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Event

[MWC] 시스코 재스퍼, NB-IoT 지원 IoT 플랫폼 공개

시스코 재스퍼

저전력 디바이스의 대규모 IoT 구현 위해 NB-IoT 지원

시스코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 중인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에서 시스코 재스퍼의 연결 관리 플랫폼인 콘트롤 센터를 기반으로 NB-IoT(Narrow Band-IoT∙협대역 사물인터넷 통신) 라이브 트라이얼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시스코 재스퍼 플랫폼은 저비용 저전력 IoT(사물인터넷) 디바이스를 찾고있는 기업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기업의 비즈니스 최적화 및 신규 서비스 제공을 위한 NB-IoT를 지원하는 최초의 IoT 플랫폼 중 하나라고 할 수 있다.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가 지원하는 3GPP 표준기반의 NB-IoT는 기존 LTE 인프라를 활용해 더 낮은 소비전력으로 우수한 커버리지를 확보할 수 있는 기술이며, 이로써 저비용 장치를 위한 안정적이고 비용 효율적인 IoT 연결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다.

NB-IoT가 비즈니스 모델을 변화시킬 것으로 기대되는 산업은 스마트 계랑기(Smart Meters), 스마트 시티, 스마트 주차, 빌딩 자동화, 자산 추적, 원격 농업(Remote Agriculture) 등으로, 2023년에 이르면 NB-IoT를 통해 연결되는 디바이스가 30억 대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커넥티드 디바이스를 통해 NB-IoT 서비스를 제공하려는 기업은 혼잡한 연결 환경에서도 대규모의 디바이스를 관리할 수 있어야 한다. 시스코 재스퍼와 서비스 제공 업체 파트너는 NB-IoT에 대한 지원체계를 구축함으로써 기업이 여러 네트워크 유형에서도 장치를 쉽게 관리 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시스코 재스퍼는 NB-IoT 지원을 위해 자사 플랫폼의 통합 작업을 마친 호주 이동통신사 옵터스(Optus)와 초기 코어 네트워크 시연을 포함, 라이브 트라이얼을 완료했다.

마카리오 나미(Macario Namie) 시스코 재스퍼 IoT 전략 총괄은 ”IoT는 새로운 서비스 비즈니스 모델을 도입하는 데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한다. 시스코는 NB-IoT 를 지원함으로써 기업 및 서비스 제공 업체가 보다 빠르게 가치있는 솔루션을 시장에 출시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고 밝히고, ”NB-IoT를 사용하면 새로운 디바이스를 비용 효율적으로 연결할 수 있으므로 기업과 그들의 고객에게 엄청난 혜택을 제공하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시스코는 특히 KT와 시스코 재스퍼(Cisco Jasper)가 협력해 한국 기업을 위한 글로벌 사물인터넷(IoT) 서비스 플랫폼을 출시한다. 이에 따라 국내 기업들은 자사 고객에게 IoT를 활용한 새로운 커넥티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KT의 고성능 네트워크와 시스코 재스퍼 콘트롤 센터의 IoT 연결 관리 플랫폼이 결합돼 국내외 기업들은 완벽한 글로벌 IoT 서비스를 국경의 제약 없이 제공할 수 있다. 국내 KT 고객들은 단일 IoT 플랫폼에서 글로벌 규모의 IoT 서비스를 관리할 수 있게 됐다. 시스코 재스퍼는 전세계 50개가 넘는 서비스 사업자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550개가 넘는 모바일 사업자 네트워크에 연결된 IoT 기기를 관리하고 있다.

KT는 강력한 인프라를 바탕으로 완벽한 맞춤형 IoT 솔루션 및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를 위해 국내 최초로 도입하는 통합 IoT 솔루션 및 서비스의 일부로 시스코 재스퍼의 플랫폼을 선택했다

IoT와 커넥티드 카 분야에서 시장 리더십을 강화해 온 KT는 새로 출시하는 플랫폼을 바탕으로 사업 및 지리적 영역 확장에 나설 계획이다. 시스코 재스퍼 콘트롤 센터는 IoT 서비스를 언제 어디서나 출시 및 관리하고 수익을 창출하도록 돕는 자동화된 연결 관리 플랫폼이다. 시스코 재스퍼 콘트롤 센터를 통해 기업들은 최저 비용으로 커넥티드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다. 전세계 9천개 넘는 기업이 시스코 재스퍼 콘트롤 센터 IoT 플랫폼을 선택했다.

