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플러스 2016 전시회 개막… 스마트그리드 배터리 신기술 경연

에너지플러스2016 전시회 기아차

스마트그리드, 배터리, 전기기기 등 국내 에너지산업의 미래기술과 신제품을 함께 확인할 수 있는 전시회가 열렸다. [에너지플러스 2016 중앙앞에 자리잡은 기아차+현대자동차 EV차 및 ESS 전시 부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주형환)가 주최하는 ’에너지플러스2016’ 전시회가 오늘부터 7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한국전기산업진흥회, 한국전지산업협회, 한국스마트그리드협회가 주관하는 이번 에너지플러스는 올해 2회째를 맞이했으며 총 810개 전시 공간(전시면적: 1만8,378㎡)이 마련돼 전기기기산업, 배터리산업, 스마트그리드산업의 최신 제품과 기술정보를 종합적으로 관람할 수 있다. 이날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한덕수 기후변화센터 이사장(전 총리), 장세창 한국전기산업진흥회장, 구자균 한국스마트그리드협회장 등 주요인사 13인이 참석한 가운데 코엑스 전시관 B홀에서 개막식이 진행됐으며 분야별 세계유수 전문가를 각각 초대해 현재를 조명하고 미래에 대한 다양한 분석과 견해를 밝힐 국제컨퍼런스도 개최됐다. 이번 에너지플러스 행사에선 우리나라 261개 기업과 해외 30개국 95개 기업이 참가해1,620여종의 제품과 최신기술을 선보일 계획이다. 전기산업대전에선 현대중공업, 효성, 엘에스(LS)산전 등 220개 기업 1,100여개의 발전 및 송배전, 변전설비 및

국내 에너지 유관 전시회 통합, ‘에너지플러스 2016’ 10월 5일 코엑스 개최

스마트그리드 2015

미래 에너지 산업의 청사진을 제공하고, 연계 산업간의 전문기술과 비즈니스 모델의 융복합을 통한 해당시장 활성화를 위해, 유관 전시회 및 컨퍼런스들을 통합하여 ‘에너지 종합전시회 및 컨퍼런스’인 ‘에너지플러스(Energy+)’를 10월 5일부터 3일간 서울 코엑스 전시장에서 개최된다. ‘에너지플러스(Energy+)’는 한국전기산업대전‧발전산업전(전기기기), 코리아스마트그리드엑스포(스마트그리드), 인터배터리(이차전지)가 통합개최되는 에너지 종합 전시회로, 310여개 국내외 에너지 관련 기업들이 참여하며, 에너지산업의 분야별 품목간의 융복합 비즈니스 거래 활성화 확대를 목표로 개최된다. 주최측에 따르면, 에너지플러스는 현대중공업, 효성, ABB(한국전기산업대전), LS산전, 한국전력, KT (코리아스마트그리드엑스포), 삼성SDI, LG화학, 포스코(인터배터리) 등 글로벌 에너지 리딩기업들이 총출동하여, 에너지 산업의 최신트렌드와 보여주고, 에너지 산업의 미래 청사진을 제공한다는 구상이다. 이외에도, COP23(제23회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의 사전 이벤트 형식으로 진행되는 ‘기후변화엑스포’와 기아자동차등이 참여하는 ‘EV Seoul’ 개최를 통해, 보다 내실있는 융복합 전시회로 개최될 예정이다. 파워일렉트로닉스 매거진 power@icnweb.co.kr

