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크웰 오토메이션, 10년이상 젊어지다

로크웰 오토메이션 블레이크 모렛 CEO 겸 회장(좌측)과 키이스 노스부시 전임 회장(우측)

로크웰 오토메이션 블레이크 모렛 CEO, 회장 선임 지난해 2016년 7월 로크웰오토메이션의 사장 겸 CEO에 블레이크 모렛(Blake D. Moret)(사진)이 선임된지 만 1년만에 다시 회장에 선출됐다. 로크웰 오토메이션(Rockwell Automation, Inc.)은 9월 7일(현지시각) 이사회(Board of Directors)에서 블레이크 모렛(Blake D. Moret) 사장 겸 CEO를 회장으로 선출했으며, 2018년 1월 1일 취임할 예정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1985년부터 32년 동안 로크웰에서 일해온 블레이크 모렛은 54세로 2005년부터 지난 12년 동안 회장 겸 CEO로 재임한 키이스 노스부시(Keith D. Nosbusch)의 뒤를 잇게 된다. 모렛은 1985년 영업 수습사원으로 경력을 시작했으며 유럽 및 캐나다에서 국제적인 임무를 포함해 여러 기관에서 주요 직책을 역임했다. 그는 2011년 회사의 주요 사업부 2곳 중 하나인 컨트롤 제품 및 솔루션(CP&S) 수석부사장(SVP)으로 승진한 후 2016년 7월 사장 겸 CEO에 임명됐다. 모렛은 조지아공과대학교(Georgia Institute of Technology)에서 기계공학 전공으로 학사학위를 취득했다. 전미제조업협회(National Association of Manufacturers, NAM) 이사회

소프트 스타터 모터 제어 기술로 에너지 효율성과 성능 개선

소프트 스타터 모터 제어 기술로 에너지 효율성과 성능 개선

우수한 기동 방식의 로드는 기동/중단 프로필을 적용하고 에너지 소비 절감 및 비용 절약 엔지니어는 장비에 소모되는 에너지가 운영 예산에 미치는 부담을 항상 느끼고 있다. 특히 펌프.컴프레셔, 팬과 같은 장비와 관련하여 모터를 가동하기 위한 에너지만을 사용하면서 진단 데이터를 제공하고 가동 중단 시간을 줄일 수 있는 효율적인 모터 제어 기술에 항상 관심을 갖고 있다. 지난 몇 년간 모터 스타터의 보급이 확산되면서, 모터 스타터 기술도 함께 발전하였으며, 효율성 극대화를 위해 엔지니어들이 모터 제어 옵션에 대해 새로운 시각을 갖게 되었다. 일반적인 모터 스타터 기술에는 ‘Across-theline’ 컨택터와 소프트 스타터 그리고 가변 주파수 드라이브(VFD; Variable Frequency Drive)가 포함된다. 이들 각각의 기술은 비용에 따라 그리고 어플리케이션마다 성능이 다르다. 컨택터는 가장 기본적인 모터 스타터 기능을 제공하며, Direct On Line (DOL) 기동에는 컨택터와 경제형 혹은 고급형의 과부하 계전기가 필요하다. 지난 20년간 급속도로

로크웰오토메이션 PlantPAx DCS 시스템, 사용자 인터렉티브 기능 강화

로크웰오토메이션이 프로세스 산업에서의 컨트롤시스템을 위한 PlantPAx DCS 솔루션에 사용자 인터렉티브 기능을 확대한 솔루션을 새롭게 발표했다. 로크웰 오토메이션의 PlantPAx™ DCS 솔루션의 최신 릴리스 제품은 향상된 시스템 역량 강화, 엔지니어링 효율성 증대, 높아진 사용자 운영 용이성을 통해 다양한 업계의 제조업체들이 운영자 효율성 향상을 특징으로 한다. 향상된 시스템 역량 강화 측면에서는 PlantPAx 시스템의 효과적인 디스플레이 설계와 개선된 표준 기반 알람을 위한 포괄적인 HMI 도구는 운영자의 효율성을 한층 더 향상시켜주며, 운영자가 공정 자체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하여 시스템의 다운 시간과 문제를 감소시켜 준다. 또한 최신 PlantPAx 시스템은 또한 업체가 공장을 설계하는 경우, 특히 최상의 스키드(Skid)를 세계 곳곳에 위치한 여러 공장에 통합할 때, 보다 큰 유연성을 지원하는 향상된 독립 워크스테이션 (혹은 네트워크 스테이션)을 제공한다. 이는 복수의 스테이션이 FactoryTalk Historian 및 Security, Batch에 연결되어 기존 네트워크 버전의 기능 활용이

서울시, 지하철 9호선 2단계 선로공사 본격 착수

서울시는 지하철 9호선 2단계(신논현~종합운동장) 구간의 지하 구조물 공사가 완료되어 열차가 달릴 수 있는 지하철 선로공사를 4월부터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밝혔다. 지하철 9호선은 2009년 7월에 1단계 공사가 완료되어 김포공항에서 강남구 교보타워 사거리(신논현역)까지 운행되고 있다. 지하철 9호선 1단계 구간을 연장하는 2단계 공사는 2013년 3월 현재 지하구조물 공사가 완료되어 70%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으며, 시스템 등 제반 후속 공사 완료 후 열차 시험운행을 거쳐 2014년 12월 개통된다. 지하철 9호선 2단계 선로공사는 신설되는 노선으로는 국내 최초로 공장에서 미리 제작된 콘크리트 패널을 그대로 지하철 선로의 바닥판으로 설치하는 B2S(Ballasted track To Slab track) 공법이 사용된다. 통상적으로 철도차량의 하중과 충격을 견디는 선로의 기초 콘크리트 바닥판 설치는 현장에서 타설하여 왔으며 기존 운영 중인 자갈 선로를 콘크리트 선로로 교체하는 데에서만 B2S공법을 사용해 왔다. B2S공법은 내구성 및 시공성이 뛰어나 서울메트로에서 1~4호선 기존 운영노선의 선로 교체에 사용해 왔다. 지하철

특수 화학 플랜트 관리 힘드시죠?

안전성과 프로세스를 위한 통합 플랫폼은 제어장치가 수명주기 비용을 낮추고 보유량을 개선하는 것을 도와준다. 특수 화학제품 제조업체들은 안전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다양한 제어시스템 전략들을 전개하고 있으며, 가장 유력한 한 가지 전략은 안전성과 프로세스 제어를 더욱 긴밀하게 통합하는 프로세스 자동화 시스템(PAC)의 설치이다. 범세계적인 경쟁이 심화됨에 따라서 특수 화학제품 산업은 점증하는 엄격한 안전성, 높은 에너지 및 원재로 가격과 노후화되는 플랜트 및 설비를 포함한 사업적 난제에 직면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화학 플랜트들은 상승하는 원가, 더욱 까다로운 고객과 궁극적으로 특허만료와 팽팽한 경쟁으로 향하는 제품들로 인하여 단단하게 마진을 유지해야 한다. 최근 연도에 점증하는 주목을 받는 한 분야는 인원프로세스 자체 및 그 주변의 환경보호에 있어서 안전성의 중요한 가치이다. 특수 화학제품 제조업체들은 안전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다양한 제어시스템 전략들을 전개한다. 인기를 얻고 있는 한 가지 전략은 안전성과 프로세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