김준근 KT GiGA IoT 사업단장은 “국내 IoT 수요는 상당하며 KT는 매우 정교한 IoT 연결 및 관리 기능을 기업에 제공하고 있다. 시스코 재스퍼와 함께 KT는 새로운 수익 기회를 창출하는 한편 고객 경험을 높이는 가치 있는 새로운 서비스를 모든 비즈니스와 전 산업에 제공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홍루(Hong Lu) 시스코 재스퍼 아태·일본·중국 지역 총괄은 “시스코는 KT와 협력해 기업들이 IoT를 통해 사업을 변화하고 성공을 거둘 수 있도록 돕는다”며 “시스코 재스퍼의 자동화된 연결 관리 플랫폼과 KT의 강력한 네트워크 조합은 IoT 서비스를 통해 의미 있는 사업 성과를 얻는 데 필요한 기능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아이씨엔 오승모 기자 oseam@icnweb.co.kr

Continue Reading

[#ces] 온세미컨덕터, USB Type-C 솔루션

온세미컨덕터 USB Type-C

에너지 효율 혁신을 주도하는 온세미컨덕터(www.onsemi.com) 가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는 2017 국제전자제품박람회 (CES 2017) 에서 USB Type-C 애플리케이션의 효과적인 구현을 위한 솔루션 포트폴리오를 출시할 예정이다.

 

USB Type-C는 유선 스마트, 급속 충전 및 고속 데이터 전송을 위해 급속히 부상하는 업계 표준으로서 고해상도 비디오나 증강 및 가상 현실과 같은 애플리케이션을 지원한다. 기본 USB 3.1 프로토콜은 이론적으로 USB 3.0보다 2배 빠른 최대 10Gbps의 데이터 속도를 구현 할 수 있는데, 이는 지속적으로 연결하여 기능을 안정적으로 발휘하는 휴대용 기기의 구동을 보장하는데 아주 중요하다.

 

“당사는 CES에서 지능형 충전 컨트롤러, 포트 컨트롤러 IC, 데이터 멀티플렉서, 통합 리드라이버, 고전압 보호 스위치를 비롯해 정전기 방해 (ESD) 보호 부품 등 다양한 USB 전력 전달을 통한 무선 및 스마트 충전용 집적 솔루션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온세미컨덕터 디지털 및 DC-DC 부문 전략/ 로드맵 담당 이사인 맷 타일러 (Matt Tyler)가 말했다.

 

또한 그는 “이 솔루션은 USB Type-C 포트와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같은 애플리케이션에서 프로세서 간의 고속 데이터 전송 및 최적의 신호 무결성을 보장하는 당사의 고집적 솔루션 포트폴리오를 잘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온세미컨덕터 USB Type-C

 

온세미컨덕터의 USB 슈퍼 스피드 솔루션 포트폴리오에는 3.1 Gen 1 (5 Gbps) 및 USB 3.1 Gen 2 (10 Gbps) 애플리케이션 모두를 지원하는 풀 데이터 멀티플렉서, FUSB340TMX와 소형 풋프린트 USB 싱글 및 듀얼-채널 리-드라이버, NB7VPQ701M 및 NB7VPQ702M등이 집적되어 있다. 이 솔루션은 탁월한 랜덤 지터 성능을 제공해 신호 거리를 최대 36인치 FR4 또는 5미터 케이블 @5Gbps까지 확장시켜준다.

 

온세미컨덕터의 ESD집적 드라이버가 내장된 리드라이버를 사용하면 물리적 보드 부품들의 숫자를 줄이게 되므로 이와 관련된 손실을 줄이면서도 시스템 성능을 향상 시키게 된다. 온세미컨덕터는 또한 시스템 노이즈를 억제해야 하는 휴대폰 등 EMI에 민감한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공통 모드 필터가 집적된 부품들도 제공한다.

