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장비시장, 내년은 없다!

반도체장비시장, 내년은 없다!

SEMI logo 반도체장비재료협회 로고

현재 전 세계 반도체 장비 업황은 점점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SEMI)에 따르면, 지난 3분기 전 세계 반도체 제조장비 출하규모는 90억6000만달러로 전년동기(106억1000만달러) 대비 15%, 전 분기(103억4000만달러)에 비해서도 12% 감소했다. 또 같은 기간 전 세계 반도체 장비 수주규모는 67억1000만 달러로 전년동기 대비 12%, 전 분기에 비해서는 31%나 하락했다.

지역별로 보면 국내에서 시장 악화가 두드러지고 있다. 3분기 국내 반도체 장비 출하액은 19억6000만달러로 전 분기와 전년동기 대비 각각 24%와 13% 감소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58% 증가한 대만(23억4000만달러)에 추월 당한 것은 물론 북미(19억6000만달러)에도 따라잡힌 것이다. 또 일본(8억5000만달러)과 중국(7억5000만달러)에서 출하액이 전년대비 각각 51%와 20% 감소했지만 전 분기에 비해서는 각각 10%와 19%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부진이 두드러지고 있다.

이는 삼성전자와 하이닉스 등 글로벌 반도체 업체들이 올 들어 투자를 신중모드로 전환한 데다, 내년에도 투자 축소분위기가 이어진 때문이다. 또 반도체와 달리 장비분야에서는 글로벌 수준에 올라와 있는 대표 기업이 없는 것도 부진을 더욱 키울 수 있다.

관련업계에서 예상하는 내년 국내 반도체 소자 업체들의 투자 예상 금액은 약 10조∼12조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시황에 따라 유동적으로 투자 계획을 실시하겠다는 입장으로 최소 6조원, 최대 10조원은 넘지 않을 전망이다. SK하이닉스도 내년 투자를 보수적인 관점에서 접근하겠다는 입장으로 대략 2조∼2조5000억원 정도로 추산되고 있다.

SEMI에 따르면 올해 전 세계 반도체장비 시장 규모가 12.2% 감소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서도 한국(10.7%)은 대만에 이어 2번째로 높은 성장세를 기록할 예정이다. 그러나 내년도 성장은 미지수로 전망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Loading…
InterBattery 2018
에너지 플러스 - 인터배터리 2018 전시회. 2018년 10월 10일부터 12일 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Loading…
Japan IT week
Japan IT week Autumn이 2018년 10월 24일부터 26일까지 일본 마쿠하리 메쎄에서 개최된다
Loading…
SeminarHUB
세미나허브 주최 세미나 일정 안내

뉴스 모음

Loading…

시장 및 솔루션 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