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신규 원전 건설계획 전면 백지화’

문재인 대통령은 고리 원전 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에서 원자력 발전소를 단계적으로 줄여나가는 탈원전 구상을 발표했다.

안전 위협하는 원전 단계적 폐쇄, 재생에너지 비중 확대 문재인 대통령은 6월 19일 고리 원전 1호기 영구정지 선포와 함께, “준비 중인 신규 원전 건설계획은 전면 백지화하고 원전의 설계 수명을 연장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부산 기장군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에서 열린 고리 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에 참석, 기념사를 통해 “원전 정책을 전면적으로 재검토해 원전 중심의 발전정책을 폐기하고 탈핵 시대로 가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서 “현재 수명을 연장해 가동 중인 월성 1호기는 전력 수급 상황을 고려해 가급적 빨리 폐쇄하겠다”고 밝히고, “설계 수명이 다한 원전 가동을 연장하는 것은 선박운항 선령을 연장한 세월호와 같다”고 강조했다. 또한 “지금 건설 중인 신고리 5, 6호기는 안전성과 함께 공정률과 투입 비용, 보상 비용, 전력 설비 예비율 등을 종합 고려해 빠른 시일 내 사회적 합의를 도출하겠다.”고 덧붙였다. 설계수명 다한 원전 가동은 선박운항 선령 연장한 세월호 문재인 대통령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