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데이터센터

Wiwynn, 인텔 제온 프로세서 기반 48V 서버 플랫폼 선보여

바이코의 업계 수상 제품인 48V Direct-to-PoL (부하단) 솔루션으로 작동하는 Wiwynn의 48V 서버 플랫폼

바이코의 업계 수상 제품인 48V Direct-to-PoL (부하단) 솔루션으로 작동하는 Wiwynn의 48V 서버 플랫폼

고품질의 컴퓨팅 및 스토리지 제품 데이터 센터용 랙 솔루션 등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처 제공 선두업체인 Wiwynn® Corporation이 OCP 서밋 부스 #B3에서 48v 서버 플랫폼-M1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 서버 플랫폼은 총소유 비용 (TCO)을 줄이기 위한 서버 내 48V이용에 대한 증가하는 수요를 해결하는 동시에 새로운 CPU들의 전력 수요를 높이도록 설계되었다. Wiwynn®은 다양한 클래스의 서버와 CPU에 적용되는 48V 전력 기술의 첫 번째 오픈 컴퓨트 프로젝트(OCP, Open Compute Project) 플랫폼을 선보이면서 클라우드 컴퓨팅에서 선두 자리를 지켜오고 있다.

Intel®의 차세대 Xeon® 프로세서 (코드명 Skylake)를 기반으로 하는 Wiwynn®의 M1플랫폼은 기존의 12V 다중 위상 구조와 비교되는 바이코 (지사장 정기천)의 Factorized Power Architecture™를 구현한다. 바이코의 Direct-to-PoL 제품군을 채택한 시스템 설계자들은 중앙 집중식 48V 버스 바(Bus Bar) 를 통해 높은 변환 효율, 높은 전력 밀도 및 낮은 분배 손실 등을 특징으로 하는 친환경 분산 시스템 솔루션을 구현할 수 있다. 바이코의 이 솔루션은 또한 CPU근처의 VR 영역 풋프린트 감소, 우수한 과도응답 특성 및 피크 전력 공급 등 추가적 부가 기능들도 제공한다.

순레이 창(Sunlai Chang) Wiwynn의 부사장 겸 CTO는 “데이터센터 내에 적용되는 48V 기술 채택의 장점들은 이미 작년의 OCP 서밋 2016에서 입증된 바 있다. 바이코 덕분에 당사는 이제 Wiwynn® 서버 플랫폼인 M1에 최신식 48V 기술을 구현함으로써 전력 효율을 높이고 데이터 센터들에 최적의 총소유 비용이라는 장점을 제공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로버트 겐드론(Robert Gendron) 바이코 마케팅 및 비즈니스 개발 부사장은 “당사는 이 혁신적인 48V 기반 서버 설계 솔루션을 제공하게 되어 기술력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며 “바이코는 향후에도 당사의 48V direct to CPU 솔루션을 채택해 최적화된 전력 효율로 최상의 총소유 비용을 데이터 센터에 제공하려는 Wiwynn®와 긴밀한 협력 관계를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이씨엔 오승모 기자 oseam@icnweb.co.kr

Continue Reading

슈나이더 일렉트릭, 대형 메가와트급 전원 보호 UPS

슈나이더 일렉트릭, 대형 메가와트급 전원 보호 UPS

대형 산업시설, 데이터센터 및 비즈니스 중요 애플리케이션용 3상 UPS

슈나이더 일렉트릭, 대형 메가와트급 전원 보호 UPS

슈나이더 일렉트릭 코리아(대표 김경록)는 고효율과 높은 신뢰성이 특징인 대용량 3상 무정전 전원 공급장치(UPS)인 Galaxy VX™를 내년 1월 출시한다. Galaxy VX는 혁신적인 모듈형 솔루션을 기반으로 설계된 UPS로 대형 산업 시설, 데이터센터와 비즈니스 핵심 애플리케이션에 높은 신뢰성의 안정적인 전원공급을 제공한다.

Galaxy VX는 대형 데이터센터로 전환하는 기업들에게 고효율과 신뢰성을 위한 2가지 동작 모드를 지원한다. IT 환경의 효율성을 최적화하고 기업들이 IT 환경에서 최상의 결과를 거둘 수 있게 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은 유연한 동작 모드를 선보인다.

 

[ 이중 변환 모드(Double Conversion Mode)] 슈나이더 일렉트릭이 특허 받은 4중 변환 기술을 활용하여 스위칭 손실을 낮추게 하는 고효율의 이중 변환 모드이다. 저감한 스위칭 스트레스는 신뢰성을 향상시키고 고장률이 감소한다.

