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결산] 아이씨엔 인기기사로 알아보는 2015년 핵심 이슈(2)

ICNweb.kr 인기기사로 알아보는 2015년 핵심 이슈2(5월~8월) 2016년이라는 또 다른 새로운 한 해가 시작됐다. 지난 한해 동안 아이씨엔 매거진의 온라인 웹사이트(ICNweb.kr)을 통해서 전파된 뉴스들을 모았다. 그 중에서도 가장 많은 독자들이 선택한 기사들을 선정했다. 선정방식은 온라인을 통해 매달 가장 많은 노출을 보인 기사를 뽑았다. 2015년 한해 동안의 핵심이슈를 되돌아 보며, 올해의 새로운 이슈를 짚어보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   5월: 스마트 제조기술 개발 중장기 로드맵 추진된다 정부차원의 스마트 팩토리 구현을 위한 ‘제조업혁신 3.0 전략’의 후속조치로써 스마트제조 기술 개발을 체계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한 ‘스마트제조 R&D 로드맵 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가 지난 4월 30일 공식 발족했다. 추진위원회는 산업부와 미래부 공동으로 구성하였으며, 제조업의 스마트혁신을 촉진할 8대 스마트제조기술 관련 산학연 전문가 70여명이 참여했다. 위원장은 이건우 서울대 공대 학장이 맡았다. 8대 스마트제조기술은 (1)생산시스템혁신기술에서는 제품설계․생산․에너지효율 등 공정최적화 달성을 목표로 스마트센서, CPS, 3D프린팅, 에너지절감 등 4개 기술이 포함된다. (2)정보통신기반기술에는 생산과정에서 발생한 다양한 정보를 수집•가공•활용을 목표로 사물인터넷(IoT), 클라우드, 빅데이터, 홀로그램 등

[2015년 결산] 아이씨엔 인기기사로 알아보는 2015년 핵심 이슈(1)

ICNweb.kr 인기기사로 알아보는 2015년 핵심 이슈1(1월~4월) 2016년이라는 또 다른 새로운 한 해가 시작됐다. 지난 한해 동안 아이씨엔 매거진의 온라인 웹사이트(ICNweb.kr)을 통해서 전파된 뉴스들을 모았다. 그 중에서도 가장 많은 독자들이 선택한 기사들을 선정했다. 선정방식은 온라인을 통해 매달 가장 많은 노출을 보인 기사를 뽑았다. 2015년 한해 동안의 핵심이슈를 되돌아 보며, 올해의 새로운 이슈를 짚어보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   1월: 스마트 제조, 국제 표준화 활동 현황 현재 스마트 팩토리, 산업용 사물인터넷, 사이버 물리 시스템(CPS), 스마트 제조 분야에서의 글로벌 표준화 논의는 IEC를 중심으로 ‘스마트 제조’로 정리되고 있다. 최근 유럽과 미국을 중심으로 구성된 ‘IEC SG8 Industry 4.0 – Smart Manufacturing’ 전략그룹은 지난 11월 싱가폴에서 첫 회의를 가진 바 있다. 이 전략그룹은 ‘스마트 제조’로 용어를 정립하고 있는 중이다. IEC SG8의 의장인 알렉스 맥밀란(Alex McMillan; 로크웰 오토메이션 소속)은 ‘스마트 제조를 위한 로드맵 문건을 포함한 전략그룹 활동 보고를 2016년 프랑크프루트 IEC 총회에서 발표’할 것이라고

