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트너, 2017년 세계 반도체 매출 최초 4천억 달러 전망

ASML 반도체장비

삼성전자, 올해 메모리 시장 호황으로 인텔 제치고 세계 반도체 시장서 1위 입성 예고 글로벌 리서치 및 컨설팅 기관인 가트너(Gartner, Inc.)는 2017년 세계 반도체 매출이 전년 대비 16.8% 성장한 4,014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반도체 매출이 4천억 달러를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10년에 3천억을 돌파했으며, 그보다 10년 전인 2000년에 2천억 달러를 넘어섰다. 가트너 리서치 총괄 부사장인 앤드류 노우드(Andrew Norwood)는 “메모리 부족 현상이 전반적인 반도체 시장의 호황을 일으켰다. 메모리 제조업체들이 D-RAM과 NAND 가격을 인상하면서 이들 업체의 매출과 수익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올해 52%의 매출 증가가 예상되는 메모리 시장의 호황은 반도체 시장 점유율 순위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앤드류 노우드 부사장은 “최대 메모리 공급업체인 삼성전자가 가장 큰 수혜자가 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인텔을 제치고 사상 처음으로 세계 1위 자리를 노려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인텔은 지난 1992년에 NEC를

슈나이더 일렉트릭, 가트너 선정 데이터센터용 에너지관리 솔루션 부문 리더

struxureware of schneider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데이터센터를 위한 에너지관리 솔루션인 스트럭처웨어(StruxureWare) 소프트웨어가 가트너 매직 쿼드란트 리포트에서 리더 솔루션으로 선정됐다. 슈나이더 일렉트릭 코리아(대표 김경록)는 글로벌 IT분야 시장조사 기관인 가트너(Gartner)가 발표하는 매직 쿼드란트 리포트에서 자사의 데이터센터용 에너지관리 소프트웨어 ‘스트럭처웨어(StruxureWare)’가 3년 연속 DCIM(Data Center Infrastructure Management Tools) 솔루션 부문 리더에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스트럭처웨어(StruxureWare) DCIM 솔루션은 다운타임 위험성과 유지 비용을 감소시키고, 데이터센터의 에너지, 빌딩, 전력 및 냉각 설비와 완벽하게 통합되어 고객이 간편하게 인프라를 모니터링하고 분석할 수 있도록 돕는다. 또한 코로케이션(colocation) 또는 엔터프라이즈 등 다양한 데이터센터의 설계, 구축부터 운영, 평가 및 계획에 이르는 생애 주기 전반에 걸쳐 최적화된 효율성을 제공한다. DCIM의 한 모듈인 쿨링 옵티마이즈의 경우, 인공지능(AI) 기술을 이용해 데이터를 정밀하게 분석하고 제어하는데, 다양한 환경의 수를 고려하여 최적의 쿨링 운전을 24시간 자동 실행한다. 스스로 습득하고, 최적화를 이루어 내는 인공지능

가트너 발표, 2015년 세계 최대 반도체 고객은 삼성전자와 애플

세계적인 IT 자문기관인 가트너(Gartner Inc.)는 2015년 전세계 반도체 시장에서 삼성전자와 애플의 구매액 비중이 17.7%를 기록하면서 세계 최대 반도체 구매업체 자리를 유지했다고 발표했다. 양사는 2015년에 총 590억 달러의 반도체를 구매했으며 이는 전년과 비교해 8억 달러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트너의 수석 연구원인 마사츠네 야마지(Masatsune Yamaji)는 ”삼성전자와 애플은 5년 연속으로 반도체 구매 지표에서 선두 자리를 유지했지만 2014년과 2015년에 삼성전자의 디자인 TAM(Total Available Market) 성장률은 전체 반도체 시장 성장률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 간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기업으로 평가 받은 삼성전자와 레노버의 2015년 반도체 구매액이 하락했고 반도체 칩 제조사가 주요 고객을 통해 얻는 수익이 감소할 위험이 높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2015년 상위 10대 기업의 총 반도체 구매액은 1,230억 달러를 기록했고 전세계 반도체 칩 제조사 매출의 36.9%를 차지했다. 이는 2014년 37.9%와 비교해 하락한 수치이며 올해 전세계 반도체

[기획] 삼성전자 – 애플, 반도체 구매력에서도 경쟁하나!

gartner logo

삼성전자와 애플이 세계 반도체 수요를 선도하고 있는 가운데, 2012년 시장에서 삼성전자가 애플을 제치고 세계 최대의 반도체 구매고객이 됐다. 이로써 삼성전자는 세계 반도체 시장에서 최대의 구매고객이면서 최대의 공급업체가 됐다. 삼성전자는 반도체 공급실적면에서도 인텔에 이어 세계 2위를 차지하고 있다.   가트너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세계 반도체 시장에서 2012년 8.0%를 점유해, 7.2%를 점유한 애플을 제치고 최고의 반도체 고객사로 올라선 것으로 나타났다. 2012년 세계 반도체 시장이 3%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삼성전자와 애플 양사는 2012년에 전체 반도체 시장(TAM; Total Available Market) 기준으로 총 453억 달러를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는 2011년보다 79억 달러가 증가한 수준으로 전세계 반도체 수요의 15%를 차지했다. 데스크탑 및 모바일 PC의 부진에 따라 대부분의 반도체 수요 업체들의 수익율이 감소한 것에 비해서, 삼성전자와 애플의 수익율은 전년도 보다 오히려 크게 증가했다. 삼성전자 수익률이 지난해 18.6%에서 2012년 23.9%로 가장 많이 올랐다. 애플도 18.8%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