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에너지

슈나이더 일렉트릭, 스마트시티 구현 ‘고 그린 인 더 시티’ 공모전 연다

제6회 고 그린 인 더 시티 글로벌 결선 참가팀

국내 결선에서 수상한 3개의 팀에 900만원 상당의 장학금과 인턴십 기회 제공

글로벌 에너지관리 및 자동화 전문기업 슈나이더 일렉트릭 코리아(대표 김경록)는 오는 5월 12일까지 대학(원)생의 혁신적인 에너지 관리 아이디어로 스마트시티를 구현하는 제 7회 ‘고 그린 인 더 시티(Go Green in the City)’ 공모전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올해 7회째를 맞는 ‘고 그린 인 더 시티’는 슈나이더 일렉트릭이 2011년부터 전세계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글로벌 공모전이다. 전세계 대학(원)생들이 효율적인 에너지 관리 방안을 연구하고 토의하여 혁신적인 스마트시티를 실현하고자 하는 취지로 기획되었다. 지난해에는 182개 국가에서 26,400명의 지원자가 참여하는 성과를 기록하여 스마트 시티에 대한 세계적인 관심을 여실히 보여줬다.

국내 대학(원)에서 2학년 이상의 재학생과 휴학생은 전공 제한 없이 2인으로 팀을 이뤄 참여할 수 있다. 다양성을 추구하는 기업 이념에 따라 각 팀은 여학생이 1명 이상 포함되어야 한다. 또한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지원자들이 팀을 새롭게 구성하여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기획하도록 공모전 홈페이지에서 팀원을 모집할 수 있는 지원자 풀을 운영하고 있다.

5월12일까지 ‘고 그린 인 더 시티’ 홈페이지(www.gogreeninthecity.com)를 통해 등록하고 아이디어를 접수할 수 있다. 스마트 시티를 구현하기 위한 지속 가능하고 효율적인 에너지 관리 방안을 주제로 자유롭게 아이디어를 기획할 수 있다. 파워포인트(PowerPoint) 4장 또는 워드(Word) 300자 내외 분량을 영문으로 작성하여 케이스 스터디 형태로 제출하면 된다.

5월 19일에서 22일 중에 한국 결선 진출 10팀이 발표되고, 5월 30일에 한국 결선을 개최하여 1등부터 3등까지 총 3개의 팀이 선정된다. 3개의 수상팀에게 총 900만원의 장학금과 방학 기간 슈나이더 일렉트릭 코리아 인턴십 기회가 주어진다. 최종 우승한 1팀은 슈나이더 일렉트릭 에너지 전문가로 구성된 멘토팀의 멘토링과 영어 PT전문강사의 코칭 과정을 거쳐 한국 대표로 동아시아 지역 결선에 참가할 기회를 제공된다.

7월 초순에 열릴 예정인 동아시아 지역 결선에서 1 개 팀이 지역 대표로 선발되어 2017년 10월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글로벌 결선에 참가한다. 글로벌 결선에서는 전 세계 학생들이 모여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토의하며 경쟁을 한다. 글로벌 최종 우승팀에게는 15일간 전세계 여러 슈나이더 일렉트릭 오피스를 방문할 기회와 더불어 슈나이더 일렉트릭 입사 혜택이 주어진다.

2016년 ‘고 그린 인 더 시티’ 동아시아 지역 결선에 참가한 성균관대학교 공도아 학생은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지속 가능 경영 이념에 따라 ‘시티’보다는 지속 가능성을 뜻하는 ‘그린’에 비중을 두고 아이디어를 기획하는 것을 추천한다. 도시에 국한하지 않고 에너지 절약을 통해 친환경에 기여할 수 있는 아이디어라면 환영 받을 수 있다.”라며, “단순히 장학금과 인턴십 혜택을 받는 공모전이 아니라 멘토링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커리어에 필요한 경쟁력을 쌓고 전세계 학생들과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경쟁을 할 수 있어서 한 단계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아이씨엔 오윤경 기자 news@icnweb.co.kr

Continue Reading

인피니언, CharIN 참여해 전기차 글로벌 표준 지원나선다

The Charging Interface Initiative e. V.