 

FUSB301ATMX는 USB Type-C 포트 컨트롤을 위한 업계 표준으로 빠르게 자리잡고 있다. 이 소자는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에 최적화된 완전 자동 솔루션이다. 멀티 포트 애플리케이션에 대해 I2C 지정이 가능한 FUSB301A는 DFP, UFP 및 DRP 실행을 지원하며 경쟁 업체들보다 10배 낮은 전력 소비의 초박형 TMLP에 실장된다.

 

지능형 충전 컨트롤러에는 차세대 리튬이온 전력 제품을 위한 온세미컨덕터의 LC709501F 고집적 싱글칩 파워 뱅크 솔루션과 같은 소자들이 포함되어 있다. 이 솔루션은 어떤 종류의 소자가 연결되는지 결정해서 가장 빠르게 충전할 수 있는 방법을 자동적으로 선택하는 데 간단히 FET을 선택함으로써 최대 30W까지 충전/ 방전 능력을 발휘하는 폭넓은 전력 및 전압/전류 출력 범위를 제공한다.

 

온세미컨덕터는 CES 2017에서 USB Type-C 초고속 무선 오디오 시연을 통해 이 분야에서의 기술 역량을 보여줄 것이다. 데모를 통해 무선 오디오 재생 기능이 있는 PC에서 영화를 휴대폰으로 전송하는 초고속 데이터를 전송하게 된다. 이 데이터들은 온세미컨덕터가 판매하는 파워뱅크 컨트롤러를 비롯해 현재 업계 최고 전력 밀도의 D클래스 전력 증폭기가 내장된 한 세트의 배터리 구동 스피커로 전송된다.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는 블루투스 통신, 두 개의 오디오 스트림 및 오디오 튜닝 기능 간의 시간 정렬을 관리한다.

 

더 자세한 내용은 USB Type-C를 방문하고, 온세미컨덕터 부스와 관련된 더 자세한 내용은 CES 웹사이트를 방문하면 된다.

 

Continue Reading

인피니언 산업용 레이더 칩, 업계 최소형 싱글 트랜시버 모듈에 채택

인피니언의 레이더 칩을 채택한 K-LD2 모듈

인피니언 테크놀로지스의 저전력 산업용 레이더 칩이 채용된 업계 최소형 싱글 트랜시버 모듈이 발표됐다. 최근 독일 뮌헨에서 개최된 ’electronica 2016 전시회’에서 스위스 기업 RFbeam Microwave가 저코스트 24GHz Tx/Rx 트랜시버 모듈 2종을(K-LD2 and K-MD2) 선보였다.

인피니언의 레이더 칩을 채택한 K-LD2 모듈

인피니언 테크놀로지스(한국대표 이승수)와 RFbeam Microwave는 업계 최소형으로 최저 전력을 소모하는 Tx/Rx 모듈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RFbeam의 새로운 24GHz 시스템 모듈은 인피니언의 24GHz 레이더 센서 BGT24LTR11과 BGT24MR2를 채택하였다. 이 모듈은 사람의 동작 감지나 속도/거리 측정 기능을 필요로 하는 OEM 업체들을 위해서 플러그-앤-플레이 솔루션을 제공한다.

이 모듈은 첨단 동작 감지, 속도, 방향, 거리 측정에 사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서 광고판으로 동작이나 존재 감지 기능을 통합할 수 있다. 교통 애플리케이션의 경우에는 도로 공사나 속도 감지를 위한 적색 신호등 관리, 톨게이트나 주차장에서 차량 분류에 이 레이더 시스템을 사용할 수 있다. 인피니언의 업계 최소형 24GHz 산업용 MMIC와 RFbeam 모듈의 기술적 특성을 결합함으로써 제품 출시 기간을 단축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복잡한 알고리즘 개발에 소요되는 노력과 비용을 최소화할 수 있다.

특히, 혹독한 환경에서도 최상의 성능을 제공한다. RFbeam의 모듈 제품은 안테나와 함께 신호 처리를 포함하거나 포함하지 않은 제품들을 제공한다. 그러므로 산업용 레이더 시스템 업체들이 자사 시스템의 필요에 따라서 최적화할 수 있다. 필요하다면 동작의 속도와 방향(접근 또는 후퇴)을 검출할 수 있으며, 또는 단순히 동작만 더 수월하게 검출할 수도 있다. 현재 RFbeam은 다양한 안테나 특성, MCU 신호처리 옵션, 다양한 동작 모드(도플러, FMCW(frequency modulated), FSK(frequency shift keying))로 3가지 모듈 제품을 제공한다.

