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나이더 일렉트릭 ‘에코스트럭처 소프트웨어 솔루션’, 자산관리와 운영효율성 잡는다

슈나이더 일렉트릭, ‘에코스트럭처 소프트웨어 솔루션’ 출시

공장 생산성 향상에 기여하는 ‘EcoStruxure Maintenance Advisor’와 자산 상태 실시간 모니터를 돕는 ‘EcoStruxure Condition Advisor’의 결합   슈나이더 일렉트릭 코리아(대표 김경록)은 공장 플랜트의 실질적인 수익성을 갖춘 자산관리와 그 운영 신뢰성을 위한 새로운 ‘에코스트럭처(EcoStruxure) 소프트웨어 솔루션’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에코스트럭처 소프트웨어 솔루션’은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에코스트럭처 아키텍처와 플랫폼 등 강력한 산업용 사물인터넷(IIoT; Industrial IoT)) 기술이 통합됐다. 실제 산업 현장에서 효율성뿐만 아니라 자산 및 운영의 신뢰성과 수익성을 실시간으로 제어하고 개선할 수 있도록 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에코스트럭처’는 시스템 아키텍처이자 플랫폼으로 IoT를 지원하며 개방적이고 상호운용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커넥티드 제품, 엣지 컨트롤 그리고 앱, 분석, 서비스 전반에서 ’Innovation at Every Level’을 제공한다. 에코스트럭처 아키텍처는 확장 가능한 설계와 연결된 시스템의 운영을 지원하며 모든 단계에 최상의 사이버 보안을 구현한다. EcoStruxure Condition Advisor가 탑재된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새로운 EcoStruxure Maintenance Advisor 소프트웨어는 운영과 유지보수 간의

글로벌 스마트 빌딩용 무선 제어시스템 2020년까지 3600만대 넘는다

무선 기술이 드디어 상용 빌딩 제어 시장의 주류로 등장했다. 빌딩 자동화와 제어는 이미 수십 년에 걸쳐 사용되어 왔지만 기존에는 통신과 전력 공급을 위한 케이블 배선에 관한 설계 업무와 작업량이 해결해야 할 숙제였다. 무선 네트워크를 사용함에 따라 이러한 문제에 시달리지 않고 빌딩 시스템을 더 세밀하게 제어할 수 있게 될 것이다. 시장조사 전문업체인 Navigant Research가 최근 발표한 '스마트 빌딩용 무선 제어 시스템' 보고서에 따르면, 빌딩 자동화 시스템용 무선 제어 시스템의 전세계 출하량이 2020년까지 3600만 대를 넘어설 것이라고 전망했다. Navigant Research의 수석 리서치 디렉터인 Bob Gohn은 "적어도 10년 이상에 걸쳐 다양한 방식의 무선 제어가 사용되어 왔지만, 지금은 ZigBee와 EnOcean 표준 규격이 도화선이 되어 시장 주류에서의 무선 제어가 채용되고 있다. 무선이 기존 유선 제어를 모두 대체할 수 있지는 않지만, 빌딩 자동화 공급업체가 보유해야 하는 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