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기업 한미 FTA 활용계획.. 가공식품, 신선식품…

한미 FTA 발효 후 국내 유통업체들은 미국으로부터 ‘먹거리’를 가장 많이 수입해 올 것으로 보인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손경식, www.korcham.net)가 최근 국내 유통기업 250개사를 대상으로 ‘유통기업의 한·미 FTA 활용계획’을 조사한 결과, 가장 많은 응답기업이 한미 FTA 발효 후 가공식품(29.1%)과 신선식품(27.9%)의 수입을 늘릴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잡화(18.6%), 화장품(12.8%), 의약·건강보조식품(11.6%), 주류(9.3%), 의류(7.0%) 순이었다. <복수응답>

기업규모별로는 중소기업의 경우 가공·신선식품, 잡화, 주류 수입을 늘리겠다는 응답이 대기업보다 많았고, 화장품, 의약·건강보조식품, 의류는 반대였다.

대한상의는 “국내 가격보다 저렴한 삼겹살, 치즈, 오렌지 등 식료품에 대한 수입이 증가하면 소비자들의 장바구니 부담이 줄어들 것”이라면서 “소비자들의 선택권도 넓어져 소비문화도 변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한·미 FTA 발효 후 미국산 수입상품 판매가격을 내릴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응답기업 절반 이상(54.0%)이 ‘그렇다’고 답했으며, ‘변화 없다’는 답변도 31.2%에 달했다. <‘기타’ 14.8%>

가격 인하방안에 대해서는 응답기업 24.4%가 ‘관세 인하분 만큼 내리겠다’고 답했으며, 75.6%는 판촉비 증가, 복잡한 유통구조 등으로 ‘관세 인하분 중 일부만 반영하겠다’고 답했다.

유통기업 42.0%는 ‘한·미 FTA가 유통산업 선진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응답했으며, <‘영향이 없다’ 26.8%, ‘도움이 안된다’ 31.2%> 그 이유로 ‘상품가격 하락’(47.7%), ‘신규 사업기회 확대(27.7%), ‘상품품질 개선’(21.5%) 등을 차례로 꼽았다. 반면 도움이 안 된다고 답한 기업들은 ‘외국계 유통기업 진출’(44.0%), ‘국내산 상품 위축’(26.6%) 등을 이유로 들었다. <복수응답>

한·미 FTA가 국내 유통시장에 본격적으로 영향을 미칠 시기에 대해서는 ‘발효 1년 이후‘(59.8%), ’발효 즉시‘(23.6%), ’발효 3년 이후‘(8.6%), ’발효 5년 이후‘(8.0%) 순으로 응답했다.

FTA의 효과적 활용을 위한 정부 지원과제로는 ‘통관절차 등 무역정보 제공’(33.2%), ‘FTA 활용교육 확대’(20.0%), ‘해외시장 정보제공’(20.0%), ‘원산지 증명절차 간소화’(18.0%) 등을 지적했다. <복수응답>

이동근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한·미 FTA가 발효되면 미국산 상품이나 브랜드와의 경쟁이 더욱 치열해 질 것”이라면서 “국내 유통산업은 효율화와 선진화에 더욱 노력해 경쟁력 배양에 힘써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이씨엔 김철민 기자, min@icnweb.co.kr 

P oseam@아이씨엔님의 파란블로그에서 발행된 글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Loading…
InterBattery 2018
에너지 플러스 - 인터배터리 2018 전시회. 2018년 10월 10일부터 12일 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Loading…
Japan IT week
Japan IT week Autumn이 2018년 10월 24일부터 26일까지 일본 마쿠하리 메쎄에서 개최된다
Loading…
SeminarHUB
세미나허브 주최 세미나 일정 안내

뉴스 모음

Loading…

시장 및 솔루션 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