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Home >> News >> Products >> Tmark(티마크), 스마트폰으로 빌딩을 관리한다

Tmark(티마크), 스마트폰으로 빌딩을 관리한다

스마트폰만 있으면 어디서든 부동산 자산관리, 건물 임차관리, 에너지 관리까지 실시간으로 할 수 있는 스마트 빌딩 관리 솔루션이 나왔다. 건물주는 안방에서 빌딩의 운영현황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고, 건물 임대를 원하는 개인은 발품을 팔지 않아도 공실, 시세 정보를 알아볼 수 있다.

SK텔레콤의 Tmark 서비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은 부동산관리 전문기업 ‘프론티어CNA’와 공동 개발한 중소형빌딩 대상 통합관리 솔루션 ‘Tmark(티마크, 이하 T마크)’를 7일 출시하고 서울 강남구, 서초구, 송파구 지역을 시작으로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T마크 솔루션을 이용하면 건물주는 빌딩의 자산운용/에너지 사용 현황을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실시간으로 파악, 관리함으로써, 보다 효율적이고 체계적으로 빌딩을 운영할 수 있다. T마크의 자산관리 시스템은 해당 지역 임대용 건물의 현황과 임대차시세를 분석하여 적정 임대료를 비롯한 다양한 부동산 정보를 제공하고, 매수/보유/매각 등 빌딩 생애주기에 맞춘 자산설계까지 도와준다.

이를 통해 건물주는 공실 발생을 미연에 방지하여 임대 효율성을 높이고, 수익률 증진 효과도 얻을 수 있다. 체계적인 임대차 관리를 위해 연체입금기한, 잔여보증금, 명도일정 등을 시뮬레이션으로 알려주는 기능도 포함됐다. 이는 임대-임차인 사이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갈등 해소에도 도움이 된다. 건물 임대와 관련된 수익관리도 편리해진다. 건물주는 T마크를 통해 임대료 납입 현황과 빌딩 관리비용 내역, 유지보수 현황 등을 결산해 받아볼 수 있고, 임차인도 월별 임대료, 관리비 납입현황 등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임차/자산관리에서 에너지관리까지 또한 T마크의 에너지관리 시스템을 이용하면, 빌딩의 에너지 손실을 체계적으로 예방/감시하여 빌딩 관리비용을 최소화할 수 있다. 빌딩 전체의 전기 사용량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전력공급품질을 개선시켜 불필요한 에너지 사용을 줄임으로써 월간 건물 전기사용량의 약 8~10%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건물 임대를 원하는 일반 개인도 T마크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해 자신이 생각하는 조건에 딱 맞는 건물을 찾을 수 있다. T마크 앱을 다운받아 원하는 위치를 설정하고 근처 빌딩을 검색하면, 증강현실* 기술을 통해 휴대폰 화면에 비친 빌딩의 정보와 해당 빌딩의 공실 현황, 인근 시세를 알아볼 수 있다.

T마크 앱 하나면 인근 부동산을 돌아다니며 시세를 알아보거나, 빌딩마다 방문하여 공실 상황을 물어볼 필요가 없어지는 것이다. SK텔레콤 이명근 기업사업부문장은 “서울, 수도권 내 약 9만 3천 채에 달하는 중소형건물들이 아직까지 주먹구구식으로 관리되고 있어 건물주와 임차인이 불편을 겪는 경우가 많다”면서 “‘클라우드BEMS’의 빌딩 에너지 관리 기능에 더해 부동산 통합 관리 기능까지 제공하는 미래형 건물 관리 솔루션 ‘T마크’로 건물자산관리에 혁신을 가져올 것”이라고 밝혔다.

SK텔레콤  www.tmark.co.kr






답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