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Home >> News >> Industry >> 올해 국내 기업 IT 투자 3.2% 성장한다

올해 국내 기업 IT 투자 3.2% 성장한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경기 둔화로 2012년 국내 기업들이 IT 투자에 대해 예년보다 보수적인 태도를 취할 것으로 보인다. IT 시장분석 및 컨설팅 기관인 한국IDC(대표: 홍유숙, www.idckorea.com)는 최근 발간한, ‘2012년 국내 기업 IT 투자 보고서‘(’Korea End-user IT Spending Outlook in 2012’)를 통해 이같은 전망을 내놨다.

대외 경제여건 악화에 따른 수출 증가율 둔화와 내수 경기 하락으로 국내외 주요 기관들은 2012년 국내총생산이 전년 대비 다소 하락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이에 따라 기업들은 IT 투자 예산을 보수적으로 책정하는 경향을 나타냈으며, 수치상으로 전년 IT 투자 성장률 4.4% 대비 1.2% 감소한 3.2%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측된다.

전체적으로 IT 투자 성장이 가장 둔화될 것으로 보이는 업종은 제조와 정부 및 공공으로, 이들 업종의 성장률은 평균 성장률을 밑도는 1%대의 낮은 성장이 예상된다. 국내 IT 투자 규모 중 가장 비중이 큰 제조의 경우 설비 및 건설 투자 부진과 통신기기의 수출 감소를 시작으로 경기 하락 조짐을 보이기 시작했고, 중소 규모의 기업 비중이 큰 업종 특성 상 기업 규모가 작아질수록 경기 둔화에 대비하여 비용절감과 기존 시스템 효율성 향상에 초점을 맞추어 IT 운영을 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 및 공공의 경우 정부차원의 국가정보화 기본계획 마지막 년차를 맞아 신규 사업보다는 그동안 진행해온 정보화 사업들을 마무리하는 쪽으로 IT 투자가 집중됨으로써 전체 예산 증가율이 낮아진 것으로 보인다.

반면, 유통 및 운송과 닷컴에서는 전체 평균 성장률을 웃도는 다소 과감한 IT 투자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내수경기와 밀접한 관계를 가지는 유통 및 운송업은 내수소비 부진으로 인한 경기불확실성 증가와 대형 유통업체에 대한 정부의 규제로 IT 투자 둔화가 어느정도 예상되나, 지난해부터 계속된 온라인과 오프라인에 걸친 다양한 인수합병과 신규 가맹점 확보 및 점포 확장에 따른 IT 시스템 통합에 대한 수요 증가로 7% 이상의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인터넷 포털 및 온라인 게임사들이 주축이된 닷컴에서는 국내 스마트폰 가입자 2천만명 시대를 맞아 다양한 모바일 기반 신규 서비스 도입 및 확대가 이루어질 것으로 보여, 관련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IT 서비스에 대한 투자가 경기에 상관없이 꾸준히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또한 IDC는 해당 보고서를 통해 정보보안이 2012년 IT 담당자들의 가장 큰 화두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2011년 금융권에서의 대형 해킹 사건과 닷컴 기업의 대규모 개인정보 유출 사건을 겪으면서 그 어느 때 보다 정보보안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고 있어, 전 산업별로 정보보안 강화를 위한 광범위한 투자가 예상된다.

최윤화 한국IDC 선임연구원은 “24개월만에 수출이 적자로 돌아서는 등 경기 둔화 속도가 예상외로 빨라질 수 있어, 연 초에 각 기업들이 세운 IT 투자 예산의 실제 집행률 또한 빠르게 하락할 가능성도 있다”며, 이러한 시장 변화속에서 IT 사업자들은 시장 변화에 대한 맞춤형 솔루션 제공으로 경쟁력을 확보해 2012년 한 해를 대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이씨엔 김철민 기자, min@icnweb.co.kr
 
 
P oseam@아이씨엔님의 파란블로그에서 발행된 글입니다.


oseam
파워일렉트로닉스와 아이씨엔 매거진을 담당하고 있는 오승모 편집장입니다. 공유에너지, 공유경제 사회를 추구합니다. oseam@icnweb.co.kr
http://rosettanet.tistory.com/

추천 기사

답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