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Industries

Wiwynn, 인텔 제온 프로세서 기반 48V 서버 플랫폼 선보여

바이코의 업계 수상 제품인 48V Direct-to-PoL (부하단) 솔루션으로 작동하는 Wiwynn의 48V 서버 플랫폼

바이코의 업계 수상 제품인 48V Direct-to-PoL (부하단) 솔루션으로 작동하는 Wiwynn의 48V 서버 플랫폼

고품질의 컴퓨팅 및 스토리지 제품 데이터 센터용 랙 솔루션 등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처 제공 선두업체인 Wiwynn® Corporation이 OCP 서밋 부스 #B3에서 48v 서버 플랫폼-M1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 서버 플랫폼은 총소유 비용 (TCO)을 줄이기 위한 서버 내 48V이용에 대한 증가하는 수요를 해결하는 동시에 새로운 CPU들의 전력 수요를 높이도록 설계되었다. Wiwynn®은 다양한 클래스의 서버와 CPU에 적용되는 48V 전력 기술의 첫 번째 오픈 컴퓨트 프로젝트(OCP, Open Compute Project) 플랫폼을 선보이면서 클라우드 컴퓨팅에서 선두 자리를 지켜오고 있다.

Intel®의 차세대 Xeon® 프로세서 (코드명 Skylake)를 기반으로 하는 Wiwynn®의 M1플랫폼은 기존의 12V 다중 위상 구조와 비교되는 바이코 (지사장 정기천)의 Factorized Power Architecture™를 구현한다. 바이코의 Direct-to-PoL 제품군을 채택한 시스템 설계자들은 중앙 집중식 48V 버스 바(Bus Bar) 를 통해 높은 변환 효율, 높은 전력 밀도 및 낮은 분배 손실 등을 특징으로 하는 친환경 분산 시스템 솔루션을 구현할 수 있다. 바이코의 이 솔루션은 또한 CPU근처의 VR 영역 풋프린트 감소, 우수한 과도응답 특성 및 피크 전력 공급 등 추가적 부가 기능들도 제공한다.

순레이 창(Sunlai Chang) Wiwynn의 부사장 겸 CTO는 “데이터센터 내에 적용되는 48V 기술 채택의 장점들은 이미 작년의 OCP 서밋 2016에서 입증된 바 있다. 바이코 덕분에 당사는 이제 Wiwynn® 서버 플랫폼인 M1에 최신식 48V 기술을 구현함으로써 전력 효율을 높이고 데이터 센터들에 최적의 총소유 비용이라는 장점을 제공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로버트 겐드론(Robert Gendron) 바이코 마케팅 및 비즈니스 개발 부사장은 “당사는 이 혁신적인 48V 기반 서버 설계 솔루션을 제공하게 되어 기술력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며 “바이코는 향후에도 당사의 48V direct to CPU 솔루션을 채택해 최적화된 전력 효율로 최상의 총소유 비용을 데이터 센터에 제공하려는 Wiwynn®와 긴밀한 협력 관계를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이씨엔 오승모 기자 oseam@icnweb.co.kr

Continue Reading

온세미컨덕터, 유럽 센서 융합 설계 센터 설립하고 자율주행 기술 강화

차세대 자율 주행 솔루션 분야의 선두 주자임을 입증

온세미컨덕터가 새로운 센서 융합 설계 센터를 유럽에 설립한다고 발표했다. 이 팀은 120년 이상 디지털 및 아날로그 분야에서 축적한 실리콘 설계 경험을 가지고 기술 혁신에 매진하게 된다.

유럽 센터는 그 동안 온세미컨덕터가 자율 주행 시스템용 이미징 및 비디오 신호 처리 분야에서 쌓아온 기술 경험을 바탕으로 자동차 ADAS 및 영상 애플리케이션에 적용될 이미지 센서 개발에 적극 나서게 될 전망이다.

온세미컨덕터 이미지 센서 그룹 자동차 솔루션 부서의 부사장 겸 총괄 매니저 로스 자투 (Ross Jatou)는 “자동차 이미지 센서 시장은 ADAS 및 영상 시스템을 비롯해 및 운전자 모니터링, e-미러, 360도 센싱과 같은 새로운 애플리케이션에 점점 더 많이 채택되면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며 “새로운 설계 센터를 통해 당사는 기존의 설계 역량이 강화되어 업계에서의 리더십을 발휘함으로써 이 신흥 분야의 솔루션을 선도하는 최고의 영향력을 가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온세미컨덕터가 영국에 설립할 이 설계 센터는 이미지 센서 그룹 내 자동차 솔루션 부서에 속한다. 이 설계 센터는 영국의 브랙널 (Bracknell)에 소재하며, 기존의 미국, 영국, 일본, 인도 및 이스라엘 내 센서 설계 센터에 이어 6번째 씽크 탱크 역할을 하게 된다.

