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OPC UA로 IIoT 에지 플랫폼 구축한다

OPC Unified Architecture

삼성전자, OPC Foundation 회원사 가입 삼성전자가 산업용 사물인터넷(IIoT) 선도 그룹인 OPC Foundation에 회원사로 가입하고, 자사 제조 인프라에서의 상호운용이 가능한 OPC UA 산업용 에지 플랫폼 구축에 적극 나설 전망이다. OPC는 산업 기기 및 설비에서의 데이터 및 정보에 대한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정보 교환을 위한 상호운용성 표준으로 다중 공급업체와 플랫폼간의 원활한 정보 흐름을 보장한다. 530여 업계 벤더 및 소프트웨어 개발자가 OPC Foundation에 참여하고 있으며, 삼성전자는 산업용 사물인터넷 관련 제조 설비에서 OPC UA를 도입함으로써 멀티 벤더 시스템간의 상호운용성 구축에 적극 나설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특히 산업용 사물인터넷 에지 플랫폼을 통해 인더스트리 4.0을 통한 스마트 공장을 목표로하는 자사 제조 설비에서 상호운용성을 확보하는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이경운 삼성전자 IoT 수석부사장은 “산업용 사물인터넷(IIoT)의 진정한 잠재력은 시장의 공급업체 및 플랫폼과 독립적인 비즈니스 도메인간 상호운용성을 보장하는 솔루션에서 나온다.”고 말하고, “OPC Foundation은 산업용

가트너, 2017년 세계 반도체 매출 최초 4천억 달러 전망

ASML 반도체장비

삼성전자, 올해 메모리 시장 호황으로 인텔 제치고 세계 반도체 시장서 1위 입성 예고 글로벌 리서치 및 컨설팅 기관인 가트너(Gartner, Inc.)는 2017년 세계 반도체 매출이 전년 대비 16.8% 성장한 4,014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반도체 매출이 4천억 달러를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10년에 3천억을 돌파했으며, 그보다 10년 전인 2000년에 2천억 달러를 넘어섰다. 가트너 리서치 총괄 부사장인 앤드류 노우드(Andrew Norwood)는 “메모리 부족 현상이 전반적인 반도체 시장의 호황을 일으켰다. 메모리 제조업체들이 D-RAM과 NAND 가격을 인상하면서 이들 업체의 매출과 수익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올해 52%의 매출 증가가 예상되는 메모리 시장의 호황은 반도체 시장 점유율 순위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앤드류 노우드 부사장은 “최대 메모리 공급업체인 삼성전자가 가장 큰 수혜자가 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인텔을 제치고 사상 처음으로 세계 1위 자리를 노려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인텔은 지난 1992년에 NEC를

삼성 갤럭시S8, 스마트폰 최초 ‘지속가능성 규격 인증’

삼성전자 갤럭시S8 스마트폰

삼성전자, 제조업체 최초 미국 국립표준협회 ANSI/UL 110 규격 UL 에코로고 골드 인증 획득 삼성 스마트폰 갤럭시S8과 갤럭시S8+가 미국 국립표준협회 ‘ANSI/UL110 휴대전화 지속가능성 규격’에 따른 친환경 인증인 에코로고(ECOLOGO) 골드 인증을 획득했다. ANSI/UL 110 규격은 최근 STP(Standards Technical Panel, 규격 기술 패널)에 의해 미국 국가 표준(American National Standard)으로 승인됐으며, UL 110 규격은 2017년 3월 24일 ANSI 규격으로 공표됐다. 최근 글로벌 안전과학회사인 UL(Underwriters Laboratories, 유엘)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제조업체 최초 미국 국립표준협회 ANSI/UL 110 규격 UL 에코로고 골드 인증을 획득했다. 이 규격의 새로운 평가기준으로 대체물질 평가(substitutions assessment), 악세서리에 포함된 PCR(Post-Consumer Recycled)과 바이오 플라스틱(bio-based plastic) 함량에 대한 평가, 배터리 충전 시스템의 에너지 소비 감소, 선택적 처리가 필요한 물질과 구성요소에 대한 통지ㆍ식별, 그리고 LCA(Life Cycle Assessment, 전 과정 평가) 제3자 검증 또는 LCA 공개 사용 가능 여부 등이