산업통신망, IoT를 말하다

필드버스(Fieldbus) 및 산업용 이더넷(Industrial Ethernet) 진영에서의 사물인터넷(IoT: Internet of Things)  관심이 점차 높아가고 있다. 스마트 팩토리, 스마트 플랜트, 스마트 시티 구현을 위현 첫번재 단계로써 사물인터넷(IoT)을 제시하고 있는 중이다. 유럽의 산업통신망 진영(Profinet, Ethernet POWERLINK, EtehrCAT)에서는 인더스트리 4.0(Industry 4.0)을 강조하고 있다. 인더스트리 4.0은 스마트 팩토리, 스마트 플랜트 구현 방법을 의미한다. 생산 설비 센서-액추에이터 및 디바이스로부터 제어기기, 로봇,  MES는 물론 물류, 경영에 이르기까지의 운용 정보가 실시간으로 연결되고 분석된다. 특히 운영 빅데이터를 통해 가상 제조 및 가상 플랜트 운영, 운영자 교육 시스템까지도 가능하다. 이를 통해 고급 엔지니어에 대한 인력난을 대체하고, 설계로부터 설비구축, 운영가동까지의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이러한 인더스트리 4.0의 시작이 바로 사물인터넷이라고 보고 있다. 미국의 산업통신망 진영(EtherNet/IP, Modbus)에서는 제조 및 플랜트 네트워크 통신의 끊김없는 연결을 통한 '산업 IoT(Industry IoT)'의 실현을 구상하고 있다. 산업 IoT의 실현을 통해 스마트 공장, 스마트 플랜트의 실현도 가능하다는 주장이다. 산업 IoT를 통해 지능형 자율 프로그램의 가동, 유연한

[마켓] M2M 마켓, 중국을 주목해라

중국, 5000만개의 사물지능통신(M2M) 연결로 세계와 연결된 생활 시장 선도 중국의 사물지능통신(M2M) 네트워크에 연결된 사물이 2013년에 5000만개에 이르러 전세계 M2M 시장의 4분의1을 넘어섬에 따라 중국이 이 분야를 선도하고 있다고 GSMA가 ‘중국의 글로벌 M2M시장 주도 태세’(How China is Set for Global M2M Leadership)라는 제하의 새로운 보고서를 통해 밝혔다.   차이나 모바일(China Mobile), 차이나 유니컴(China Unicom), 차이나 텔레컴(China Telecom) 등 중국의 주요 이동통신 사업자들과 국영기업 및 정부가 서로 긴밀히 협력하여 비교적 짧은 기간에 이 시장이 급격히 성장하게 함으로써 시장의 더 큰 확대와 사물인터넷(IoT)의 발전을 위한 기반을 다졌다.   알렉스 싱클레어(Alex Sinclair) GSMA의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중국은 도시들을 더욱 지능화하고 국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통신 기술부문에 집중 투자하는 고도 발전 국가이다”고 말하고 “중국은 정부가 적극 지원하여 국민과 이동통신 사업자들이 혜택을 보고 있는데 반해 많은 국가들은 규제 규정의 불확실성으로 인해 M2M 솔루션 구축이 지연되었다. 자동차와 가전 제품 등 모바일로 연결할 수

‘미국 및 유럽에서의 기업용 클라우드 컴퓨팅 기술의 미래’ 보고서

클라우드 기술들이 성숙기에 접어들고 이들의 이점에 대한 인식도가 높아지면서, 미국과 유럽에서 IT 비용을 줄이고 운영 최적화를 위해 클라우드 솔루션을 사용하려는 기관들이 더욱 늘어나고 있다. 미국 기업들은 더 많은 기술 공개뿐만 아니라 더 나은 거시 경제 조건 형성을 위해 유럽의 경쟁기업들보다 클라우드 활용에 있어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찬가지로, 대기업들이 더 규모가 크고 더 복잡한 통신 인프라를 잘 활용하기 위해 클라우드 기술들을 중소기업들보다 더 신속하게 영입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프로스트 앤 설리번 한국지사가 발표한 ‘미국 및 유럽에서의 기업용 클라우드 컴퓨팅 기술의 미래(Future of Cloud Computing Technologies in Enterprises in the United States and Europe)’라는 보고서에 따르면, 클라우드 사용자 10명 중 6명이(57%)이 ‘cloud reliant’로 확인됐으며 나머지 43%는 ‘cloud lagging’ 이거나 클라우드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를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현재 클라우드 기술을 사용하고 있는 사용자들 중 미국 응답자의 70%, 유럽 응답자의 56%가 이 솔루션들이