[ 고효율 변환 모드(ECOnversion Mode)] 에코 모드와 이중 변환 모드의 하이브리드 버전으로 최대 99%의 효율성과 함께 이중 변환 모드 급의 안정적인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페드로 로브레도(Pedro Robred) Secure Power System 부사장은 “엔터프라이즈에서 클라우드 컴퓨팅과 이와 관련된 IT모델들이 지속적으로 확장하고 있다. 이에 따라 대형 데이터센터로 전환하려는 움직임을 지원하는 에너지 효율성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며, “Galaxy VX는 확장 가능한 모듈형 방식을 통해 총 소유 비용을 절감하면서 높은 가용성, 일관성과 확장가능성을 제공한다. 또한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Galaxy VX를 통하여 현재 비즈니스에 적합한 최상의 접근 방식을 제안할 뿐만 아니라 앞으로 예상되는 에너지 스토리지 니즈에 대하여 기업들이 대비할 수 있도록 다양한 에너지 스토리지 옵션들을 제공한다.”고 전했다.

아이씨엔 매거진 박은주 기자 news@icnweb.co.kr

Continue Reading

슈나이더 일렉트릭, 가트너 선정 데이터센터용 에너지관리 솔루션 부문 리더

struxureware of schneider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데이터센터를 위한 에너지관리 솔루션인 스트럭처웨어(StruxureWare) 소프트웨어가 가트너 매직 쿼드란트 리포트에서 리더 솔루션으로 선정됐다.

struxureware of schneider

슈나이더 일렉트릭 코리아(대표 김경록)는 글로벌 IT분야 시장조사 기관인 가트너(Gartner)가 발표하는 매직 쿼드란트 리포트에서 자사의 데이터센터용 에너지관리 소프트웨어 ‘스트럭처웨어(StruxureWare)’가 3년 연속 DCIM(Data Center Infrastructure Management Tools) 솔루션 부문 리더에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스트럭처웨어(StruxureWare) DCIM 솔루션은 다운타임 위험성과 유지 비용을 감소시키고, 데이터센터의 에너지, 빌딩, 전력 및 냉각 설비와 완벽하게 통합되어 고객이 간편하게 인프라를 모니터링하고 분석할 수 있도록 돕는다. 또한 코로케이션(colocation) 또는 엔터프라이즈 등 다양한 데이터센터의 설계, 구축부터 운영, 평가 및 계획에 이르는 생애 주기 전반에 걸쳐 최적화된 효율성을 제공한다. DCIM의 한 모듈인 쿨링 옵티마이즈의 경우, 인공지능(AI) 기술을 이용해 데이터를 정밀하게 분석하고 제어하는데, 다양한 환경의 수를 고려하여 최적의 쿨링 운전을 24시간 자동 실행한다. 스스로 습득하고, 최적화를 이루어 내는 인공지능 기술로 실시간 학습을 지속해 가며 최대의 효과를 만들어 낸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킴 포블슨(Kim Povlsen) 디지털 서비스 및 데이터센터 소프트웨어 부사장은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솔루션은 사물인터넷을 바탕으로 IT와 기반시설들의 간극을 줄여 데이터센터 자산에 대한 가시성을 확보할 뿐만 아니라 확장 계획, 위험 관리와 예지 정비 기능을 제공하여 데이터센터의 효율성과 신뢰성을 제고한다. 사물인터넷, 컨버전스와 클라우드 등 다양한 산업 변화에 따라 데이터센터에 대한 비즈니스 요구가 더욱 높아지고 있으며,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연결성과 유연성, 데이터 중심의 운영 최적화에 중점을 두고, 이에 적합한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가트너의 매직 쿼드란트는(Magic Quadrant)는 ‘실행 능력’과 ‘비전의 완전성’, 2가지 평가 부문으로 각 산업 분야의 유망한 기업을 분석하는 보고서이다. 가트너는 기업들을 평가하기 위하여 15가지의 세부적인 평가 항목을 바탕으로 심도 있는 평가를 진행한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스트럭처웨어는 우수한 기술력을 높이 평가 받아 3년 연속 리더로 채택됐다.

 

Continue Reading

시스코, 2020년 클라우드 트래픽 4배 증가한다

no image 900x600

오는 2020년이면 전세계 클라우드 트래픽이 지금의 약 4배까지 증가할 것이며, 이는 전체 데이터센터 트래픽의 92%를 차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시스코가 전세계 데이터센터 및 클라우드 트래픽의 성장세와 동향을 분석한 ‘시스코 2015-2020 글로벌 클라우드 인덱스(The Cisco® Global Cloud Index 2015-2020)’를 발표했다.