삼성전자, MWC 2016에서 ‘기어 VR’ 언팩 행사 개최

새로워진 MWC 전시 구성과 네트워크, 반도체 신기술 대거 공개 삼성전자가 22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하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2016 (Mobile World Congress 2016, 이하 MWC)’에서 가상현실기기 ‘기어 VR’을 활용한 언팩(Unpacked) 행사와 새로운 MWC 전시 구성을 선보인다. 21일 열리는 이번 언팩 행사는 ‘한계를 넘어서(Beyond Barriers)’를 주제로 시간과 공간적인 제약을 초월한 새로운 연출을 선보일 예정이며, 언팩 현장을 360도 실시간 영상 중계로 전 세계인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전달할 예정이다. 2009년부터 진행해 이번으로 15회째를 맞는 삼성전자의 전략 스마트기기 공개 행사 언팩(Unpacked)은 매번 새로운 연출로 삼성전자의 신제품을 기다리는 전세계 소비자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해 왔다. 삼성전자는 MWC 2016에서 ’기어 VR’과 4D 의자로 360도 입체 영상을 경험할 수 있는 ‘VR 4D 상영관’을 운영하고 삼성전자의 역대 대표 모바일 기기를 전시해 통신 발전 역사와 갤럭시 브랜드 스토리를 한눈에 보여주는 전시 공간을 운영한다. 바르셀로나의 까딸루냐 광장에서도 21일부터 28일까지

삼성전자, 갤럭시S7·갤럭시S7 엣지·기어 360으로 모바일 경험 새 지평 연다

삼성전자가 스페인 바르셀로나 컨벤션 센터(CCIB)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2016’을 개최하고,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7’·‘갤럭시 S7 엣지’와 360도 촬영이 가능한 카메라 ‘기어 360’을 21일(현지시간)공개했다. ‘한계를 넘어서(Beyond Barriers)’를 주제로 진행된 이번 언팩 행사는 ‘기어 VR’을 활용해 시간과 공간의 제약을 초월하는 새로운 연출과 실시간 360도 영상 중계를 통해 전 세계인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실제 언팩에 참석한 5,000여명은 ‘기어 VR’을 동시에 쓰고 가상 현실을 통해 제품 소개를 즐기는 장관을 연출했다. 이번 공개된 ‘갤럭시S7’·’갤럭시 S7 엣지’는 메탈·글래스 디자인의 완성도를 높여 더욱 부드럽고 고급스러운 디자인을 선보였다. 특히 ‘갤럭시 S7 엣지’는 전후면 모두 커브드 글래스를 적용해 곡선미가 더욱 강조됐으며, 5.5형의 대 화면에도 불구하고 베젤은 더욱 얇아지고 디자인도 보다 콤팩트해졌다. ‘갤럭시S7’·’갤럭시 S7 엣지’는 방수·방진 최고 규격인 IP68 등급을 적용하여 먼지와 물의 유입으로부터 최고 수준의 보호가 가능하며 USB 단자 및 이어폰잭 등 개별부품을 포함한 스마트폰 전체

가트너 발표, 2015년 세계 최대 반도체 고객은 삼성전자와 애플

세계적인 IT 자문기관인 가트너(Gartner Inc.)는 2015년 전세계 반도체 시장에서 삼성전자와 애플의 구매액 비중이 17.7%를 기록하면서 세계 최대 반도체 구매업체 자리를 유지했다고 발표했다. 양사는 2015년에 총 590억 달러의 반도체를 구매했으며 이는 전년과 비교해 8억 달러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트너의 수석 연구원인 마사츠네 야마지(Masatsune Yamaji)는 ”삼성전자와 애플은 5년 연속으로 반도체 구매 지표에서 선두 자리를 유지했지만 2014년과 2015년에 삼성전자의 디자인 TAM(Total Available Market) 성장률은 전체 반도체 시장 성장률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 간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기업으로 평가 받은 삼성전자와 레노버의 2015년 반도체 구매액이 하락했고 반도체 칩 제조사가 주요 고객을 통해 얻는 수익이 감소할 위험이 높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2015년 상위 10대 기업의 총 반도체 구매액은 1,230억 달러를 기록했고 전세계 반도체 칩 제조사 매출의 36.9%를 차지했다. 이는 2014년 37.9%와 비교해 하락한 수치이며 올해 전세계 반도체

[#CES2016] 삼성전자, CES 2016 프레스 컨퍼런스 열어

혁신과 IoT 기술로 새로운 일상 생활을 선사하는 생활가전   삼성전자가 5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소비자가전 전시회 CES 2016에서 프레스 컨퍼런스를 열고 소비자의 일상에 의미있는 변화를 가능케 하는 삼성전자의 혁신 제품과 사물인터넷(IoT)에 대한 비전을 제시했다. 이날 행사장에는 미디어와 업계 관계자 약 1,500명이 행사장을 가득 채운 가운데, ▲퀀텀닷 디스플레이 SUHD TV ▲IoT 기술로 가족을 배려하는 스마트 홈 가전제품 ▲더욱 다양화된 모바일 제품과 솔루션 등이 대거 선보이며 관람객들의 주목을 받았다. 연사로 나선 삼성전자 미국법인 팀 백스터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지속적으로 소비자의 스마트 라이프를 구현하기 위해 노력해 왔으며, 이번 CES에서는 삼성전자의 다양한 제품들이 IoT 기술로 연동되어 일상속 IoT를 구현하는데 한발 다가갔다”고 강조하면서, ”고객을 진정으로 배려하는 다양한 혁신 제품과 에코시스템을 강화해서 소비자 삶의 질을 높이는데 더욱 힘쓰겠다’고 발표했다.   ◇언제 어디서나 최고 화질, 차세대 디스플레이 SUHD TV 삼성전자는 이날 무대에서 65형과

