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기연구원, 스마트그리드 분산전원 핵심 연계 기술 개발

KERI, IEC 61850 기반 태양광 발전시스템 인터페이스 기술 확보 세계 각국이 신재생 에너지의 보급 확대와 전력설비 지능화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사용국가, 전력회사, 제작사에 관계없이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분산전원을 지능형 전력망(스마트그리드)에 손쉽게 접속할 수 있도록 하는 핵심 연계 기술이 국내에서 처음 개발됐다. 추후 관련 기기 수출증대 효과는 물론 분산전원 보급 확대를 통한 전력설비 증설부담 완화와 전력에너지 사용효율 증대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전기연구원(원장 박경엽)은 최근 전력설비 통신 인터페이스의 국제 표준인 IEC 61850 규격이 적용된 태양광 발전시스템 인터페이스를 국내 최초로 구현하고, 분산전원을 ‘플러그 앤 플레이(PnP)’ 방식으로 연결할 수 있는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번 기술 개발은 한국전기연구원(이하 ‘KERI’) 스마트배전연구센터가 자체 기본사업인 “IEC 61850 기반 분산전원 인터페이스 기술 개발” 과제 수행을 통한 것이다. ‘IEC 61850’은 스마트그리드의 다양한 영역(전력생산, 송전, 배전, 태양광, 풍력, 전기자동차, 저장, 스마트홈)에서

한국전기연구원, 대용량 풍력발전단지 운영제어시스템 개발

불규칙한 풍력발전단지 전력생산도 통합 제어한다 청정에너지 및 온실가스 배출저감 이슈대두, RPS 제도도입 등으로 인해 신재생발전, 특히 풍력발전이 화석연료를 사용하는 기존 발전 수단을 대체할 수 있는 대안으로 등장하고 있는 가운데, 국내 연구진이 대용량 풍력발전단지에 적용할 수 있는 운영제어시스템 개발에 성공했다. 풍력발전단지 내 개별 풍력발전기 및 에너지저장장치(ESS)를 이용해 풍력발전단지의 유·무효 출력을 순시적 제어하는 상위 통합제어장치를 개발한 것으로 대용량 신재생전원의 안정적 보급 확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미래부 국가과학기술연구회(이사장 이상천) 산하 전기전문연구기관인 한국전기연구원(원장 박경엽) 김종율 박사팀(차세대전력망연구본부)은 최근 100MW 이하 규모 풍력발전단지를 통합운영할 수 있는 운영제어시스템을 개발하고, 상용화를 위한 풍력발전단지 실증적용 연구를 본격 추진한다. 이번 풍력발전단지 운영제어시스템 개발은 국내 최초다. 세계적으로도 2010년경에야 해외 선진 풍력발전업체에서 관련 제품이 출시됐다. 최근 점점 진화되는 풍력발전단지 연계·운영 기술조건에 맞춰 세계 선진업체들과의 경쟁을 위한 국산기술을 확보했다는데 의미가 있다. 현재 전 세계 풍력발전 도입

전기연구원, 풍력발전단지 운영제어시스템 워크숍 개최

온실가스를 저감하는 친환경 에너지 기술, 신재생에너지에 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풍력발전 기술의 현황을 공유하고 향후 과제를 되짚어 보는 자리가 마련됐다. 정부 산하 전기전문 출연연구기관 한국전기연구원(KERI·원장 박경엽)은 12일 전력거래소, 한국전력, 제주도청 등 지자체와 유관기관, 기업체 관계자 및 풍력발전사업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풍력발전단지 운영제어시스템 워크숍’을 창원 본원에서 개최했다. 이번 워크숍은 대규모 풍력발전과 전력계통 운영기술 동향과 업계 풍력발전 기술개발 동향을 공유하고, 풍력발전단지 운영·제어 시스템 관련 기술개발 동향 공유와 기술적 요구사항 수렴을 위한 것이다. 한국전기연구원(KERI) 박경엽 원장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자원빈국인 우리나라는 장기적으로 신재생에너지 기술 개발을 게을리할 수 없으며, 관련 기술을 개발을 통해 신재생에너지 대중화 시대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연구원은 정부출연연구기관으로서 국가전력계통 전체의 안정성 확보에 큰 책임감을 갖고 있으며, 전력거래소, 한전, 지자체, 대학 등 관련 관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인 이번

