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Home >> News >> Industry >> 휴대폰도 게임마케팅으로 승부한다

휴대폰도 게임마케팅으로 승부한다

경쟁이 치열한 국내 휴대폰 업계에 게임 마케팅 바람이 불고 있다. 게임이 스마트폰 킬러 앱으로 떠오르면서 국내에서도 앵그리버드와 같은 유명 게임들을 통한 제휴 비즈니스가 잇따르고 있다.

삼성전자는 인기 모바일게임 `앵그리버드` 신작 `앵그리버드 스페이스`를 갤럭시노트와 갤럭시S2 사용자에게 무료로 제공했다. 개발사 로비오와 제휴를 맺고 1달러짜리 유료 게임을 삼성앱스를 통해 무료 다운로드 할 수 있도록 했다.

삼성전자는 2분기 출시 예정인 `갤럭시3`에도 전용 모바일 게임을 탑재키로 하고 유명 개발사에 게임 개발을 의뢰한 것으로 나타났다. 갤럭시S3는 쿼드코어 프로세서를 탑재해 고성능 게임이 가능하다는 것.

LG전자도 2분기 해외에서 먼저 출시할 쿼드코어 스마트폰 `옵티머스 4X HD`에 최적화된 모바일 게임 수급에 들어갔다. LG전자는 최근 게임, 영화, 음악 등 콘텐츠 서비스 개발을 위한 콘텐츠서비스센터도 신설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프로세스(AP)를 판매하는 엔비디아도 게임 마케팅을 활발하게 펼치고 있다. 지난해 듀얼코어 AP에 이어 올해 쿼드코어 AP를 세계 최초로 선보이면서 고성능 AP 성능을 홍보하는데 고사양 게임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 엔비디아는 아예 AP 브랜드인 `테그라`를 차용해 `테그라존`이라는 콘텐츠 마켓를 개설했다. 지난 MWC 2012 기간에는 한국 게임업체인 지오지앤엔터테인먼트가 개발한 액션 롤플레잉게임 `다크 킹덤`을 포함한 쿼드코어폰용 게임 5종을 테그라존에 공개했다.

휴대폰 업계가 게임에 주목하는 것은 게임이 앱 마켓 판매 상위권을 휩쓸며 소비자에게 인기를 얻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구글 플레이 매출 순위에서 10위권을 게임이 독차지했다. 애플 앱스토어에서도 매출 순위 10위권내 9개가 게임이 휩쓸었다.

아이씨엔 오승모 기자 oseam@icnweb.co.kr

P oseam@아이씨엔님의 파란블로그에서 발행된 글입니다.





답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