시스코는 이번 보고서를 통해 오는 2020년까지 전세계 클라우드 트래픽이 2015년 연 3.9 제타바이트(ZB)에서 2020년 연 14.1 ZB로 3.7배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클라우드가 전통적인 데이터센터에 비해 더 많은 워크로드를 지원하고 신속하게 확장할 수 있기 때문에, 클라우드 아키텍처로의 마이그레이션이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또한, 데이터센터 가상화의 확대로 운영 효율성이 높아짐에 따라, 클라우드 운영자는 최적의 성능으로 기업 및 개인 사용자에게 다양한 서비스를 유연하게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Continue Reading

소프트뱅크 데이터센터, 웨스턴디지털의 샌디스크 인피니플래시 채택

산업용 및 의료용 계측 분야용 비용 효율적인 솔루션을 OEM 업체에 제공하는 6와트 DC-DC 컨버터 신제품 ASA 6W-M 시리즈를 발표

데이터 센터의 랙 수 75% 감소, 전력 소모 최대 83% 감소

샌디스크 인피니플래시 플랫폼

세계적인 스토리지 기술 및 솔루션의 선도 업체인 웨스턴디지털은 일본 소프트뱅크(SoftBank Corp.)가 소프트웨어 정의 스토리지(software-defined storage) 솔루션을 위해 샌디스크 인피니플래시(SanDisk® InfiniFlash™) 올플래시 스토리지 플랫폼을 채택했다고 발표했다.

샌디스크는 웨스턴디지털이 지난 2015년 10월에 190억 달러에 인수한 플래시메모리 전문 브랜드이다.

소프트뱅크는 이전까지 일부 용도에 하드 디스크 드라이브(HDD)와 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SSD)를 결합한 전통적 스토리지 시스템을 사내에 구동하고 있었다. 이번 발표로 소프트뱅크는 샌디스크 인피니플래시 플랫폼을 실시간 데이터 트랜잭션 애플리케이션용 핵심 스토리지 엔진으로 활용해 새로운 소프트웨어 정의 방식의 다중 페타바이트 시스템을 사내에 구축함으로써 범용 서버에 소프트웨어를 설치할 수 있게 되었다는 설명이다.

소프트뱅크 IT 시스템 인프라 부문 시스템 인프라 담당 디렉터인 야스유키 가토(Yasuyuki Kato)는 “소프트뱅크는 데이터 센터 운영의 비용 및 효율을 최적화하기 위해 새로운 사내 플랫폼에 플래시 기술을 활용하는 방법을 찾고 있었으며, 이를 위해 샌디스크 인피니플래시 플랫폼을 적용하기로 결정했다”며, ”샌디스크의 플래시 개발 및 생산의 풍부한 경험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데이터 센터용으로 출시된 최초의 초대용량 플래시 스토리지 플랫폼인 인피니플래시 플랫폼은 고속 I/O 성능과 더불어 기존의 플래시 기반 플랫폼에 비해 높은 밀도를 제공하고, 데이터 센터 구축에 많은 면적이 필요하지 않으면서도 수 페타바이트에서 수백 페타바이트에 이르는 데이터 처리의 확장성을 확보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샌디스크 인피니플래시 플랫폼

샌디스크 인피니플래시 플랫폼은 3U 플랫폼 하나에 최대 512TB의 용량을 제공하며, HDD 기반 스토리지의 경제성과 플래시 메모리 스토리지의 성능을 모두 갖추고 있어 미들 사이즈부터 대규모 확장까지 지원이 가능한다. 압축 및 중복 제거 없이 기가바이트당 1달러 미만의 비용으로 소프트웨어 정의 스토리지와 결합하여 지금까지 불가능했던 플래시 기술의 규모와 성능을 제공함으로써 전통적인 전용 스토리지 시장에 큰 혁신을 가져온다. 샌디스크 인피니플래시 플랫폼은 최대 8개의 서버와 연결할 수 있어, 신뢰성과 높은 플래시 효율을 제공하는 동시에 연산과 저장공간을 개별적으로 추가할 수 있다. 이로써 기업은 데이터 센터의 자본 지출 및 운영 비용을 크게 절약할 수 있다.

아이씨엔 매거진 오승모 기자 oseam@icnweb.co.kr

Continue Readin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