인피니언, 국제 전기차 충전 협회 CharIN에 참여

인피니언 테크놀로지스(코리아 대표이사 이승수)는 자율주행 및 전기차 산업의 핵심 기업이다. 전세계적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전기차 시장 지원을 위해서는 적절한 충전 인프라가 필수적이다. 자율주행 및 전기차 분야의 세계 선도 반도체 업체인 인피니언은 하이브리드 및 전기차 충전 인프라의 세계 표준화를 지원하는 국제 전기차 충전 협회 CharIN(Charging Interface Initiative e.V.)에 참여하고 있다. CharIN의 목표는 배터리로 구동되는 모든 종류의 전기차를 위한 충전 시스템의 세계 표준을 개발, 확립 및 촉진하는 데 있으며, 주요 자동차 제조업체들이 창립 멤버로 참여하고 있다.

CharIN e.V.(Charging Interface Initiative e. V.)는 자동차 산업 전반에 걸쳐 전 세계 60여 개 이상의 업체들이 참여하고 있는 등록된 협회이다. CharIN은 관련 업체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개방하고 있으며, 2015년에 설립되어 독일 베를린에 본부를 두고 아시아 및 북미에 지역 사무소를 두고 있다. 협회는 1)CCS(Combined Charging System)를 모든 종류의 배터리 구동 전기차를 충전하는 세계 표준으로 추진 및 확립, 2)충전 관련 표준 개발을 위한 요구사항을 제시하고 제조업체가 제품에 CCS를 도입하는 데 필요한 적합성 검증 시스템을 구축, 3)CCS 표준을 전세계적으로 알림을 목표로 한다.

인피니언 오토모티브 사업부의 피터 쉬퍼(Peter Schiefer) 사장은 “인피니언은 에너지 효율적인 급속 충전 인프라의 표준화를 전세계적으로 실현하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인피니언은 자동차 시스템과 안전 관련 노하우 및 첨단 소재에 기반한 차량용 반도체 솔루션으로 전기차 개발을 가속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피니언은 CharIN에 자동차 안전 및 데이터 보안, 그리고 전기차 분야의 광범위한 시스템 전문 지식을 제공한다. CharIN 회원사로서 인피니언은 안전하고 효율적인 급속 충전 전기차 충전기 구현 및 고도로 효율적인 오프 보드 충전기 제작에 기여하고 있다.

인피니언, 전기차 확산을 위한 강력한 파트너
전기차 보급과 확산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주행 거리를 늘리고 특히 배터리와 관련된 가격 인하가 필수적이다. 이와 함께 표준화된 커넥터와 통신 인터페이스를 갖춘 적절한 충전 스테이션 인프라 및 스마트 그리드가 요구된다. 인피니언의 반도체 솔루션은 배터리 가격, 주행 거리, 충전 인프라, 스마트 그리드 등 모든 측면에서 기술 혁신을 이루고 있다.

에너지 부문에서 인피니언의 솔루션은 바람과 태양을 이용한 에너지 발전, 송전, 그리고 에너지를 배터리로 공급하고 전기차에서 다시 에너지를 그리드로 공급하는 세 가지 측면에서 중심적인 역할을 담당한다. 인피니언의 보안 노하우는 충전 스테이션에서 안전한 결제를 지원하고, 주차된 전기차에서 남는 에너지는 그리드로 되돌려 보내 다른 소비자의 피크 수요를 보충한다. 충전기는 전기 에너지의 양방향 교환을 위한 반도체를 추가로 탑재할 수도 있다. 전기 공급업체를 통해 요금을 청구할 수 있으며, 이를 위해서는 충전 스테이션과 차량의 통신 인터페이스에 인증 및 안전한 데이터 교환을 위한 보안 칩이 필요하다.

아이씨엔 매거진 오승모 기자 oseam@icnweb.co.kr

Continue Reading

슈나이더 일렉트릭, 대형 메가와트급 전원 보호 UPS

슈나이더 일렉트릭, 대형 메가와트급 전원 보호 UPS

대형 산업시설, 데이터센터 및 비즈니스 중요 애플리케이션용 3상 UPS

슈나이더 일렉트릭, 대형 메가와트급 전원 보호 UPS

슈나이더 일렉트릭 코리아(대표 김경록)는 고효율과 높은 신뢰성이 특징인 대용량 3상 무정전 전원 공급장치(UPS)인 Galaxy VX™를 내년 1월 출시한다. Galaxy VX는 혁신적인 모듈형 솔루션을 기반으로 설계된 UPS로 대형 산업 시설, 데이터센터와 비즈니스 핵심 애플리케이션에 높은 신뢰성의 안정적인 전원공급을 제공한다.

Galaxy VX는 대형 데이터센터로 전환하는 기업들에게 고효율과 신뢰성을 위한 2가지 동작 모드를 지원한다. IT 환경의 효율성을 최적화하고 기업들이 IT 환경에서 최상의 결과를 거둘 수 있게 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은 유연한 동작 모드를 선보인다.