글로벌 스마트미터 시장, 이제 아시아 시장으로 몰린다

Navigant Research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스마트 전기 미터 시장은 뜨거웠던 미국 시장에서의 연방정부 지원 재정이 모두 소진된 가운데, 아시아 태평양 지역으로 중심축이 이동하고 있다. 미주지역에서의 약세가 지속되는 중에도 스마트 미터 벤더들은 서유럽에서의 비즈니스 확장을 기대하고 있다. 스페인, 프랑스, 영국에서의 유틸리티 프로젝트가 진행중이기 때문이다. 이 프로젝트는 2020년까지 9,300만개의 신규 스마트 미터기가 도입될 전망이다. 특히 아시아 태평양지역에서의 성장세가 주목된다. 먼저 중국에서는 그리드 인프라의 업그레이드를 위한 5개년 계획으로 스마트 미터의 상당량이 수요될 전망이다. 일본에서는 일본도쿄전력(Tokyo Electric Power Company; TEPCO)을 통해 약 8,000만개의 스마트 미터가 공급될 것으로 기대된다. 인도에서는 파일럿 프로젝트가 진행중이며, 2020년전에 대규모 스마트 미터 공급이 시작될 전망이다. 인도에서 총 1억 5,000만개의 스마트 미터 수요가 기대된다. 세계 스마트 미터 시장은 2013년 44억 달러에서 2023년 66억 달러로 성장할 것이라고 Navigant Research는 밝혔다. Navigant Research의 수석연구원인 Neil Strother는 “시장이

한국전기연구원, 스마트그리드 분산전원 핵심 연계 기술 개발

KERI, IEC 61850 기반 태양광 발전시스템 인터페이스 기술 확보 세계 각국이 신재생 에너지의 보급 확대와 전력설비 지능화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사용국가, 전력회사, 제작사에 관계없이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분산전원을 지능형 전력망(스마트그리드)에 손쉽게 접속할 수 있도록 하는 핵심 연계 기술이 국내에서 처음 개발됐다. 추후 관련 기기 수출증대 효과는 물론 분산전원 보급 확대를 통한 전력설비 증설부담 완화와 전력에너지 사용효율 증대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전기연구원(원장 박경엽)은 최근 전력설비 통신 인터페이스의 국제 표준인 IEC 61850 규격이 적용된 태양광 발전시스템 인터페이스를 국내 최초로 구현하고, 분산전원을 ‘플러그 앤 플레이(PnP)’ 방식으로 연결할 수 있는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번 기술 개발은 한국전기연구원(이하 ‘KERI’) 스마트배전연구센터가 자체 기본사업인 “IEC 61850 기반 분산전원 인터페이스 기술 개발” 과제 수행을 통한 것이다. ‘IEC 61850’은 스마트그리드의 다양한 영역(전력생산, 송전, 배전, 태양광, 풍력, 전기자동차, 저장, 스마트홈)에서

도시바, 도부철도에 동력 에너지 저장 시스템 공급

도시바(Toshiba Corporation)가 도부철도(Tobu Railway)에 동력에너지저장시스템(TESS)를 공급한다. TESS는 열차가 역에 진입할 때 속도를 줄이면서 만들어진 동력 에너지를 저장해 열차 출발 가속 시 에너지가 필요할 때 이를 방출한다. 이 시스템은 12월22일부터 가동될 예정이다. 도시바 TESS는 도부 어번파크라인 운가역에 구축됐으며 도시바의 SCiB™ 충전지를 사용해 회생전력을 저장한다. SCiB™은 고도의 안전성과 폭넓은 충전량(SOC) 1 범위, 저온에서의 안정적 작동 등 두드러진 기능을 제공한다. 도시바 TESS는 일반 동력에너지 저장 시스템*2 에 비해 10배에 달하는 배터리 용량을 제공, 효율적인 충전과 방전을 구현한다. 또한 도시바의 충전-방전 독점 기술을 채용해 SCiB™의 폭넓은 SOC 범위를 십분 활용한다. 운가역에서 열차 감속에 따른 회생 동력 에너지는 열차의 출발 가속 시 필요한 경우 에너지를 공급하기 위해 TESS에 저장되며, 이로써 안정적인 전력 공급을 원활히 한다. 이 시스템은 전력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 외에도 동력에너지 손실 방지 및

