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화유코발트와 합작사 설립하고 중국 양극재 시장 진출

포스코, 화유코발트와 합작사 설립하고 중국 양극재 시장 진출

2020년 중국 저장성에 연산 4600톤 규모 전구체와 양극재 공장 가동 계획

포스코는 중국 화유코발트와 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맺고 세계 최대 리튬이온전지 시장인 중국의 양극지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고 밝혔다.

포스코는 1월 24일 정기 이사회에서 지난 10일 중국 화유코발트와 맺은 전구체 및 양극재 생산법인 합작 계약을 최종 승인했다. 화유코발트는 전세계 리튬이온전지 제조에 필요한 코발트 수요량의 50% 가량을 생산할 수 있는 세계 최대 기업으로 자체 코발트 광산 뿐만 아니라 니켈 광산도 보유하고 있다.

1월 10일 유성 기술투자본부장(앞줄 왼쪽)과 Chen Xuehua 화유코발트 동사장이 전구체 및 양극제 생산법인 합작 계약서에 서명하고 있다. (사진. 포스코)

1월 10일 유성 기술투자본부장(앞줄 왼쪽)과 Chen Xuehua 화유코발트 동사장이 전구체 및 양극제 생산법인 합작 계약서에 서명하고 있다. (사진. 포스코)

최근 세계 각국의 친환경 정책이 강화됨에 따라 전기차와 산업용 에너지저장장치(ESS), IT용 대용량 배터리 등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면서 리튬이온전지의 필수 소재인 양극재 시장도 2016년 21만 톤에서 2020년에는 86만 톤까지 4배 이상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포스코는 이번 계약 승인으로 화유코발트와 함께 중국 저장성 통샹시에 전구체 생산법인과 양극재 생산법인 등 두개의 합작법인을 설립하게 된다. 전구체 생산법인은 코발트, 니켈, 망간을 공급할 수 있는 화유코발트가 지분 60%를, 포스코가 지분 40%를 투자한다. 양극재 생산법인은 고품위 양극재 생산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포스코가 지분 60%를, 화유코발트가 지분 40%를 투자하게 된다. 각 합작법인은 2020년 하반기부터 연간 4600톤 규모의 전구체 및 양극재 생산라인을 가동할 계획이다.

포스코는 “이번 합작을 통해 중국 현지에서 양극재를 직접 제조·판매함으로써 세계 최대 리튬이온전지 수요 시장인 중국에서의 입지를 강화할 수 있게 됐다.”고 밝히고, 이와 함께 포스코ESM의 구미 양극재 공장에 전구체는 물론 소재인 코발트, 니켈, 망간의 안정적인 공급망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포스코는 2010년 리튬 직접추출 독자기술을 개발한지 7년만인 지난해 광양제철소에 탄산리튬 생산공장 PosLX 를 준공하고 상업생산 중이다. 또한, 남미, 호주 등에서는 리튬 함유 염수와 광석 확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

2012년에는 포스코ESM을 설립하고 연간 7000톤 규모의 양극재를 생산해 국내외 주요 배터리사에 납품중이다. 음극재 사업은 포스코켐텍이 2011년 진출, 국내 최초로 독자기술을 적용한 고용량 전기자동차 배터리용 음극재 양산에 성공하면서 연산 1만 2000톤 규모의 국내 최대 음극재 생산판매 기업으로 성장했다.

오승모 기자 oseam@icnweb.co.kr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Loading…
광저우 배터리 소싱 페어
중국 광저우 배터리 소싱 페어(GBF ASIA 2018)가 8월 16일~18일 광저우 'China Import & Export Fair Complex (Area A)'에서 열린다.
AI-techCon300
Call for Papers - May 31, 2018
InterBattery 2018
에너지 플러스 - 인터배터리 2018 전시회. 2018년 10월 10일부터 12일 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뉴스 모음

Loading…

시장 및 솔루션 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