 

[ 이중 변환 모드(Double Conversion Mode)] 슈나이더 일렉트릭이 특허 받은 4중 변환 기술을 활용하여 스위칭 손실을 낮추게 하는 고효율의 이중 변환 모드이다. 저감한 스위칭 스트레스는 신뢰성을 향상시키고 고장률이 감소한다.

[ 고효율 변환 모드(ECOnversion Mode)] 에코 모드와 이중 변환 모드의 하이브리드 버전으로 최대 99%의 효율성과 함께 이중 변환 모드 급의 안정적인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페드로 로브레도(Pedro Robred) Secure Power System 부사장은 “엔터프라이즈에서 클라우드 컴퓨팅과 이와 관련된 IT모델들이 지속적으로 확장하고 있다. 이에 따라 대형 데이터센터로 전환하려는 움직임을 지원하는 에너지 효율성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며, “Galaxy VX는 확장 가능한 모듈형 방식을 통해 총 소유 비용을 절감하면서 높은 가용성, 일관성과 확장가능성을 제공한다. 또한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Galaxy VX를 통하여 현재 비즈니스에 적합한 최상의 접근 방식을 제안할 뿐만 아니라 앞으로 예상되는 에너지 스토리지 니즈에 대하여 기업들이 대비할 수 있도록 다양한 에너지 스토리지 옵션들을 제공한다.”고 전했다.

아이씨엔 매거진 박은주 기자 news@icnweb.co.kr

Continue Reading

슈나이더 일렉트릭, 가트너 선정 데이터센터용 에너지관리 솔루션 부문 리더

struxureware of schneider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데이터센터를 위한 에너지관리 솔루션인 스트럭처웨어(StruxureWare) 소프트웨어가 가트너 매직 쿼드란트 리포트에서 리더 솔루션으로 선정됐다.

struxureware of schneider

슈나이더 일렉트릭 코리아(대표 김경록)는 글로벌 IT분야 시장조사 기관인 가트너(Gartner)가 발표하는 매직 쿼드란트 리포트에서 자사의 데이터센터용 에너지관리 소프트웨어 ‘스트럭처웨어(StruxureWare)’가 3년 연속 DCIM(Data Center Infrastructure Management Tools) 솔루션 부문 리더에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스트럭처웨어(StruxureWare) DCIM 솔루션은 다운타임 위험성과 유지 비용을 감소시키고, 데이터센터의 에너지, 빌딩, 전력 및 냉각 설비와 완벽하게 통합되어 고객이 간편하게 인프라를 모니터링하고 분석할 수 있도록 돕는다. 또한 코로케이션(colocation) 또는 엔터프라이즈 등 다양한 데이터센터의 설계, 구축부터 운영, 평가 및 계획에 이르는 생애 주기 전반에 걸쳐 최적화된 효율성을 제공한다. DCIM의 한 모듈인 쿨링 옵티마이즈의 경우, 인공지능(AI) 기술을 이용해 데이터를 정밀하게 분석하고 제어하는데, 다양한 환경의 수를 고려하여 최적의 쿨링 운전을 24시간 자동 실행한다. 스스로 습득하고, 최적화를 이루어 내는 인공지능 기술로 실시간 학습을 지속해 가며 최대의 효과를 만들어 낸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킴 포블슨(Kim Povlsen) 디지털 서비스 및 데이터센터 소프트웨어 부사장은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솔루션은 사물인터넷을 바탕으로 IT와 기반시설들의 간극을 줄여 데이터센터 자산에 대한 가시성을 확보할 뿐만 아니라 확장 계획, 위험 관리와 예지 정비 기능을 제공하여 데이터센터의 효율성과 신뢰성을 제고한다. 사물인터넷, 컨버전스와 클라우드 등 다양한 산업 변화에 따라 데이터센터에 대한 비즈니스 요구가 더욱 높아지고 있으며,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연결성과 유연성, 데이터 중심의 운영 최적화에 중점을 두고, 이에 적합한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가트너의 매직 쿼드란트는(Magic Quadrant)는 ‘실행 능력’과 ‘비전의 완전성’, 2가지 평가 부문으로 각 산업 분야의 유망한 기업을 분석하는 보고서이다. 가트너는 기업들을 평가하기 위하여 15가지의 세부적인 평가 항목을 바탕으로 심도 있는 평가를 진행한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스트럭처웨어는 우수한 기술력을 높이 평가 받아 3년 연속 리더로 채택됐다.