한편, 온세미컨덕터가 최근 인수한 IBM의 mmWave 레이더 기술 및 이스라엘 설계 센터 인프라도 새로운 유럽 설계 센터의 설립과 함께 차세대 자율 주행 차량을 위한 센서 융합 솔루션에 매진하게될 전망이다.

아이씨엔 오윤경 기자 news@icnweb.co.kr

Continue Reading

자일링스 RFSoC 디바이스, 5G 무선통신 위한 획기적인 아키텍처 제공

팀 엘야벡(Tim Eljavec) 자일링스 플랫폼 프로덕트 마케팅 부사장

5G 매시브 MIMO 전파 및 밀리미터파 무선 백홀에서 50-75%의 전력 및 풋프린트 감소를 가능케 해

자일링스는 16나노 올 프로그래머블 MPSoC에 RF급 아날로그 기술을 융합해 5G 무선통신에서 획기적인 통합 및 아키텍처 혁신을 제공한다고 발표했다. 자일링스의 새로운 올 프로그래머블 RFSoC는 디스크리트 데이터 컨버터를 제거해, 5G 매시브 MIMO 및 밀리미터파 무선 백홀 애플리케이션에서 50-75%의 전력 및 풋프린트(footprint) 감소가 가능하다.

팀 엘야벡(Tim Eljavec) 자일링스 플랫폼 프로덕트 마케팅 부사장(사진)은 지난 2월 기자간담회를 열고, “5G 매시브 MIMO 안테나 어레이 전파 장치 및 밀리미터파 무선 백홀에서 자일링스 16나노 올 프로그래머블 MPSoC는 시스템 통합에서의 혁신을 통해 전력 및 풋프린트를 50~75%까지 획기적으로 줄였다.”고 강조했다. 매시브 MIMO 안테나 어레이는 5G 전개를 위해 도입이 필수적이다.

대규모 2D 안테나 어레이 시스템은 5G에 필요한 스펙트럼 효율성 및 네트워크 고밀화를 높이는 핵심 요소로, 제조사는 상용화에 필요한 엄격한 요건을 충족시키기 위해 새로운 방식을 찾아야 한다. 올 프로그래머블 SoC에 고성능 ADC와 DAC를 통합함으로써, 전파 및 무선 백홀 장치는 이전에는 불가능했던 전력 및 폼팩터(form factor) 요건을 충족시키면서 채널 밀도를 높일 수 있게 되었다. 또한 새로운 RFSoC 디바이스를 사용하는 제조사는 5G 배치 일정에 맞춰 설계 및 개발 주기를 간소화할 수 있다.

5G를 위한 매시브 MIMO 안테나 어레이 집적 방안의 변화
[사진. 5G를 위한 매시브 MIMO 안테나 어레이 집적 방안의 기술 발전 과정]

얼 럼(Earl Lum) EJL 무선 리서치(EJL Wireless Research) 사장은 “자일링스의 RFSoC 솔루션은 RRU/매시브 MIMO 액티브 안테나 어레이 시장을 혁신적으로 바꿔놓을 솔루션이다”라고 말하며, “또한 자일링스는 현재 및 차세대 4G, 4.5G 및 5G 무선 네트워크 시장에서 선호하는 디지털 솔루션 제공업체가 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현재 16nm 핀핏 프로그래머블 디바이스에서 RF 샘플링 테스트가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조만간 인터넷을 통해 테스트 칩 비디오가 공개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올 하반기에는 실제 제품이 발표될 수 있을 것으로 자일링스는 기대하고 있다.

아이씨엔 오승모 기자 oseam@icnweb.co.kr

Continue Reading

UNIST, 세계 최대규모 이차전지 연구센터 개소

UNIST 이차전지연구센터 개소

울산과학기술원(UNIST)에 세계 최대 규모 ’이차전지 연구센터’가 문을 열었다.

UNIST는 연구 브랜드 1호인 이차전지의 연구 효율성과 집적화를 위한 ’이차전지 산학연 연구센터'(Battery R&D Center, 센터장 조재필)를 지난 7일 개소했다. 준공식은 이차전지 산학연 연구센터(111동) 1층 로비에서 개최됐으며, 강길부 국회의원, 김기현 울산시장, 장혁 삼성SDI 부사장, 조대형 삼성SDI 울산사업장장 등 내빈과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차전지 산학연 연구센터는 스마트폰, IT 기기의 소형 전지나 전기자동차, 에너지저장장치의 중대형 전지를 연구하는 공간이다. 2014년 5월 착공해 2016년 12월 준공됐으며, 국비 150억원, UNIST 예산 27억원 등 총 177억원이 투입됐다. 부지 8,800㎡에 지하 1층 지상 5층의 연면적 5,700㎡ 규모로 이차전지 연구만을 위한 대학의 연구센터로서는 세계 최대 규모이다.