글로벌 IP트래픽 2018년까지 3배 증가한다

- 시스코, ‘2013-2018 VNI 및 서비스 도입 보고서’ 통해 2018년 전세계 IP 트래픽 1.6 제타바이트 예측 - 2018년 한국 IP 트래픽 68.6 엑사바이트…2013년 대비 2배 증가 - 2018년 사상 처음으로 비PC가 PC 트래픽, 와이파이가 유선 트래픽   시스코가 ‘2013-2018 시스코 비주얼 네트워킹 인덱스 글로벌 전망 및 서비스 도입 보고서(Cisco Visual Networking Index™ Global Forecast and Service Adoption for 2013 to 2018)’를 통해 전세계 IP 트래픽이 향후 5년 간 3배 가량 증가할 전망이라고 발표했다. 2018년에는 fixed(고정형) 및 모바일 연결을 포함한 전세계 IP 트래픽이 연간 1.6 제타바이트(zettabytes)에 달해 1조 5천억 기가바이트를 넘어설 것이라는 예상. 이는 1984년에서 2013년 사이 생성된 전세계 IP트래픽량 전체(1.3 제타바이트)를 웃도는 수준이다. 또한 전세계적으로 매월 132엑사바이트의 IP 트래픽이 생성되는 정도로, 이는 88억 명의 축구 팬들이 동시에 UHD/4K로 FIFA 월드컵 결승전을 스트리밍하는 트래픽, 4조 5천억 편의 유튜브 영상 또는 94경 건의 문자 메시지와

[아이씨엔] 국제식물신품종보호연맹 정보처리전문가 회의 개최

국립종자원(원장 신현관)은 2013년 5월 31일(금)부터 6월 7일(금)까지 서울 프레지던트호텔에서 제31차 국제식물신품종보호연맹(UPOV) 품종보호 정보처리 실무기술회의(TWC)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UPOV 기술위원회에 속한 6개 분야별 실무기술회의 중 하나로 식물신품종 등록심사를 위한 컴퓨터 프로그램 및 재배시험 통계분석 관련 심사기준을 논의한다. 분야별 실무기술회의 분야는 농작물, 채소, 과수, 화훼, 분자생물, 품종보호 정보처리가 있다.우리나라는 2002년 UPOV 50번째 회원국으로 가입한 이후, 실무기술회의활동을 통해 국내 제도운영 현황의 국제적 홍보와 품종심사의 전문성 제고 및 국제회의 참가경험을 통한 심사기술역량 강화를 위해 힘쓰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는 UPOV 20개 회원국의 40여명 전문가들이 참가하여 품종보호 정보 및 품종특성 기술에 관한 D/B 개발, 전자출원시스템의 회원국 간 조화, 식물특성 이미지분석 등에 대해 논의한다.영국, 프랑스, 일본, 중국 등 UPOV 회원국의 정보화 전문가들이 참석하여 품종보호 정보처리에 관한 선진기술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국내에서는 국립종자원 및 산림청, 국립수산과학원의 품종보호 전문가들이 동참한다.이와 더불어, 신품종 재배심사시 품종 간 구별성 검정을 위해 활용하는

ICT융합 차세대 성장동력 웰니스 & M2M 산업동향 및 비전 세미나 [icnweb]

미래창조과학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는 2013 월드IT쇼(WIS2013)가 국내외 500여개 업체가 참가한 가운데 5,21~24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COEX)에서 개최된다.   이번 행사 기간 중 5월 23일~24일 코엑스 컨퍼런스룸 307호에서는 "ICT산업의 핵심 트랜드 "M2M"(사물인지통신)산업 동향 및 비전"과 "차세대 성장동력 웰니스(wellness)산업동향 및 비전"이라는 주제로 세미나가 각 개최된다. 첫째 날 23일 개최되는 "웰니스"는 최근 정부에서는 웰니스형 복지 수요를 산업화로 전환시켜 새로운 성장동력 및 창조경제를 구현하고자 웰니스 휴먼케어 플랫폼 구축 사업 추진, 웰니스 융합 포럼 발족 등의 활성화 정책을 추진하고 있으며 특히 BT, IT, 의료, 디자인, 컨텐츠 등 다양한 산업군의 융합으로 웰니스는 미래창조 ICT융합산업의 대표적 모델로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떠오르고 있다. 웰니스는 신체적, 정신적, 감성적, 사회적, 지적 영역에서의 건강한 상태를 추구하는 것으로, 건강을 유지하면서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체계적이고 지속적인 노력을 포괄하는 개념이다. 주요발표내용으로는 산업통상자원R&D전략기획단 신산업 안미정 MD의 "웰니스 활성화 추진 현황과 미래비전"란 주제로 경제·정책적 관점에서 기존의 복지와는 차별화된 웰니스형 복지에 대한

