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연구원-지멘스, 에너지시스템용 디지털 솔루션 공동개발 나선다

지멘스 logo

조환익 한전사장과 지멘스 그룹 조 케저 회장 회동, 향후 사업 협력 방안 논의 지멘스㈜(대표이사·회장 김종갑)는 한국전력공사 전력연구원(KEPRI)과 독일 현지에서 국내 에너지 시스템에 적합한 디지털 솔루션 공동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발전소 주 기기의 예측관리 시스템 ▲발전소 전반의 자산관리(인적자산· 설비자산·서비스 등) 시스템 ▲가상현실(VR) 및 증강현실(AR) 등 새로운 디지털 솔루션 및 기술을 공동개발 하기로 했다. 탈원전·친환경 발전 정책으로 인해 액화천연가스(LNG) 복합 화력발전 및 신재생 에너지에 대한 국내의 요구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가스터빈의 에너지 효율화를 증대시키고 이산화탄소 배출을 최소화하는 디지털 솔루션을 개발하여 국내 친환경 에너지 생산에 기여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을 방문한 조 케저 지멘스 그룹 회장은 지난 15일 오전 조환익 한국전력공사 사장과 만나 양사의 디지털화(Digitalization) 기술협력과 관련하여 지멘스 그룹과 한전 차원에서도 최대한 지원키로 했다. 또한 ”향후 기술협력 분야를 확대하여 양사간 파트너십을 강화해 나가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아이씨엔

얼어 붙은 풍력 터빈 블레이드를 되살리다

풍력 터빈

안전한 풍력발전을 위한 IPMS 시스템 독일은 다른 어떤 에너지원보다 더 많은 재생 에너지를 풍력으로부터 얻는다. 육상과 해상의 풍력 팜들은 막대한 혁신 압력에 직면하고 있다. 시스템은 여러 해 동안 고장 없이 역동적인 부하와 극단적인 기상을 견디도록 설계되고 제작되어야 한다. 특히 겨울철 동안, 블레이드 상의 얼음의 누적은 예정되지 않은 공장 정지의 악명 높은 원인이 되어 왔다. 이러한 도전에 맞서, LEINE LINDE SYSTEMS는 그 계획을 구현하는 데 적합한 동반자, – 즉 B&R을 찾아야 했다. 북서쪽으로부터 차갑고 강력한 바람이 귀중한 재생 에너지원을 싣고 불어온다. 그러나 풍력 터빈은 미동도 없이 꼼짝하지 않고, 로터 블레이드가 얼음의 층에 묻혀버렸다. 얼음이 터빈 블레이드에 누적되는 경향은 대기 조건에 따라 달라진다. 운중착빙(雲中着氷: in-cloud icing)은 기온 -10 °C에서 5 °C 사이에서 일어날 수 있다. 거기에 높은 습도, 안개 또는 비가 더해지면, 훨씬

문재인 정부, ‘신규 원전 건설계획 전면 백지화’

문재인 대통령은 고리 원전 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에서 원자력 발전소를 단계적으로 줄여나가는 탈원전 구상을 발표했다.

안전 위협하는 원전 단계적 폐쇄, 재생에너지 비중 확대 문재인 대통령은 6월 19일 고리 원전 1호기 영구정지 선포와 함께, “준비 중인 신규 원전 건설계획은 전면 백지화하고 원전의 설계 수명을 연장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부산 기장군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에서 열린 고리 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에 참석, 기념사를 통해 “원전 정책을 전면적으로 재검토해 원전 중심의 발전정책을 폐기하고 탈핵 시대로 가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서 “현재 수명을 연장해 가동 중인 월성 1호기는 전력 수급 상황을 고려해 가급적 빨리 폐쇄하겠다”고 밝히고, “설계 수명이 다한 원전 가동을 연장하는 것은 선박운항 선령을 연장한 세월호와 같다”고 강조했다. 또한 “지금 건설 중인 신고리 5, 6호기는 안전성과 함께 공정률과 투입 비용, 보상 비용, 전력 설비 예비율 등을 종합 고려해 빠른 시일 내 사회적 합의를 도출하겠다.”고 덧붙였다. 설계수명 다한 원전 가동은 선박운항 선령 연장한 세월호 문재인 대통령은

[에너지대전] 에너지에 IoT를 입히면, 새로운 기회가 된다

2014 대한민국 에너지대전 포럼

산업통상자원부와 에너지관리공단은 10월 15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7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ICT 융복합 시대의 대한민국 에너지 현주소와 미래 신산업’이라는 주제로 ‘2014 대한민국 에너지대전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10월14일부터 10월16일까지 열리는 제34회 ‘2014 대한민국 에너지대전’ 전시회와 더불어 에너지 분야 종사자들의 기술 교류의 장 확대를 위해 개최되었다. 특히 포럼의 기조연설자로는 ‘3차 산업혁명’, ‘노동의 종말’에 이어 최근에 '한계비용 제로 사회'를 저자인 세계적 경제학자이자 미래학자인 제레미 리프킨(Jeremy Rifkin) 미국 펜실베니아대학교 교수가 참여하여 대한민국 에너지 도약의 기회를 역설하였다. 제레미 리프킨 교수는 그는 3차 산업혁명과 국내 에너지 인프라와의 상관관계 및 정부의 기후변화 대응 에너지 신산업의 미래에 대하여 언급하며, 한국은 커뮤니케이션 측면의 인터넷에서는 가장 상위에 있는 국가로 3차 산업혁명을 위한 기술 기반을 충분히 가지고 있으므로, 정부의 에너지-ICT 융복합을 위한 로드맵 구축이 중요함을 강조하였다. IoT(사물인터넷)와 신재생에너지를 확산하는 과정에서 자연스럽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