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심 인터그레이티드, MAX30034 제세동 보호 기기 및 ECG 입력 증폭기 출시

맥심 인터그레이티드, MAX30034

맥심 인터그레이티드 코리아(대표 최헌정)가 제세동기, 심전도(ECG) 진단, 모니터링 시스템 등의 의료 장비를 위한 ‘MAX30034’를 발표했다.

MAX30034 제세동 보호 기기는 제세동 펄스와 정전기 방전(ESD)으로부터 의료장비를 안전하게 보호한다. 기존 방식과 구성요소에 비해 설계가 단순하고 75% 이상의 공간이 절약된다. 사용 부품(BOM)은 줄이면서도 성능은 크게 높였다.

ECG 입력 증폭기는 심장 소생술을 실시하는 동안 고전압 펄스를 견뎌야 한다. 고전압 펄스는 밀리볼트 단위의 심장 신호를 포착하는 민감한 전자 회로를 쉽게 손상시킬 수 있다. 중요 매개변수인 누설 전류는 약 1-2nA로 상대적으로 높다. 이 같은 피해를 막기 위해 채널당 GDT(Gas-Discharge Tube), TVS(Transient-Voltage Suppression) 기기, ESD 보호용 다이오드를 통합한 3중 방식이 필요하다.

맥심의 4채널 MAX30034 제세동 보호 기기는 고급 반도체 공정의 혁신적 토폴로지를 이용해 고전압 펄스를 흡수하고 이를 민감한 회로에서 안전하게 우회시킨다. 작고 견고한 MAX30034 기기는 소형 집적회로(IC) 한 개와 외부 레지스터가 채널 당 두 쌍만 있으면 된다. 이를 통해 설계를 단순화하고 전체 크기를 줄일 뿐 아니라 누설 전류를 감소시킨다.

MAX30034는 1차 GDT와 TVS, 필수 회로 보호를 위한 전통적 솔루션 2차 ESD 다이오드를 대체해 75% 이상의 공간을 절약한다. 장애 없이 10만번 이상의 제세동 펄스를 견디고 누설 전류를 10pA 이하로 유지할 수 있다. 이는 GDT/TVS 방식보다 100배 적은 수준이다.

아이씨엔 오윤경 기자 news@icnweb.co.kr

세미크론 배너 700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