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나이더 일렉트릭, “100% 재생에너지 전기 공급하겠다”

슈나이더 일렉트릭, “100% 재생에너지 전기 공급하겠다”

슈나이더 일렉트릭, 2030년까지 100% 신재생 전기 에너지 공급 목표

슈나이더 일렉트릭(한국지사 대표 김경록)이 100% 신재생 에너지 공급에 매진하면서 생산성을 두 배로 높일 방안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200개 공장을 비롯한 전 세계 1,000여 곳의 전력 소비 공간에 태양열, 풍력, 지열, 바이오 매스 및 광범위한 신재생 에너지원을 활용할 예정이다.

슈나이더 일렉트릭, 에너지 생산성 향상 전략 발표

슈나이더 일렉트릭, 에너지 생산성 향상 전략 발표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2020년까지 신재생 에너지 사용률 80% 달성을 중간 목표로 하며, 최종적으로 2030년에 100%의 사용률을 달성하기 위해 우선적으로 전 세계 슈나이더 일렉트릭 시설에서 지역별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또한 오프사이트에 전력 구매 계약(PPA)을 장기적으로 조달한다. PPA를 통해 개발업자는 풍력, 태양열 또는 기타 신재생 에너지에 관한 신규 프로젝트에 투입할 자금을 확보할 수 있으며 구매자는 청정 에너지원에서 예측을 통해 가격 책정을 측정할 수 있다.

여기에 더해서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에너지 특성 인증서(EAC) 및 친환경 전력요금 부과 방식을 사용할 계획이다. EAC는 1메가와트시(MWhr) 신재생 전기가 생산되어 친환경 전력원에서 그리드에 추가되었음을 입증하는 자유 시장 증서이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최고전략책임자(CSO) 겸 수석 부사장 엠마누엘 라갸리그(Emmanuel Lagarrigue)는 “우리는 향후 더 많은 전기가 필요하고, 탈탄산화, 분산화, 디지털화가 더욱 확산되고 있는 새로운 에너지의 세계에 살고 있다.”고 말하고,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RE100 및 EP100 프로그램에 합류하여 100% 신재생 에너지를 공급하겠다는 약속을 이행하고 에너지 생산성을 두 배로 증대하겠다는 프로젝트를 추진함으로써 소비자와 기업 모두 에너지를 사용하면서 경제성, 복원성, 지속가능성, 안보를 보장받을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이씨엔 오승모 기자 oseam@icnweb.co.kr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Loading…
광저우 배터리 소싱 페어
중국 광저우 배터리 소싱 페어(GBF ASIA 2018)가 8월 16일~18일 광저우 'China Import & Export Fair Complex (Area A)'에서 열린다.
Japan IT Week Spring 2018
Reed Exhibitions Japan이 주최하는 제27회 Japan IT Week Spring이 오는 5월 9일부터 11일 까지 일본, 도쿄 빅사이트에서 개최된다.

뉴스 모음

Loading…

시장 및 솔루션 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