연구센터에는 11명의 이차전지 교수와 100여명의 연구원이 상주하며, 전자투과현미경과 직접이온빔현미경 등 최첨단 연구 장비와 드라이 룸(dry room), 안정성 평가실, 이차전지 분석장치 등이 구축됐다. 특히 전지 소재의 준양산 설비와 전지 제조 라인을 구축했으며, 이러한 연구 인프라 구축에는 울산시 지원금과 국비 80억원이 투입됐다.

조재필 이차전지 산학연 연구센터장은 “캠퍼스 곳곳에 분산되어 있던 이차전지 관련 연구진과 장비를 한 자리에 모아 연구 효율을 극대화하기 위해 마련했다”며 “연구 집적화에 따른 시너지 효과를 활용해 사업화가 가능한 차세대 이차전지 기술을 개발하고, 이차전지 분야의 국가 경쟁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SDI-UNIST 미래형 이차전지 연구센터’도 이차전지 산학연 연구센터로 이전한다. 삼성SDI는 이차전지 분야 세계 점유율 1위 기업으로 미래형 이차전지 원천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대학과는 처음으로 2014년 연구센터를 공동 설립했다.

장혁 삼성SDI 부사장은 ”삼성SDI는 UNIST와 더욱 긴밀하게 협력해 리튬이차전지의 한계에 도전하고, 차세대 전지 개발에도 앞장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조선, 자동차, 화학 등 제조업 중심의 울산 산업구조에 이차전지라는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함으로써 지속성장의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이씨엔 오윤경 기자 news@icnweb.co.kr

Continue Reading

포드, 스트라타시스 협력해 자동차 부품 3D 프린팅한다

Ford 3D printing lab (source: Ford)
[사진. Ford 3D printing lab (제공: Ford)]

글로벌 자동차 제조업체 포드가 3D 프린팅 기술 선도기업 스트라타시스와 손잡고 자동차에 쓰이는 일부 부품을 3D프린팅 기술로 제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포드는 이에 따라 스트라타시스와 3D 프린팅 기술을 응용한 자동차 부품 생산 실험을 진행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제조 공정의 혁신 및 비용 절감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글로벌 인더스트리 애널리스트(Global Industry Analysts)에 따르면 3D 프린팅은 기술 발전과 적용 범위 확대, 정부 지원에 힘입어 적용 영역을 점점 넓혀가고 있으며, 2020년까지 96억 달러의 시장 규모를 형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포드측은 ”크기나 형태에 제한이 없이 부품을 제조할 수 있는 3D 프린터의 사용으로 차량 제조를 위한 돌파구를 찾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포드는 지난해 가을 스트라타시스가 발표한 2개의 새로운 산업용 3D 프린터 가운데 하나인 스트라타시스 인피티니-빌드(Stratasys Infinite-Build) 3D 프린터를 테스트 중이다. 이 프린터는 탄소 섬유와 같은 재료를 사용해 더 가벼우면서도 강한 부품을 만들 수 있다.

3D프린터로 제작할만한 부품으로 포드가 주목하고 있는 것은 스포일러다. 자동차가 속도를 낼 때 공기저항을 이용해 지면과 접지력을 높이는 이 부품을 3D프린터로 제작하면 무게가 절반 수준에 그쳐 연비절감효과까지 얻게 된다.

[동영상 보기:Ford Pilots Stratasys Infinite Build 3D Printer]

이밖에도 개발 중인 자동차 프로토타입 부품을 소량 생산하거나 경주용 차량에 필요한 맞춤형 부품을 만드는 용도로도 3D프린터를 활용할 계획이다. 이를테면 새로운 흡기 다기관(intake manifold) 프로토타입을 만들기 위해 일반적으로 수개월이 걸리지만 3D프린터를 사용하면 수일 내에 더 저렴한 비용으로 이러한 부품을 제작할 수 있다.

포드측은 ”어떤 모양이나 길이를 가진 자동차 부품이라도 프린팅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춘 스트라타시스 인피니트 빌드 시스템은 맞춤형 자동차 부품 뿐만 아니라 압형틀을 만들거나 프로토타입 부품, 적은 수량만 생산되는 포드 퍼포먼스 프로덕트와 같은 제품에서 효율성을 증명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아이씨엔 박은주 기자 news@icnweb.co.kr

Continue Readin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