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Home >> News >> Industry >> 5세대 이동통신 기술 선도를 위한 민관 합동 포럼 창립

5세대 이동통신 기술 선도를 위한 민관 합동 포럼 창립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문기)는 5세대 이동통신(이하 5G) 분야에서 글로벌 시장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해 이 함께 참여하는 「5G 포럼」창립행사를 5월 30일 서울 임피리얼 팰리스호텔에서 개최했다.

창립행사에는 이통3사(SKT, KT, LGU+), 이동통신 제조업체(삼성, LG, 에릭슨LG 등) 등 산업계 관계자를 비롯하여 한국통신학회 및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등 전문가 150여명이 참석하였다.


5G 기술은 혁신적 이동통신기술로서 2020년 상용화될 것으로 전망되며 수년 내 관련 기술개발이 글로벌 경쟁단계에 접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유럽, 미국, 일본 등에서는 이미 5G 기술을 선점하기 위한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으며, 이동통신 분야 전문가들은 금년을 5G 기술에 대한 논의가 본격 시작되는 시점으로 보고 있다.


향후, 5G 분야의 기술과 시장을 주도하기 위한 글로벌 경쟁이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미래부는 “5G 포럼을 통해 5G 서비스의 비전 및 중장기 기술혁신 전략을 수립하고, 5G 핵심 기술에 대한 연구개발 및 국내외 표준화 활동을 수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포럼은 의장단(9개 기관), 자문위원회, 운영위원회 및 4개 세부분과(서비스, 기술, 주파수, 대외협력 분야) 등으로 구성되며, 국내외 대기업 및 중소벤처기업 등으로 참여를 확대하여 5G 상생 생태계를 조성하게 된다. 초대 의장은 SKT 박인식 사장이 맡는다.

미래부 윤종록 제2차관은 “우리나라의 신성장동력 및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민관이 합심하여 글로벌 시장을 개척하여야 하며, 혁신적 기술을 개발하는데 실패를 두려워하지

말고 도전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아이씨엔 news@icnweb.co.kr

송고. 성남벤처넷 www.snventure.net




답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