포스코ICT, 국내 최대규모 ESS(에너지저장장치) 시험센터 완공

대용량 ESS 제작과 자체 성능시험을 위한 인프라 구축 포스코ICT(대표 최두환)가 국내 최대 규모의 대용량 ESS(에너지저장시스템) 시험센터를 완공, 운영에 들어간다. 포스코ICT는 지난 12월 4일 포항 본사에 전용면적 2215m²(약670평) 규모의 ESS 전용 시험센터를 완공하고, 본격적인 가동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시험센터에서는 ESS를 현장 적용하기 위한 테스트뿐만 아니라 모듈단위로 입고되는 단위부품들을 활용해 대용량 ESS로 제작하는데 필요한 장비와 설비를 모두 갖추고 있다. ESS는 전기료 상승과 에너지 부족 문제에 대응해 공장과 대형빌딩에서 상대적으로 저렴한 심야시간에 전기를 담아뒀다가 피크시간에 사용해 에너지 비용을 절감하고, 풍력•태양광 등 신재생발전소와 연계해 기상 상황에 영향을 받지 않고 안정적인 전력을 공급하기 위한 목적으로 도입되고 있다. 포스코ICT 오기장 기술센터장(상무)는 “ESS가 전력계통이나 대규모 신재생에너지원과 융합되는 등 대용량화됨에 따라 전용 시험센터를 갖추게 됐다.”고 소개하고, “대용량 ESS 개발이나 엔지니어링 기술 보유로 시장 경쟁력은 물론이고 고객 요구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을 확보해 국내외

[에너지대전] 국제스마트그리드컨퍼런스 개최

슈나이더 일렉트릭(Schneider Electric) 오스왈드 캐시니(Oswaldo Kaschny) 부사장이 발표하고 있다.

2014 대한민국에너지대전의 주요 컨퍼런스인 국제스마트그리드컨퍼런스가 15일 코엑스 컨퍼런스룸 317호에서 3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성황을 이뤘다. 이번 스마트그리드 컨퍼런스에서는 세계적인 주요 리서치사 애널리스트들이 대거 참여해 시장 현황과 전망을 내놓은 비롯해 국내외 에너지 정책에 대한 심도깊은 내용이 발표됐다. 내비건트 리서치(Navigant Research)의 브레티 펠드만(Brett Feldman) 애널리스트는 '글로벌 수용반응 시장분석 및 전망', 에릭 우드(Eric Woods) 애널리스티는 '스마트 시티 시장 동향, 기회와 도전'을 발표했다. IHS 리서치의 프랑크 씨에(Frank Xie) 애널리스트는 '그리드 연결 에너지 스토리지 마켓'에 대해 발표했고, 프로스트앤설리번(Frost&Sullivan) 앤드류 리(Andrew Lee) 수석컨설턴트는 '전기차 시장 전략'을 발표했다. 룸버그뉴에너지(Bloomberg New Energy Finance)의 로간 골디-스캇(Logan Goldie-Scot)은 '마이크로 그리드 시장 현황'에 대해 발표했고, 글로벌 전기전자 에너지 솔루션 전문업체인 슈나이더 일렉트릭(Schneider Electric) 오스왈드 캐시니(Oswaldo Kaschny) 부사장은 '글로벌 스마트 그리드 동향'을 발표했다. 이날 기조연설자로 나선 국제적인 에너지저장기술 전문가인 임레 귝(Imre Gyuk) 미국 에너지부 ESS 프로그램 매니저는 미국의

사물인터넷으로 한계비용 제로 사회 앞당긴다…

제리미 리프킨(Jeremy Rifkin) 박사가 기조강연에 나서고 있다..