독일 재생에너지 발전기술 부담금 완화 시작

"독일의 전력 사용 소비자들은 처음으로 비용을 적게 지불했다. 독일은 지금까지 재생에너지 발전기술에 자금을 조달하기 위해 그들의 전력비용에 항상 추가적인 수수료를 지급했다. 그로 인해 항상 더 많은 전력비용을 지불하였으나 처음으로 적은 금액을 지불하였다. 이는 작은 현상인 것 같지만 향후 독일의 청정에너지 발전기술 분야가 어떻게 발전할 것인가를 보여주는 하나의 현상이다." - 유권자들에게 전력비용의 완화를 공약으로 내세운 앙겔라 메리켈 총리 독일의 네 개의 전력망 기업들은 내년 1kWh당 6.17유로(7.8 미국달러)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EEG Umlage를 준비하고 있다. 이는 현재의 6.24 유로에서 감소된 수치라고 공동발표문에서 언급하고 있다. 이러한 요금은 2009년 이후 다섯 배 이상 상승하였던 것이다. 그 결과, 가구의 전력비용을 유럽연합 내에서 두 번째로 높은 것으로 만들게 해주었다. 불룸버그에 따르면, Merkel 정부는 독일의 원자력 발전기술을 폐쇄하고자 하는 결정을 한 이후 풍력발전기술, 태양광 발전기술, 바이오매스 등을 확장하는데 들어가는 비용을 감소시키고자

B&R, 독일 함부르크 풍력에너지 박람회 (WindEnergy Hamburg) 참가

Onshore 및 Offshore 풍력 터빈을 위한 완벽한 자동화 9/23 ~ 26일 동안 독일 함부르크에서 개최되는 풍력에너지 박람회(WindEnergy Hamburg) 에서 B&R이 선보일 하이라이트 중 하나는 최신 버전의 APROL 공정 제어 시스템이다. 4.0 버전은 풍력 및 태양 발전 시스템, 전기 교류를 위한 소프트웨어 및 에너지 저장 등을 포함한 모든 에너지 관련 기술을 연결하는데 매우 적합한 플랫폼이다. B&R은 함부르크 박람회 (부스 B5.440) 에서 모든 풍력 발전 기지를 자동화하기 위한 효율적인 솔루션인 APROL 공정 제어 시스템을 선보인다. caption] 열악한 환경에 적합한 하드웨어 오늘날의 풍력 터빈은 고성능의 자동화 솔루션을 필요로 하고 특히 해상에 위치할 경우, 세이프티 및 시스템 가용성의 요구가 높다. 함부르크에서 B&R은 이러한 과제 해결에 대한 솔루션과 새로운 산업용 PC Automation PC 2100 을 소개할 예정이다. 이 혁신적인 PC 는 Intel Bay Trail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ABB, 세계 최대 지중 및 해저 송전케이블 시스템 출시

  전력과 자동화 산업을 선도하는 ABB는 최근 케이블 기술의 획기적인 성과를 발표했다. 신재생 에너지를 보다 효율적으로 설치가능하고 비용효율 측면에서도 높은, 525kV 압출 고압직류(HVDC)케이블 시스템에 대해 개발 및 테스트를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 혁신적인 개발로 전력 용량을 1,000MW에서 약 2,600MW로 두 배 이상 늘리고 송전 손실은 5% 이하로 유지하는 반면, 1000km에 못미치던 케이블의 도달 범위가  1,500km로 확대된다. 새로운 케이블은 HVDC 기술 방식을 위해 구축된 현재 가장 높은 전압인 320kV 보다 64% 증가된 것이다. 525kV 케이블 시스템은 해저및 지중에 사용할 수 있다. 인구 밀도가 높은 지역이나 환경적으로 민감한 곳 또는 해안과 넓은 해양을 관통하는 효율적인 전력 공급에 이상적이다. ABB 울리히 스피스호퍼 CEO는 “이와 같은 획기적인 기술 혁신은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실현가능성에 변화를 주고, 지중 및 해저 고압 케이블을 이용하여 원거리의 신재생에너지를 통합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ABB의 새로운 525kV

지멘스, 3분기 매출 전년대비 4% 하락

지멘스 logo

지멘스가 발표한 2014년 회계년도 3분기 실적발표에 따르면, 전년 동기대비 4%의 매출(Revenue) 하락을 보였다. 글로벌 산업전자 및 에너지 기업인 지멘스(www.siemens.com)는 7월 31일(유럽 현지시간) 2014년 회계연도 3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지멘스는 3분기에 179억 유로(약 24조 9천억원)의 매출을 기록해 전년 대비 4% 하락했으나, 수익(profit)은 37% 늘어났다. 실적발표 내용에 따르면, (1) 3분기 매출은 전년대비 4% 하락, 계약기준으로도 3% 하락 (2) 전체 비즈니스 섹터의 수익(Profit)은 37% 증가, 인프라&도시 및 인더스트리 섹터에서 높은 수익 발생 (3) 순수입(net income)은 전년대비 27% 증가한 14억 유로(약 1조 9천억원) 기록 (4) 인더스트리 섹터 매출은 1% 하락, 드라이브 분야가 하락 주도(-2%) (5) 9개월간 비즈니스 섹터별 매출은 인프라&시티 섹터가 7% 증가로 주도, 반면에 에너지 섹터(9% 감소) 헬스케어 섹터(4% 감소)가 약세 기록 조 카이저(Joe Kaeser) 지멘스 회장 겸 CEO는 "대부분의 영역에서 좋은 실적을 거뒀음에도 에너지 섹터에서 다음 분기까지 큰 도전을 맞고 있다.