 

Continue Reading

[웹비나] 양방향 에너지 플로우 기술로 효율성 증대시키기

바이코 로고

요약: 본 웹세미나를 통해 양방향 에너지 플로우 기술을 사용해 에너지를 수확함으로써 예전보다 훨씬 시스템 효율을 높이 향상시키는 파워 체인 설계법을 배운다.

 

동영상: ”DC 파워 트랜스포머를 이용해 양방향 에너지 플로우를 가능하게 하기” 웹세미나
해리 빅 (Harry Vig), 바이코 수석 시스템 애플리케이션 엔지니어가 다음과 같은 내용을 설명하게 된다:
• 양방향 DC-DC 파워 플로우 설계 방법
• 배터리 를 사용하는 역동적 접근법
• DC 마이크로그리드부터 통신 장비에 이르는 다양한 애플리케이션
• 더 높은 전압을 사용해 더욱 효율적으로 원격 부하를 작동하는 것

 

발표자에 관해
해리 빅 (Harry Vig)은 1988년에 캐나다 워털루 대학교 (University of Waterloo)에서 전기 공학 학사를 받았다. 빅은 테스트 엔지니어이자 설계 엔지니어로서 APC, Bose 및 Ford 등 글로벌 회사들에서 전력 전자, 광전자 및 열 제어 설계 등 분야에서 폭넓은 경험을 쌓았다. 빅은 현재 바이코 코퍼레이션 (Vicor Corporation)의 애플리케이션 엔지니어로서 고객사들이 바이코의 전력 부품 솔루션들을 이용해 보다 고효율의 파워 시스템을 개발하도록 지원하는 일을 담당하고 있다.

 

웹세미나를 꼭 보아야 하는 분들
이번 웹세미나는 초급 엔지니어부터 엔지니어링 디렉터까지 다양한 수준의 설계 엔지니어들에게 꼭 필요한 내용을 담고 있다. 양방향 컨버터는 새로운 클래스의 부품으로서 파워 시스템 설계와 관련된 모든 사람들이 다양한 분야의 전기 시스템에서 효율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이 기술을 응용해 에너지를 절약, 수확하도록 체계적으로 정보를 제공한다.

 

바이코 웹세미나 시리즈
최근의 기술 트렌드와 주제에 관해 다음과 같은 일정으로 계속 웹세미나가 개최된다.
고성능 AC-DC 파워 시스템 설계를 위한 프로세스
발표자: 폴 예만 (Paul Yeaman), 바이코 애플리케이션 엔지니어링 담당 이사
• 9월 27일 맥시멈 로드: 펄스 파워에 대한 잘못된 사양
등록: 8:00am (미 동부 기준) / 11:00am (미 동부 기준)
• 11월 3일 열 고려 사항 및 열 시뮬레이션 툴

 

미국 메사추세츠 주 앤도버에 본사를 두고 있는 바이코 코퍼레이션은 브릭에서 반도체 기반 솔루션까지의 모든 혁신적인 고성능 모듈러 파워 부품을 설계, 제조 및 판매해 고객사들이 전원 소스에서 PoL(Point of Load)까지의 파워를 효율적으로 변환 및 관리하도록 다양한 솔루션을 제공하는 글로벌 기업이다.

 

파워 부품 설계 방법론
바이코의 파워 부품 설계 방법론은 파워 시스템 엔지니어들이 최상의 대안 솔루션과 비교할 때 시스템 작동 효율성, 전력 밀도, 경제성을 달성하게 한다. 이로 인해 엔지니어들은 모듈식 파워 부품 설계의 모든 혜택 – 부품과 시스템의 예측 가능한 기능성 및 신뢰성, 빠른 디자인 주기, 손쉬운 시스템 설정, 재설정 및 확장성 등 – 을 활용해 더욱 경쟁력 있는 제품을 개발할 수 있게 된다. 파워 시스템 설계자들은 바이코의 검증된 다양한 부품 포트폴리오 – 입력 소스부터 PoL(Point of Load) 전체에 이르기까지 – 들을 바이코의 온라인 툴에서 참조해 완전한 파워 시스템을 설계, 최적화 및 시뮬레이션 할 수 있다. 파워 시스템에 설계에 대한 이러한 혁신적인 접근 방식은 전통적이거나 사용자 주문형 설계 방식에서 흔히 볼 수 이었던 예기치 못한 문제와 지연 발생의 가능성을 최소화 시키는 동시에 빠른 시장 접근성과 최첨단 기능을 제공한다.

 

Continue Readin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