K-LD2 모듈은 인피니언의 레이더 칩 BGT24LTR11을 채택하고 있다. K-LD2는 신호 프로세싱을 통합하고 80° x 34° 안테나 패턴을 제공하는 업계 최소형(25mm x 25mm) 레이더 트랜시버이다. 이 모듈 제품은 실내/실외 동작 감지를 필요로 하는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에 사용할 수 있다.

K-MD2 모듈은 인피니언의 BGT24MR2 트윈 리시버 MMIC를 채택하고 있다. 속도, 거리, 각도 측정이 가능하며 디지털 출력을 제공한다. 또한 range-Doppler 처리를 통합함으로써 하이엔드 교통 애플리케이션에 사용하기에 적합하다. 이 모듈 제품은 정밀한 물체 검출 측정을 필요로 하는 애플리케이션에 요구되는 신뢰할 수 있는 견고한 솔루션을 제공한다.

인피니언의 24GHz 트랜시버 MMIC 레이더 센서인 BGT24LTR11과 BGT24MR2는 위상 잡음이 낮은 VCO(voltage controlled oscillator)와 VCO 안정화를 위한 온도 보정 회로 및 ESD 보호회로가 포함되어있다.

아이씨엔 매거진 오승모 기자 oseam@icnweb.co.kr

Continue Reading

ExaScaler 기술로 냉각되고 바이코 모듈로 작동하는 ZettaScaler-1.8 슈퍼 컴퓨터 선보여

SC16에서 ExaScaler와 PEZY Computing, 바이코의 전력 모듈이 장착된 1.5 PetaFLOPS/m3성능밀도의 첫 번째 슈퍼 컴퓨터 선보여

고성능 컴퓨팅, 네트워킹 및 스토리지 전문 전시회인 SC16 (미국 유타주 솔트레이크 시티; 2016년 11월 13일 – 18일) 에서 ExaScaler와 PEZY Computing이 1.5 PetaFLOPS/m3 (Rpeak) 성능 밀도의 최초 슈퍼 컴퓨터인 ZettaScaler-1.8을 출시했다.

ZettaScaler-1.8은 2017년에 출시 예정인 기존 제품 대비 세 배의 성능을 가진 ZettaScaler-2.0의 프로토타입이다.  ZettaScaler-1.8 슈퍼 컴퓨터는 ExaScaler 침전 냉각 기술로 쿨링되며 바이코 (www.vicorpower.com; 지사장 정기천)의 380V- 48V 및 48V- 1V 파워 모듈로 작동된다.

11월 13일부터 18일까지 개최되는SC16에서 바이코는 ExaScaler와 PEZY Computing의 혁신적인 슈퍼컴퓨팅 플랫폼 개발을 지원하는 파워 모듈의 역할에 대해 발표했다. 380V DC 부터 작동되는 ExaScaler의 ZettaScaler-1.8은 바이코의 컨버터를 사용해 PEZY Computing의 저전압 고전류 프로세서를 충족시키는 48V의 고집적, 고효율 direct-to-PoL 전류 멀티플라이어를 제공한다.

ExaScaler 와 PEZY Computing의 창립자 겸 CEO 모토아키 사이토 (Motoaki Saito)는 “ExaScaler와 PEZY Computing은 바이코가 제공하는 380V- 48V 컨버터 및 48V direct-to-PoL VTM 전류 멀티플라이어를 채용해 효율과 밀도 면에서 상당한 기술적 향상을 이루어냈다”고 말했다.

바이코의 창립자 겸 CEO인 패트리치오 빈치아렐리 (Patrizio Vinciarelli)는 “바이코의 모듈러 파워 시스템이 ExaScaler와 PEZY Computing의 새로운 슈퍼 컴퓨팅 플랫폼에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고성능을 지원한다”고 말했다.

한편 SC16 기간 동안 부스 843에서 ExaScaler와 PEZY Computing의 기술을 시연할 예정이다.

