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반도체, 승승장구! 언제까지?

삼성 반도체, 승승장구! 언제까지?

삼성전자 반도체, 2017년 52% 성장으로 1위 올라

국내 반도체 대표주자인 삼성전자의 상승세가 연이어 지속되고 있다. 그러나, 메모리 시장에서 중국의 추격이 강력해 NAND플래시 및 DRAM 등의 메모리 가격하락이 지속될 전망으로 메모리 비중이 큰 삼성전자에 악재로 다가올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어 주목된다.

세계 반도체 매출 TOP 10 기업 현황 (출처. 가트너)

가트너(Gartner Inc.)에 따르면, 2017년 전세계 반도체 매출 총액이 전년 대비 22.2% 증가한 4,197억 달러인 것으로 나타났다.(잠정조사 결과) 최대 수혜자는 삼성전자다. 2017년 전체 반도체 시장의 31%를 차지한 메모리 시장 매출이 공급 부족으로 64% 성장했기 때문이다. 선두업체인 인텔이 6.5% 매출성장을 이어간 반면에, 삼성전자는 2017년에 전년대비 52.6%의 큰 폭 매출 성장을 기록한 것.

메모리 시장에서의 매출 확장으로 성장세를 탄 삼성전자는 인텔을 밀어내고 1위 자리에 오를 수 있었다. 앤드류 노우드(Andrew Norwood) 가트너 부사장은 ”메모리는 2017년 전체 반도체 매출 성장분의 2/3 이상을 차지하며, 반도체 분야 최대 영역으로 자리잡았다”며, 삼성전자의 매출 1위 탈환을 분석했다.

메모리 분야의 매출 호조를 견인한 일등 공신은 공급 부족으로 인한 가격 상승이었다. NAND 플래시 가격은 사상 최초로 전년 대비 17% 상승했으며, DRAM 가격도 44% 증가했다. 전문가들은 ”장비 업체들은 가격 인상분을 흡수할 수 없어 소비자가에 반영했고, 이로 인해 PC부터 스마트폰에 이르는 소비자 제품 가격이 2017년 대부분 인상됐다.”고 밝혔다.

메모리로 흥한자, 메모리로 망한다!

삼성전자의 상승세가 메모리에 대한 시장 급변에 따른 결과이기 때문에, 삼성전자가 가장 위험한 위치에 있는지도 모른다. 삼성에게 가장 나쁜 뉴스는 중국 업체들의 메모리 생산량 확대전략이다. 따라서 올해부터 메모리 반도체 시장이 전반적으로 중국의 생산 확대 영향권에 들어설 전망이다. 가격하락이 이제부터 시작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중국 시안공장 NAND 플래시 생산 현장(사진. 삼성전자)

앤드류 노우드 가트너 부사장은 “중국이 자체 메모리 생산 능력 확대를 꾀하고 있어 메모리 가격은 2018년 NAND 플래시부터 시작해 2019년 DRAM까지 서서히 약화될 것이다. 그렇게 될 경우 삼성은 현재의 매출 강세를 상당 부분 잃게 될 것이다.”고 전망했다.

반면에 인텔은 시장을 더욱 공고히 다져나가고 있다. 인텔의 2017년 매출은 6.7% 상승했다. 클라우드와 통신 서비스 제공업체로부터의 수요에 따른 데이터센터 프로세서 매출이 6% 증가한데 따른 것이다. 인텔의 PC 프로세서 매출 수익은 1.9%로 다소 느린 성장세를 보였다. 그러나, 평균 PC 가격이 다시 반등하고 있어 인텔에게는 좋은 뉴스다. 기존 데스크톱에서 투인원(two-in-one)과 울트라모바일(ultramobile) 기기로 옮겨가는 시장의 변화에 의해 평균 PC 가격이 잠시 하향세를 그리던 시기가 끝나고, 이제 PC 가격 상승이 기대되고 있기 때문이다.

퀄컴과 브로드컴의 인수합병도 삼성에게는 나쁜 뉴스다. 퀄컴은 엔엑스피를 인수할 계획이며, 브로드컴은 퀄컴을 인수하겠다고 호언하고 있다. 퀄컴과 브로드컴의 인수합병이 완료되면 3인자로 올라선다. 인수합병의 시너지로 상승세를 이어가고, 삼성이 메모리 매출 약세에 들어선다면 이들의 2위 경쟁도 치열해질 전망이다. 내년이후에는 삼성이 3위로 밀려날 가능성도 보인다.

가트너의 앤드류 노우드 부사장의 분석은 이를 잘 뒷받침한다.

“브로드컴, 퀄컴, 엔엑스피의 2017년 총 합산 매출은 412억 달러로, 삼성과 인텔의 매출에 한참 못 미친다. 그러나, 브로드컴이 이번 이중 인수 건을 끝내고 예상대로 삼성의 메모리 매출이 하락한다면, 차후 2019년 메모리 시장이 침체할 경우 삼성은 자칫 3위로 밀려날 수도 있을 것이다.”

삼성전자가 메모리 집중 모드에서 벗아나지 못하는 한, 이런 분석은 끝없이 제기될 것이다. 삼성 반도체의 ’메모리에서 벗어나기’는 올해도 어김없이 핵심과제로 주어졌다.

아이씨엔 오승모 기자 oseam@icnweb.co.kr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Loading…
InterBattery 2018
에너지 플러스 - 인터배터리 2018 전시회. 2018년 10월 10일부터 12일 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Loading…
광저우 배터리 소싱 페어
중국 광저우 배터리 소싱 페어(GBF ASIA 2018)가 8월 16일~18일 광저우 'China Import & Export Fair Complex (Area A)'에서 열린다.
Loading…
SeminarHUB
세미나허브 주최 세미나 일정 안내

뉴스 모음

Loading…

시장 및 솔루션 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