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인포테인먼트 프로세서를 위한 20W 미만의 CISPR25 클래스 5 전력 설계

TI 인포테인먼트

[TI 코리아] 운전자와 탑승자는 상시 접속 환경에서 전통적인 라디오나 휴먼 머신 인터페이스(HMI) 시스템을 통해 교통 상황과 잠재된 위험에 대한 실시간 정보를 확인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동시에 상호 간섭 없이 GPS, 스마트폰, 태블릿과 같은 커넥티드 디바이스를 사용하고자 한다. 따라서 이러한 경우 커넥티드 디바이스는 전기/전자 시스템이 많이 밀집되어 있는 제한된 공간에서 발생하는 전자파 간섭(EMI)의 영향을 받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첨단 자동차 시스템을 개발하고자 하는 많은 주요 자동차 제조업체들에게 EMI 적합성는 중요한 과제이다. 제조업체들은 CISPR 25 클래스 5와 같은 매우 엄격한 표준을 준수해야 하며, 많은 부분에서 표준을 충족하지 못할 경우 판매가 불가능할 수 있다. 대체로 시스템에서 EMI 측정 레벨은 설계 및 검증 후반 단계에서 개발자의 주목을 받는다. 다수의 경우에서 개발자들은 모든 부품을 선택하고 개별적으로 검증을 거친 다음 보드를 조립할 때 EMI 문제를 발견한다. 최근 첨단 자동차 시스템에는 탑재되는 스위칭 레귤레이터의 수가 상당히 증가했기 때문에

동기식 벅 컨버터에서 게이트 드라이버 강도에 따른 영향

그림 3: 게이트 드라이버 강도에 따른 효율 비교

동기식 벅 컨버터에서 위상 노드 VPH의 피크 전압은 컨버터 신뢰성을 좌우하는 중요한 사양 중 하나이다. 대개 개발자들은 위상 노드 링잉을 MOSFET 데이터 시트의 절대 최대 정격의 85%~90%가 되도록 한다. 회로가 넓은 주변 온도 범위(-40°C~+85°C)에서 안전하게 동작해야 하기 때문에 컨버터의 장기적 신뢰성을 위해서 이 정도의 마진은 필요하다. 드라이버 측에서 위상 노드 링잉에 기여하는 주된 요인은 상단 MOSFET FETUPPER의 턴온 시의 게이트 드라이버 강도이다. 각기 다른 게이트 드라이버 저항값을 사용해서 컨버터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보자. 그림 1은 상단 MOSFET 게이트 드라이버 부분을 포함한 동기식 벅 컨버터를 보여준다. FETUPPER를 작동시키기 위해서는 전하가 필요하다. 이 전하는 부트 커패시터인 CBOOT로부터 제공된다. 충전 경로는 CBOOT에서 시작해서 RBOOT, 풀업 드라이버 P-MOSFET(DUP), FETUPPER 입력 커패시터를 거쳐서, 다시 CBOOT로 돌아온다. 비교를 쉽게 하기 위해서 편의상, RBOOT는 단락이고 MOSFET DUP가 FETUPPER 턴온 시에 선형적 저항으로서 동작한다고 간주하겠다. DUP 저항값이 높을수록 피크 링잉 전압은 낮고,

(칼럼) 블루투스 저 에너지 기술에 대한 업계 최저 전력 공급방안

Bluetooth® 저 에너지 기술

글. 제이콥 닐센 (Jakob Nielsen), 온세미컨덕터 (www.onsemi.com) 초 저전력이라는 단어는 반도체 산업 내에서 자주 통용되지만 특히 블루투스(Bluetooth®) 저 에너지로 구동되는 무선 시스템 온 칩(SoC) 을 언급할 때에는 특히 더 중요한 기술이다. 그러나 무선 SoC 기능과 대상 애플리케이션의 요구 사항에 따라 이 “초 저전력”에 필요한 사항은 항상 명확하지도 않으며 적용 가능한 것도 아니다. 그렇다면 블루투스 저 에너지 기술 기반 기기를 진정한 저전력으로 구동하기 위해서 시스템 레벨의 설계자들은 어떤 기능을 찾아야 하는가? IoT 엣지 노드 소자 또는 “커넥티드” 헬스 및 웰니스 애플리케이션의 경우, 블루투스 저 에너지 무선 SoC 간의 시스템 전력 소비 수준을 비교할 때 설계자들은 적어도 다음의 변수들을 고려해야만 한다: 빠르게 발전하는 IoT 및 “커넥티드” 헬스 및 웰니스 애플리케이션의 필요에 부응하기 위해 온세미컨덕터는 최근 업계 최저 전력을 제공하는 멀티-프로토콜 Bluetooth®5 인증 무선 SoC인 RSL10을 선보였다. RSL10의 경우 일반적으로 배터리로 작동하는 애플리케이션 (예:

사물인터넷으로 한계비용 제로 사회 앞당긴다…

제리미 리프킨(Jeremy Rifkin) 박사가 기조강연에 나서고 있다..

제레미 리프킨 미래학자는 최근 '대한민국에너지대전 2014 에너지포럼' 기조강연을 통해 국내에서의 공유경제/공유에너지 정책이 시급하다고 전했다. 또한 아시아지역은 전통적으로 공유가 민족성에 내재되어 있기 때문에, 어렵지 않게 공유경제/공유에너지 사회로 진입이 가능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에너지 포럼 기조강연에서 제레미 리프킨 이사장은 “이제 우리는 3차산업혁명을 앞두고 있다. 인터넷이란 통신은 변화를 거듭하고 있다. 디지털화된 재생가능한 에너지를 만나서 새로운 통신, 운송, 에너지가 하나의 네트워크로 만나고 있다. 이 3요소가 디지털화되면서 급속히 변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제는 모든 기업이 사물인터넷을 말하고 있다는 것. 사물인터넷의 바탕에는 수 많은 센서들이 있다. 그는 “모든 물건의 움직임을 센서들이 확인하고 있다. 그리고 그 정보는 모두 저장되고 있다. 100조개의 센서들이 전세계에 깔리고 피드백을 줄 것이다. 에너지, 통신, 운송이 우리의 중추신경계에 뻗쳐나가 하나의 몸처럼 활동할 수 있는 시대가 올 것이다.”고 전망했다. 그리고 네트워크 중립성, 사생활 침해, 사이버 테러리즘, 기업의 독점 등의 부작용이 우려된다고도 밝혔다. 그럼에도, 누구든지 노트북이나 스마트폰을 통해 우리가 원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