Continue Reading

에너지플러스 2016 전시회 개막… 스마트그리드 배터리 신기술 경연

에너지플러스2016 전시회 기아차

스마트그리드, 배터리, 전기기기 등 국내 에너지산업의 미래기술과 신제품을 함께 확인할 수 있는 전시회가 열렸다.

에너지플러스 2016
[에너지플러스 2016 중앙앞에 자리잡은 기아차+현대자동차 EV차 및 ESS 전시 부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주형환)가 주최하는 ’에너지플러스2016’ 전시회가 오늘부터 7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한국전기산업진흥회, 한국전지산업협회, 한국스마트그리드협회가 주관하는 이번 에너지플러스는 올해 2회째를 맞이했으며 총 810개 전시 공간(전시면적: 1만8,378㎡)이 마련돼 전기기기산업, 배터리산업, 스마트그리드산업의 최신 제품과 기술정보를 종합적으로 관람할 수 있다.

이날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한덕수 기후변화센터 이사장(전 총리), 장세창 한국전기산업진흥회장, 구자균 한국스마트그리드협회장 등 주요인사 13인이 참석한 가운데 코엑스 전시관 B홀에서 개막식이 진행됐으며 분야별 세계유수 전문가를 각각 초대해 현재를 조명하고 미래에 대한 다양한 분석과 견해를 밝힐 국제컨퍼런스도 개최됐다.

에너지플러스 2016 LS산전

이번 에너지플러스 행사에선 우리나라 261개 기업과 해외 30개국 95개 기업이 참가해1,620여종의 제품과 최신기술을 선보일 계획이다. 전기산업대전에선 현대중공업, 효성, 엘에스(LS)산전 등 220개 기업 1,100여개의 발전 및 송배전, 변전설비 및 기자재를 전시한다.인텍전기는 SF6 온실가스를 대체한 고체 절연 개폐장치를, 현대중공업은 스마트폰 등으로 언제 어디서나 전기설비를 진단하는 전력 정보통신기술(ICT) 솔루션을, 스파이더SM은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고 다양한 전원을 공급할 수 있는 멀티 분전반을 홍보한다.

인터배터리대전에선 삼성SDI, LG화학, 포스코켐텍 등 100개 기업이 400여개 제품을 전시하며 개최 4회만에 해외 53개사가 참여한다. 삼성SD)는 ‘비오티(BoT: Battery of Things)’ 공간을 구성해 배터리 미래상을, LG화학은 ‘에너지도시(Energy City)’공간을 구성해 미래 에너지도시의 청사진을 각각 설명하면서 ‘우주복용 웨어러블 배터리’, ‘휘어지는 소형 배터리’, ‘전기차용 배터리’도 함께 소개한다. 에코프로 등 배터리 핵심소재 기업들은 고에너지 양․음극, 전해액, 분리막 소재를 전시해 사업을 펼칠 계획이다.

에너지플러스 2016 삼성SDI

스마트그리드분야에선 LS산전, 한전, KT 등 36개 기업 120개여 제품이 전시되며 에너지신산업의 핵심인 스마트그리드의 청사진을 제시한다. 특히 스마트전력계량기(AMI),에너지저장장치(ESS), 에너지관리시스템(EMS), 수요반응(DR), 마이크로그리드(Micro Grid) 등을 전시한다.

산업부는 전기기기와 배터리분야에 25개국 220명의 해외 진성바이어를 초청해 이번 전시회에 참여하는 기업에게 판로개척의 기회를 마련했다. 특히 초청받은 100여명의 진성바이어(12개국)가 전시부스를 직접 방문해 해당 기업과 수출상담하고 필요시 현지 기업방문도 진행, 이를 원활히 진행되기 위해 70여명의 통역사 및 차량을 지원한다.

에너지플러스 2016 LG화학

또한 중소기업이 제품을 최대 수요처인 한국수력원자력, 한국남동발전, 한국중부발전, 한국서부발전, 한국남부발전,한국동서발전 등 6개 발전사에게 홍보 및 마케팅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진행하기 위해 ‘2016 발전공기업과 중소기업간 구매 상담회’를 6일부터 2일간 진행한다.

배터리분야의 경우 올해 약 17개국에서 120여명의 구매자(바이어)가 초청돼 국내기업들의 해외시장 판로 개척을 위해 우수한 전지제조기업과의 기술 및 구매 상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Continue Readin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