한

리니어 테크놀로지, 5G 대응 PGA 통합 광대역 듀얼 믹서 출시

리니어, 프로그래머블 가변 이득 중간주파수 증폭기(PGA)를 통합한 뛰어난 동적범위 성능의 광대역 듀얼 채널 믹서

리니어 테크놀로지 코리아(대표 홍사곽)는 프로그래머블 가변 이득 중간주파수 증폭기(PGA)를 통합한 뛰어난 동적범위 성능의 광대역 듀얼 채널 믹서 신제품(제품명: LTC5566)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 듀얼 믹서 신제품은 입력 주파수 범위가 300MHz~6GHz로 매우 넓고, 특히 기존 4G 대역은 물론 새롭게 부상하는 3.6GHz와 4.5GHz 5G 대역에 최적화되었을 뿐 아니라 다양한 특성들을 제공한다. 뿐만 아니라 점점 늘어나는 6GHz 이하 5G 무선 액세스 장비의 요구를 충족할 수 있도록 최대 400MHz의 대역폭을 지원한다. 이 듀얼 믹서는 동적 범위가 매우 뛰어난데, 3.6GHz에서 +11.5dBm의 입력 P1dB 와 +25.5dBm의 입력 IP3(IIP3)를 나타낸다. 이보다 높은 5.8GHz에서는 +24dBm 이상의 IIP3(입력IP3)값을 유지한다. 이 디바이스에 통합된 중간주파수(IF) 증폭기는 전반적인 전력 변환 이득을 최대 12dB까지 향상시킨다. 각 채널의 이득은 온칩 SPI 버스를 통해0.5dB 단위로 정밀하고 독립적으로 프로그램된다. 따라서 각각의 채널이 ADC를 구동할 경우, 이득을 미세하게 제어함으로써

키사이트, 5G 후보 파형 설계 및 검증용 올인원 SW ‘시그널 옵티마이저’ 출시

시그널 옵티마이저 소프트웨어

  키사이트코리아(대표 윤덕권)가 업계 최초이자 유일한 5G 후보 파형 교정, 신호 생성, 신호 분석을 위한 올인원 소프트웨어 ‘시그널 옵티마이저 소프트웨어’를 출시했다. R&D 엔지니어는 이 제품을 통해 5G 신호 발생과 분석에 관련된 중요한 설계 업무와 교정을 단순화시킴으로써, 연구에 더 많은 시간을 집중할 수 있어, 제품을 시장에 빠르게 출시할 수 있다. 교정은 5G 신호의 정확한 측정을 위해 필수적이지만, RF, 마이크로웨이브 및 밀리미터웨이브 주파수에서 광대역 채널 교정은 어려운 작업이다. 키사이트의 새로운 시그널 옵티마이저 소프트웨어는 이전보다 쉽게 완벽히 가이드 된 시스템 교정을 만들어 이 과제를 극복할 수 있다. 또한 복잡한 시스템 최적화와 측정을 단순화하는 작업 기반의 명령을 통해, 엔지니어가 자신의 5G 설계를 더 자신 있게 검증할 수 있도록 한다.   키사이트 인터넷 인프라스트럭처 솔루션 그룹 마크 피어포인트 부사장은 “주요 무선 설계 기관의 R&D 엔지니어와 디바이스 공급자들은 복잡하고 서로

차이나 모바일과 ZTE, 5G 지향 미래 네트워크 아키텍처 공개

통신, 엔터프라이즈, 모바일 인터넷용 컨슈머 기술 솔루션을 제공하는 세계적인 기업인 ZTE코퍼레이션(ZTE Corporation)(0763.HK / 000063.SZ)과 차이나 모바일(China Mobile)이 5G 지향 미래 네트워크 아키텍처 디자인 컨셉과 네트워크 슬라이스 시제품 시스템을 공동 시연했다. 최신 Intel® Xeon® 프로세서를 활용한 이 시연에서는 미래의 5G 네트워크 아키텍처를 위한 주요 디자인을 탐구하고 촉진했다. 5G 네트워크 슬라이스 시제품 시스템은 5G 네트워크 기능의 컴포넌트화(componentisation), 요구 기반의 오케스트레이션(orchestration), 사용자정의(customisation)에 기초한다. 또한, 모바일 대역(xMBB), 사물인터넷(IoT), 모바일 엣지 컴퓨팅(MEC) 등을 포함한 가시적인 오케스트레이션 환경을 통해 역동적인 5G 애플리케이션 시나리오 네트워크 슬라이스를 제작한다.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에서 이 기술은 인텔 RSA 기반의 액세스 노드/엣지 노드/코어 노드 하드웨어 시제품을 시연하고 가시 네트워크 슬라이스 오케스트레이션 시스템을 통해 실제 모바일 광대역과 MEC(비디오 모니터링) 5G 애플리케이션을 빠르게 구축했다. 이 공동 시연은 방문객이 가까운 거리에서 직접 기술을 체험해보게 하고, 또한 업계의 발전도 촉진했다. 5G

