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ST, 세계 최대규모 이차전지 연구센터 개소

UNIST 이차전지연구센터 개소

울산과학기술원(UNIST)에 세계 최대 규모 ’이차전지 연구센터’가 문을 열었다. UNIST는 연구 브랜드 1호인 이차전지의 연구 효율성과 집적화를 위한 ’이차전지 산학연 연구센터'(Battery R&D Center, 센터장 조재필)를 지난 7일 개소했다. 준공식은 이차전지 산학연 연구센터(111동) 1층 로비에서 개최됐으며, 강길부 국회의원, 김기현 울산시장, 장혁 삼성SDI 부사장, 조대형 삼성SDI 울산사업장장 등 내빈과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차전지 산학연 연구센터는 스마트폰, IT 기기의 소형 전지나 전기자동차, 에너지저장장치의 중대형 전지를 연구하는 공간이다. 2014년 5월 착공해 2016년 12월 준공됐으며, 국비 150억원, UNIST 예산 27억원 등 총 177억원이 투입됐다. 부지 8,800㎡에 지하 1층 지상 5층의 연면적 5,700㎡ 규모로 이차전지 연구만을 위한 대학의 연구센터로서는 세계 최대 규모이다. 연구센터에는 11명의 이차전지 교수와 100여명의 연구원이 상주하며, 전자투과현미경과 직접이온빔현미경 등 최첨단 연구 장비와 드라이 룸(dry room), 안정성 평가실, 이차전지 분석장치 등이 구축됐다. 특히 전지 소재의

슈나이더-삼성SDI, UPS에 리튬이온배터리 도입한다

슈나이더 일렉트릭 UPS Galaxy VM

  납축전지가 대부분을 차지해 온 배터리 및 이를 활용한 UPS(무정전전원공급장치)에 리튬이온배터리가 처음으로 도입될 예정이다. 글로벌 에너지관리 및 자동화 전문기업 슈나이더 일렉트릭(한국대표 김경록)은 리튬이온전지 분야 세계 선두기업인 삼성SDI와 함께, 리튬이온배터리 3상 무정전전원공급장치(UPS: Uninterrupted Power Supply)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리튬이온배터리는 에너지 집적도가 높아 UPS 설치에 필요한 공간을 기존 납축배터리 대비 3분의 1 이상 줄일 수 있으며, 수명도 납축전지에 비해 길어 배터리 교체에 대한 부담과 유지 비용을 크게 낮춰줄 수 있다는 것이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설명이다. 더구나 납축전기가 가진 환경오염 우려에 비해, 리튬이온배터리는 제품 제작 시 납, 카드뮴과 같은 유해물질이 사용되지 않는다.   반면에 리튬이온 배터리는 기존 납축전지에 비해 제조원가가 높을 수 밖에 없다. 이에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페드로 로브레도(Pedro Robred) Secure Power System 부사장은 ”리튬이온전지는 납축전지에 비해 상대적으로 초기 비용이 높은 것”은 사실이지만, ”최근 몇년간 가격차가 크게 줄었으며, 리튬이온전지 사용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