[적용사례] 풍력 컨트롤러 전문가, 퇴보하는 터빈에 새생명을 불어넣다

kk-electronic 과 B&R 의 새로운 협력

kk-electronic 과 B&R 의 새로운 협력   오스트리아 수도 빈에서 개최된 2013년 유럽 최대의 풍력 에너지 행사인 유럽풍력에너지협회(EWEA) 전시회에서 발표한 것과 같이, kk-electronic 과 B&R 은 풍력 터빈에 대한 새로운 솔루션을 개발하기로 했다. B&R의 최신 X20 컨트롤 제품과 kk-electronic 사의 앞서가는 소프트웨어 패키지를 기존 터빈에 적용함으로써, 수명을 연장시키고 다운타임(downtime)을 크게 줄이면서 비용을 절감시켜 더 많은 수익성을 보장한다.   비용 발생이 큰 다운타임에 대한 조치 필요 연구조사에 따르면, 풍력 터빈이 보증기간 후에 문제가 발생하는 경우, 42%는 컴포넌트의 고장으로 추정되고 다른 21%는 장시간 열악한 환경에 견딜 수 없었던 컨트롤 시스템의 고장이 문제의 원인으로 보여진다.  하지만  오래된 시스템의 교체할 부품을 구하기가 점점 어려워지기 때문에 다운타임이 발생할 수밖에 없다.  퇴보된 터빈이 원래 생산량을 맞추지 못하고 터무니 없이 유지 비용이 많이 든다는 것에 대해 뭔가 신속히 조치를 취해야 함은 분명하다. 그래서 kk-electronic

LS전선, 국내 최초 남미 해저케이블 시장 진출

LS전선(대표 구자은)이 국내 전선 업계 최초로 남미 해저 케이블 시장에 진출한다. LS전선은 베네수엘라 국영전력공사(CORPOELEC)에 230kV급 초고압 해저 케이블 제품을 공급하기로 최종 결정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납품되는 케이블들은 내륙 수크레(Sucre)주 차꼬빠따(Chacopata)와 마르가리따(Margarita) 섬 사이 40km를 연결하는 것으로, 해당 지역의 원활한 전력 공급을 위해 사용된다. 전체 공사 규모는 약 3,000억원으로, LS전선은 이중 2,000억원 가량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LS전선 www.lscable.co.kr 은 케이블 납품뿐만 아니라 제품 포설 및 매설 등 설치공사, 공사 후 테스트까지 턴키(full turn-key)로 수주, 생산에 대한 기술력뿐만 아니라 해저 전력케이블 시스템의 종합 엔지니어링 시공사로서의 능력을 다시 한 번 인정받았다. 남미 지역은 전력수요 증가와 함께 전력망 노후화로 인해 해저를 포함한 전력케이블의 수요 증가가 예상되고 있다. 따라서 LS전선은 이번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완료시 다른 남미 국가들의 해저케이블 추가 수주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LS전선 영업본부장 윤재인

국제 그린에너지 엑스포 2013 개막… 태양광, 풍력, 연료전지를 잇다

태양광, 풍력, 연료전지 등 신재생에너지 관련 세계 시장 전망과 기술현황을 제시하는 국제 그린에너지 엑스포(International Green Energy Expo & Conference 2013)이 3일 대구 엑스코에서 개막했다. 10주년을 맞이하는 이번 행사의 전시규모는 25개국 321개사 1,017부스 규모로 개최되며, 기존에중점적으로 추진했던 태양광 분야 뿐만 아니라 풍력 및 연료전지 특별관이 추가되어 3가지 에너지원으로 특화된 진정한 신재생에너지 전시회로서의 면모를 갖추게 되었다. 2013 국제 그린에너지 비즈니스 컨퍼런스 분야도 예년에 비해 분야가 광범위해 졌다. 총 29개 세션의 강연을 위해 106인에 이르는 국내외 최고의 신재생에너지 전문가들이 대구로 모이고 있는 중이다. 이번 컨퍼런스의 해외 연사로는 미국 스탠포드 대학의 제프리 볼 교수, 독일 브라운호퍼 전략기획부서 대표인 토마스 슈겔 박사를 비롯하여 글로벌 미디어인 불럼버그 통신의 뉴에너지 파이내스 수석 매니저인 제니 체니스 등 18명에 이르는 세계적인 석학과 전문가들이 모인다.   해외에서는 독일이 가장 적극적인 모습을 보인다. 독일기업협회와 독일 무역투자청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