NXP, 5G의 빠른 구현을 위한 전략적 이니셔티브 발표

모든 주파수와 전력 대역을 포괄하는 인프라스트럭처 개발용 이동통신 인프라 시장의 글로벌 리더인 NXP 반도체는 5G의 모든 시스템 요구를 충족시키는 제품과 기술로 구성된 전략 계획을 발표했다. NXP는 대역폭, 선형성, 전력 효율성, 소형 폼팩터 솔루션과 같은 5G 요구사항을 해결하기 위해 종합적인 저전력과 고전력 RF 기술 포트폴리오를 결합하고 있다. 고품질 동영상 스트리밍, 다중 디바이스 연결, 실시간 커뮤니케이션을 어떤 환경에서도 거의 지연(latency) 없이 제공하는 것은 5G 무선 통신의 수많은 장점 중 일부이다. 이를 위해서는 무선 아키텍처는 크게 발전되어야 하고 수백 MHz부터 수십 GHz에 이르는 주파수 대역에서 작동하는 매크로 셀과 스몰 셀 기지국을 활용해야 한다. 폴 하트(Paul Hart) NXP 수석 부사장 겸 RF 파워 사업부 총괄은 “프리스케일 합병 이후, NXP는 5G가 요구하는 고도로 통합되고 고성능 RF 프론트 엔드 솔루션을 만들기 위한 핵심 요소를 갖추게 됐다. 업계 최고의 Si-LDMOS,

NXP, 노키아 벨 랩과 업계 최초 융합 5G 유무선 액세스 기술 공동시연

가상 네트워크 시스템 솔루션의 글로벌 리더인 NXP 반도체와 노키아의 벨 랩(Bell Labs)과 유무선 통합 액세스를 지원하는 유니버설 액세스 디바이스를 시연한다고 발표했다. 벨 랩은 노키아의 산업 연구 부서이다. 이 디바이스는 하나의 모뎀으로 유선(케이블, DSL/구리선)과 무선(LTE, 5G) 표준을 지원할 수 있다. 2015년에 이 분야에서의 협력 계획을 발표한 양사는 이번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2016에서 시연함으로써 목표를 1년 앞당겨 달성하게 됐다. 유무선 채널이 통합된 단일 멀티코어 프로세서에서 동일한 시스템을 이용하는 두 개의 플랫폼이 함께 작동하는 시연을 노키아 부스(3B10/3D10)에서 진행한다. 이 시연에는 유무선 기능 모두 동일한 하드웨어 부품이 사용됐다. 이번에 선보인 첨단 프로토타입은 벨 랩의 획기적인 ‘XG-FAST’ 10G DSL 유선 기술과 고용량 5G 밀리미터파 무선 인터페이스를 이용했다. 이로써 미래 오퍼레이터가 필요로 하는 융합 및 초고용량, 연결성 문제를 장소와 디바이스에 상관없이 지원할 수 있다. 이번 협력은 NXP의 첨단 네트워크 반도체와

ARM, 5G 속도 지원 Cortex-R8 프로세서로 SoC 성능 2배

차세대 LTE 어드밴스드 프로(LTE Advanced Pro)와 5G 기반의 모바일 베이스밴드 표준 및 대용량 스토리지 애플리케이션에 도입 전망 영국 반도체 설계자산(IP) 기업 ARM 은 5G 속도를 지원하는 새로운 ARM Cortex-R8 프로세서를 발표했다. 이에 따라 반도체 설계 업체들은 ARM 기반 모뎀과 대용량 스토리지의 시스템온칩(SoC) 성능을 2배로 높일 수 있게 되었다. ARM의 최신 실시간 CPU는 차세대 5G 모뎀과 대용량 스토리지 디바이스가 요구하는 낮은 레이턴시(Latency, 지연), 고성능 및 전력 효율성을 제공한다. 이 프로세서는 현재 라이선스 가능하며, 2016년 내에 실리콘으로 생산될 예정이다. LTE-어드밴스드 프로와 5G는 계속해서 높아지는 고속 데이터 전송 속도, 빠른 응답 시간과 M2M(기계 간 통신) 및 IoT 통신의 대폭적인 증가와 같은 요구 사항을 충족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러한 요구 사항은 CA(Carrier Aggregation, 이종 주파수대역 묶음), 효율적인 조각 스펙트럼(fragmented spectrum) 활용, 에너지 효율성 지속과 함께 차세대 모뎀에

5세대 이동통신 기술 선도를 위한 민관 합동 포럼 창립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문기)는 5세대 이동통신(이하 5G) 분야에서 글로벌 시장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해 産ㆍ學ㆍ硏ㆍ官이 함께 참여하는 「5G 포럼」창립행사를 5월 30일 서울 임피리얼 팰리스호텔에서 개최했다. 창립행사에는 이통3사(SKT, KT, LGU+), 이동통신 제조업체(삼성, LG, 에릭슨LG 등) 등 산업계 관계자를 비롯하여 한국통신학회 및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등 전문가 150여명이 참석하였다. 5G 기술은 혁신적 이동통신기술로서 2020년 상용화될 것으로 전망되며 수년 내 관련 기술개발이 글로벌 경쟁단계에 접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유럽, 미국, 일본 등에서는 이미 5G 기술을 선점하기 위한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으며, 이동통신 분야 전문가들은 금년을 5G 기술에 대한 논의가 본격 시작되는 시점으로 보고 있다. 향후, 5G 분야의 기술과 시장을 주도하기 위한 글로벌 경쟁이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미래부는 "5G 포럼을 통해 5G 서비스의 비전 및 중장기 기술혁신 전략을 수립하고, 5G 핵심 기술에 대한 연구개발 및 국내외 표준화 활동을 수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포럼은 의장단(9개 기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