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부터 전기차 공공급속충전기 유료화된다

2015년부터 전기차 공공급속충전기 유료화된다

2015년부터 전기자동차 보급확대와 운전자들의 편의제공을 위해 무료로 제공되던 공공급속충전기가 유료화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2월 19일 발표한 ‘전기차 상용화 시대의 기반 조성을 위한 종합대책’에서 공공급속충전기에 대한 유료화를 기정사실화했다.

종합대책에 따르면, 공공급속충전시설의 체계적인 운영.관리를 위해 ‘민간전문기관에 위탁관리’하고, 그 동안 무료로 운영되었던 전력이용 요금에 대해 ‘최소한의 범위’에서 유료화한다고 밝혔다.

전기자동차 급속충전기 설치 위치

전기자동차 충전인프라 설치 위치; 2014년 12월 현황

그 동안 시청, 구청 등 공공청사를 비롯하여 공영주차장, 대형마트 등에 공공급속충전시설을 두고, 전기자동차 운전자들의 편의를 제공해 왔다. 이에 전기자동차의 렌트 및 공유 비즈니스 확장에 큰 메리트로 제공되어 왔다.

또한 전기자동차 이용자의 전국적 주행 지원을 위해 고속도로 휴게소 등에 본격적인 공공급속충전시설이 본격 설치된다.

공공급속충전시설은 현재 177기가 설치되어 있다. 2020년까지 1,400기로 대폭 확충된다. 특히 전기자동차의 전국 운행이 가능하도록 한다는 구상으로, 고속도로 휴게소에 본격 설치를 추진한다. 2014년 6기에 불과한 고속도로 충전시설을 2017년까지 100기, 2020년에는 200기까지 확충할 계획이다. 현재 설치되어 있는 고속도로는 경부고속도로(안성휴게소 상·하행선), 서해안고속도로(화성휴게소 상·하행선), 경춘고속도로(가평휴게소 상·하행선) 등이다.

여기에 공동주택의 충전문제 해소를 위해 이동형 충전기 사용제도 도입과 민간충전사업을 허용하고 내년에 시범운영을 거쳐 2016년부터 본격적으로 보급을 추진할 계획이다.

파워일렉트로닉스 매거진 오승모 기자 oseam@icnweb.co.kr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뉴스 모음

Loading…

시장 및 솔루션 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