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대전] 한국정부 원자력 정책에 쓴소리… 제레미 리프킨은 누구?

제리미 리프킨(Jeremy Rifkin) 박사가 기조강연에 나서고 있다..

'2014 대한민국 에너지대전 포럼'에서 기조강연에 나선 제레미 리프킨 미국 펜실베니아대학교 교수는 "한국 정부의 원자력 발전 드라이브 정책은 실수다"고 쓴소리를 했다. 그는 원자력 발전은 사회문제, 환경문제 등을 낳으며, 발전 단가면에서도 가장 비싼 에너지원이라고 강조했다. 이제 향후 신재생에너지를 통한 공유에너지 시대가 도래하면 이를 정부가 나서 교통정리하는 시스템을 빨리 준비해야 한다고 주문하기도 했다. 제레미 리프킨 교수에 대해 알아본다. 제레미 리프킨은 사회와 경제, 노동력, 환경 등에 대한 과학기술의 발전이 미치는 영향에 대해 19개 저서를 집필하였으며, 이는 전세계 35개 이상의 언어로 발간되며 대학과 기업, 정부기관 등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다. 그의 가장 유명한 작품으로는 2011년 출간된 이 있으며, 이 저서로 인해 전세계의 주목을 받게 되었다. 최근에는 을 출간했다. 한글번역판도 출간됐다. 리프킨은 탈탄소-지속성 경제 시대의 도래가 독일의 메르켈, 프랑스의 올랑드, 중국의 리커창과 같은 지도자들에 의해 받아들여지고 있다고 보고 있다. 그는

사물인터넷으로 한계비용 제로 사회 앞당긴다…

제리미 리프킨(Jeremy Rifkin) 박사가 기조강연에 나서고 있다..

제레미 리프킨 미래학자는 최근 '대한민국에너지대전 2014 에너지포럼' 기조강연을 통해 국내에서의 공유경제/공유에너지 정책이 시급하다고 전했다. 또한 아시아지역은 전통적으로 공유가 민족성에 내재되어 있기 때문에, 어렵지 않게 공유경제/공유에너지 사회로 진입이 가능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에너지 포럼 기조강연에서 제레미 리프킨 이사장은 “이제 우리는 3차산업혁명을 앞두고 있다. 인터넷이란 통신은 변화를 거듭하고 있다. 디지털화된 재생가능한 에너지를 만나서 새로운 통신, 운송, 에너지가 하나의 네트워크로 만나고 있다. 이 3요소가 디지털화되면서 급속히 변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제는 모든 기업이 사물인터넷을 말하고 있다는 것. 사물인터넷의 바탕에는 수 많은 센서들이 있다. 그는 “모든 물건의 움직임을 센서들이 확인하고 있다. 그리고 그 정보는 모두 저장되고 있다. 100조개의 센서들이 전세계에 깔리고 피드백을 줄 것이다. 에너지, 통신, 운송이 우리의 중추신경계에 뻗쳐나가 하나의 몸처럼 활동할 수 있는 시대가 올 것이다.”고 전망했다. 그리고 네트워크 중립성, 사생활 침해, 사이버 테러리즘, 기업의 독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