제레미 리프킨 미래학자는 최근 '대한민국에너지대전 2014 에너지포럼' 기조강연을 통해 국내에서의 공유경제/공유에너지 정책이 시급하다고 전했다. 또한 아시아지역은 전통적으로 공유가 민족성에 내재되어 있기 때문에, 어렵지 않게 공유경제/공유에너지 사회로 진입이 가능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에너지 포럼 기조강연에서 제레미 리프킨 이사장은 “이제 우리는 3차산업혁명을 앞두고 있다. 인터넷이란 통신은 변화를 거듭하고 있다. 디지털화된 재생가능한 에너지를 만나서 새로운 통신, 운송, 에너지가 하나의 네트워크로 만나고 있다. 이 3요소가 디지털화되면서 급속히 변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제는 모든 기업이 사물인터넷을 말하고 있다는 것. 사물인터넷의 바탕에는 수 많은 센서들이 있다. 그는 “모든 물건의 움직임을 센서들이 확인하고 있다. 그리고 그 정보는 모두 저장되고 있다. 100조개의 센서들이 전세계에 깔리고 피드백을 줄 것이다. 에너지, 통신, 운송이 우리의 중추신경계에 뻗쳐나가 하나의 몸처럼 활동할 수 있는 시대가 올 것이다.”고 전망했다. 그리고 네트워크 중립성, 사생활 침해, 사이버 테러리즘, 기업의 독점

LS산전, 노후 전력망 러시아에 스마트그리드 보급 나선다

러시아의 전력망 노후화로 교체 시기가 다가온 가운데 모스크바 신도시 사업에서 전력 분야를 전담할 UNECO(United Energy Company)사가 LS산전의 스마트그리드를 포함한 전력 솔루션 도입을 검토하기 위해 방한했다.   LS산전은 러시아 UNECO사 CEO 안드레이 블라디미로비치(Andrey Vladimirovich)를 비롯한 고위 임원진과 현지 거래선 관계자 등 10여 명이 15일부터 19일 중 본사와 청주사업장을 방문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UNECO는 모스크바에서 변전소 2,815개소, 송전 라인 12,000km를 통해 총 3,578MVA 규규모의 전력계통을 관할하는 회사로, 러시아 정부가 수도를 새롭게 정비하기 위해 추진하는 ‘뉴 모스크바 프로젝트(New Moscow Project)’에서 전력 인프라 사업자로 선정됐다.   변전소 2,815개소, 송전 라인 12,000km를 통해 총 3,578MVA 용량 규모의 전력계통을 관리하고 있다. UNECO사는 이에 모스크바 일대 노후화된 전력망을 재정비하고, 장기적으로 ‘스마트 시티’를 구축하기 위해 이번 사업에 스마트그리드 기술을 도입한다는 복안이다.   LS산전은 15일 방한한 UNECO사와 안양 소재 LS타워 본사에서 기술세미나를 갖고 모스크바 지역에 적용되나

한전, 스마트그리드 종합시스템 구축나선다

한국전력(사장 조환익, kepco.co.kr)이 스마트그리드 종합운영시스템을 통한 전력계통 운영 최적화를 추진한다.  한전의 스마트그리드 종합운영시스템(Smart Grid Integration Operation System, 이하 'SG 종합운영시스템')은 ICT융합기술을 활용하여 송변전, 배전, 영업 등 기존 14종의 업무영역별 운영시스템의 정보를 종합하여 문제해결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스템으로 구축된다.  이 시스템은 전압, 역률, 고장 등 계통운영 정보와 사용량, 수요관리, 정전민감 여부 등의 고객정보 그리고 빌딩이나 공장의 에너지 관리시스템, 전기저장장치, 전기자동차 등 분산자원 정보를 통합관리하고 이를 분석•분류 또는 예측하여 전력계통 운영에 있어 최적의 방법을 제시해 준다.  예를 들어, 이 시스템은 전기품질, 부하상태, 정전정보 등을 통합 감시해서 그 결과를 분석하여 전기품질이 취약한 곳을 자동으로 추출해 내며 이에 대한 개선방안도 절차적으로 제시해주어 설비 운영자가 즉각적으로 정전 예방대처를 할 수 있게 된다.  한전은 SG 종합운영시스템의 도입으로 선로부하 평준화, 손실최소화 등 계통운영 최적화를 통한 설비 이용률 10%, 실시간 통합운영정보 제공으로 인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