울프슨, 휴대기기에 적합한 새로운 HD 오디오 플랫폼 출시

울프슨 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 코리아(대표 박승현)는 스마트폰과 휴대용 기기에 혁신적인 HD 오디오를 제공하는 WM8997 플랫폼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출시된 플랫폼은 높은 유연성을 자랑하는 울프슨의 HD 오디오 허브(HD Audio Hub)에 SLIMbus® 와 I2S 인터페이스을 지원하는 비용 효율적인 솔루션으로, 보다 향상된 HD 오디오를 제공한다. WM8997 고성능 HD 오디오 허브는 헤드폰 재생시 6.5mW의 소모전류와, 102데시벨(dB)의 뛰어난 신호대잡음비 (SNR)를 통해 보다 선명하고 맑은 통화 품질을 제공 할 뿐만 아니라 매우 정교한 녹음 기능과 음악 재생 음질을 구현한다. 또한, 이번에 추가된 SLIMbus® 과 I2S는 동시사용 가능하여 독립형의 디지털 시그널 프로세서 (DSP)을 통해 제품생산자(OEM)에게 보다 유연한 플랫폼 설계 환경을 제공하며, 오디오 인터페이스의 종류와 상관없이 하나의 오디오 솔루션으로 모든 플랫폼에서 재사용이 가능하도록 하여 개발 비용과 시간을 절감할 뿐만 아니라, 간편한 통합성을 가능하게 하여 미래지향적인 솔루션을 제공한다. WM8997 디지털 코어는 필터 및 이퀄라이저, 다이내믹 프로세서와 샘플레이트(sample rate) 컨버터를 포함하며, 혁신적으로 유연한 사용자 케이스에

[[리뷰]오토메이션월드 2013, 산업분야 ICT 기술의 융합을 찾다

아시아 최대의 자동화 관련 국제 전시회 이벤트 행사인 오토메이션 월드(Automation World) 2013이 지난 3월 13일부터 나흘간의 일정으로 서울 코엑스 전시장에서 열렸다. 이번 전시회는 특히 각종 산업분야에서의 ICT 기술의 융합과 산업간 융합방안을 모색하는 자리가 됐다. 오토메이션월드 2013은 ‘제 24회 국제 공장 및 공정자동화전(aimex 2013)’, ‘제 2회 한국머신비전산업전(Korea Vision Show 2013)’과 함께 ‘2013 국제 포장기술산업전(2013 Packaging World)’가 새롭게 추가됐다. 그러나 예년까지 진행됐던 IBS 빌딩전 및 컨퍼런스가 다른 날짜로 변경되었으며, 더욱이 기존에 전시회의 분위기를 주도했던 국내의 주요 자동화 업체들이 대부분 전시회 참여를 포기한 가운데 열려 아쉬움을 남겼다. 그럼에도 자동화 전문업체들의 전시회 참여와 다양한 융합기술 세미나를 통해 산업분야 ICT 융합에 대한 가치와 향후 방향성을 모색하고 제시하는 자리로써의 가치는 더욱 돗보였다.   특히 ODVA TAG Korea, KPI(한국 프로피버스&프로피넷 협회), 한국 CC-Link 협회, 한국 메카트로링크 협회, EtherCAT 협회 등의 산업통신망 전문 협회들의 다양한 상호호환성 실시간 데모 및 각종 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