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나이더 일렉트릭 ‘에코스트럭처 소프트웨어 솔루션’, 자산관리와 운영효율성 잡는다

슈나이더 일렉트릭, ‘에코스트럭처 소프트웨어 솔루션’ 출시

공장 생산성 향상에 기여하는 ‘EcoStruxure Maintenance Advisor’와 자산 상태 실시간 모니터를 돕는 ‘EcoStruxure Condition Advisor’의 결합   슈나이더 일렉트릭 코리아(대표 김경록)은 공장 플랜트의 실질적인 수익성을 갖춘 자산관리와 그 운영 신뢰성을 위한 새로운 ‘에코스트럭처(EcoStruxure) 소프트웨어 솔루션’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에코스트럭처 소프트웨어 솔루션’은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에코스트럭처 아키텍처와 플랫폼 등 강력한 산업용 사물인터넷(IIoT; Industrial IoT)) 기술이 통합됐다. 실제 산업 현장에서 효율성뿐만 아니라 자산 및 운영의 신뢰성과 수익성을 실시간으로 제어하고 개선할 수 있도록 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에코스트럭처’는 시스템 아키텍처이자 플랫폼으로 IoT를 지원하며 개방적이고 상호운용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커넥티드 제품, 엣지 컨트롤 그리고 앱, 분석, 서비스 전반에서 ’Innovation at Every Level’을 제공한다. 에코스트럭처 아키텍처는 확장 가능한 설계와 연결된 시스템의 운영을 지원하며 모든 단계에 최상의 사이버 보안을 구현한다. EcoStruxure Condition Advisor가 탑재된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새로운 EcoStruxure Maintenance Advisor 소프트웨어는 운영과 유지보수 간의

슈나이더 일렉트릭, 제조 설비 운영기술 네트워크에 보안강화 나서

데이비드 도게트(David Doggett) 슈나이더 일렉트릭 산업 비즈니스 부문 사이버 보안 담당 선임이사

전 세계 산업 인프라의 안전과 사이버 보안 과제 해결을 위해 슈나이더 일렉트릭과 클라로티간의 파트너십 체결 운영 기술(OT) 네트워크 보호 분야의 혁신 기업인 클라로티(Claroty)와 에너지 관리 및 자동화 분야의 글로벌 전문 기업인 슈나이더 일렉트릭(schneider electric)은 전 세계의 산업 인프라의 안전과 사이버 보안 과제를 해결하고자 양사가 파트너십을 체결한다고 발표했다. 계약 조항에 따르면 클라로티(Claroty)는 Collaborative Automation Partner Program (CAPP)를 통해 자사의 실시간 OT/ICS 네트워크 모니터링 및 감지 솔루션을 슈나이더 일렉트릭 고객들에게 제공한다. 클라로티(Claroty) 플랫폼은 산업 제어 시스템을 사전에 보호하고 산업 네트워크에서 사이버 위협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한다. 자산 소유자는 보안 원격 액세스를 통해 정책을 채택하여 주요 시스템에 대한 원격 직원과 제3자의 액세스를 제어하고 세션을 레코딩할 수 있다. 지속적인 위협 감지 기능은 산업 네트워크 자산의 상세 인벤토리 생성, 구성 오류 식별, 자산 간의 트래픽 모니터링 등 악성

모든 기기에서 웹 연결성을 제공, 이를통해 IT와 OT의 융합을 달성합니다

김경록, 슈나이더 일렉트릭 코리아 대표

김경록, 슈나이더 일렉트릭 코리아 대표 통신이 가능한 커넥티드 제품부터 스마트한 현장 및 원격 제어, 상위 의사 결정을 위한 어플리케이션, 분석툴 및 서비스까지 3단계로 이루어진 통합 솔루션인 에코스트럭처를 슈나이더 일렉트릭이 10년만에 재출시하게 된 배경을 들어본다.[편집자 주] 글로벌 에너지관리 및 자동화 전문기업 슈나이더 일렉트릭 코리아 김경록 대표는 지난 3월 14일 그랜드 힐튼 서울 호텔에서 개최된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라이프 이즈 온 이노베이션 서밋’ (Life is On Innovation Summit)에서 산업용 사물인터넷(IIoT) 기능을 극대화한 차세대 에코스트럭처(EcoStruxure) 통합 솔루션 출시 배경을 소개했다. 김경록 대표는 “에코스트럭처는 새로운 제품은 아니다. 이미 10년전 2007년에 출시를 했는데요. 여러가지 진보적인 부분을 거치고, 또 시장에서의 수요와 그 성숙도가 바른 레벨에 올랐기 때문에 지금 다시 출시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에너지가 없는 세상. 바람직한 에너지에 접근하지 못하는 그런 환경에서는 바람직한 삶의 질이 이뤄질수 없다고 밝힌 김경록 대표는 먼저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