[#CES2016] 삼성전자, IoT 가능성 실현한 전략제품 대거 공개

삼성전자가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하는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 CES 2016에서 2,600㎡(약 790평) 규모의 전시관에서 최첨단 가전 제품과 사물인터넷(IoT)의 새로운 진화 모습을 선보인다. 전시장 입구에 들어서면 44대의 대형 SUHD TV가 상하로 움직이며 넓게 펼쳐지는 초대형 조형물이 관람객을 맞이한다. 다른 세상을 보여주는 ‘창’인 TV를 통해 내 삶의 경험이 확장된다는 의미를 담았다. 기존 TV 화질을 뛰어넘는 퀀텀닷 디스플레이 SUHD TV를 선두로, IoT 기능이 적용된 ‘패밀리 허브’ 냉장고, 기발한 아이디어의 ‘애드워시’, ‘액티브워시’ 세탁기 신제품, 듀얼 도어 ‘플렉스 듀오 오븐 레인지’ 등 최신 가전 제품과 ‘기어 S2’와 ‘기어 VR’ 등 스마트 웨어러블 기기를 비롯한 다양한 혁신 제품과 서비스가 대거 공개된다.   IoT 세상의 무한한 가능성이 현실이 된다 삼성전자는 지난해에 이어 전시관 중앙에 ‘실생활 속에 녹아 든 사물인터넷(In Sync with REAL Life)’이라는 메시지와 함께 IoT 부스를 구성하여 관람객의 참여를

삼성전자, 세계 최초 차세대 ‘20나노 8기가비트 모바일 D램’ 양산

삼성전자, 세계 최초 차세대 ‘20나노 8기가비트 모바일 D램’ 양산 삼성전자가 모바일 D램의 20나노 시대를 본격화한다.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로 20나노 공정을 적용한 차세대 ‘8기가비트(Gb) LPDDR4(Low Power Double Data Rate 4)’ 모바일 D램을 양산하며 ‘4기가바이트(GB) 모바일D램 시대’를 열었다. ‘20나노 8기가비트 LPDDR4’ 모바일 D램은 1기가바이트 (8Gb = 1GB) 칩 4개로 모바일 D램 최대 용량인 4기가바이트를 구성할 수 있는 제품으로 기존 LPDDR3 제품보다 2배 빠르게 데이터를 처리하면서도 소비전력을 최대 40% 절감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업계 유일하게 20나노 공정을 적용해 서버용, 모바일용 8기가비트 D램을 생산하고 있으며, 향후 20나노 D램 라인업의 생산 비중을 더욱 높여 사업 위상을 강화하고 있다. 특히 삼성전자는 오는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5’에서 ‘4기가바이트 LPDDR4 모바일 D램’으로 혁신상을 수상하며, 메모리 업계에서는 유일하게 모바일D램으로 3년 연속 혁신상을 수상함으로써 차별화된 기술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8기가비트 LPDDR4’는 독자 개발한 LVSTL(Low Voltage

[에너지대전] 삼성전자, 시스템에어컨과 스마트홈 에너지절감 솔루션 선보여

삼성전자는  ‘2014 대한민국 에너지 대전’에 약 270m²규모로 전시관을 열고 최고 수준 효율 및 최대용량의 시스템에어컨과 스마트홈 등 최첨단 친환경 에너지절감 솔루션을 선보였다. 삼성전자는 업그레이드된 고효율 듀얼 스마트 인버터 컴프레서와 정부의 신기술 인증인 NET마크를 획득한 팬(FAN) 유로(流路) 개선 등을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에너지 효율을 달성한 ‘시스템에어컨 DVM S’를 전시했다. 또한 콤팩트 하이브리드 열교환기와 新유로 적용을 통한 최적의 열교환 시스템을 구축하고 동급 최대 용량 압축기 적용 등을 통해 동급 모델 중(모듈형 VRF 시스템에어컨) 세계 최대 수준인 75.4kW(26마력)의 용량을 갖춘 ‘시스템에어컨 대용량 DVM S’를 새롭게 선보였다. 이 제품은 기존보다 실외기 설치 공간은 약 40%, 건축물에 미치는 하중은 약 25%를 줄여 초대형화, 초고층화 추세인 건축물의 공간효율성은 물론 안전성까지 도움을 줄 수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 IFA에서 소개되어 많은 주목을 받았던 ‘삼성 스마트홈’을 이번 전시회에서도 선보였다. 특히 스마트폰으로 목표 전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