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Home >> News >> Industry >> 유통기업 한미 FTA 활용계획.. 가공식품, 신선식품…

유통기업 한미 FTA 활용계획.. 가공식품, 신선식품…

한미 FTA 발효 후 국내 유통업체들은 미국으로부터 ‘먹거리’를 가장 많이 수입해 올 것으로 보인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손경식, www.korcham.net)가 최근 국내 유통기업 250개사를 대상으로 ‘유통기업의 한·미 FTA 활용계획’을 조사한 결과, 가장 많은 응답기업이 한미 FTA 발효 후 가공식품(29.1%)과 신선식품(27.9%)의 수입을 늘릴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잡화(18.6%), 화장품(12.8%), 의약·건강보조식품(11.6%), 주류(9.3%), 의류(7.0%) 순이었다. <복수응답>

기업규모별로는 중소기업의 경우 가공·신선식품, 잡화, 주류 수입을 늘리겠다는 응답이 대기업보다 많았고, 화장품, 의약·건강보조식품, 의류는 반대였다.

대한상의는 “국내 가격보다 저렴한 삼겹살, 치즈, 오렌지 등 식료품에 대한 수입이 증가하면 소비자들의 장바구니 부담이 줄어들 것”이라면서 “소비자들의 선택권도 넓어져 소비문화도 변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한·미 FTA 발효 후 미국산 수입상품 판매가격을 내릴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응답기업 절반 이상(54.0%)이 ‘그렇다’고 답했으며, ‘변화 없다’는 답변도 31.2%에 달했다. <‘기타’ 14.8%>

가격 인하방안에 대해서는 응답기업 24.4%가 ‘관세 인하분 만큼 내리겠다’고 답했으며, 75.6%는 판촉비 증가, 복잡한 유통구조 등으로 ‘관세 인하분 중 일부만 반영하겠다’고 답했다.

유통기업 42.0%는 ‘한·미 FTA가 유통산업 선진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응답했으며, <‘영향이 없다’ 26.8%, ‘도움이 안된다’ 31.2%> 그 이유로 ‘상품가격 하락’(47.7%), ‘신규 사업기회 확대(27.7%), ‘상품품질 개선’(21.5%) 등을 차례로 꼽았다. 반면 도움이 안 된다고 답한 기업들은 ‘외국계 유통기업 진출’(44.0%), ‘국내산 상품 위축’(26.6%) 등을 이유로 들었다. <복수응답>

한·미 FTA가 국내 유통시장에 본격적으로 영향을 미칠 시기에 대해서는 ‘발효 1년 이후‘(59.8%), ’발효 즉시‘(23.6%), ’발효 3년 이후‘(8.6%), ’발효 5년 이후‘(8.0%) 순으로 응답했다.

FTA의 효과적 활용을 위한 정부 지원과제로는 ‘통관절차 등 무역정보 제공’(33.2%), ‘FTA 활용교육 확대’(20.0%), ‘해외시장 정보제공’(20.0%), ‘원산지 증명절차 간소화’(18.0%) 등을 지적했다. <복수응답>

이동근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한·미 FTA가 발효되면 미국산 상품이나 브랜드와의 경쟁이 더욱 치열해 질 것”이라면서 “국내 유통산업은 효율화와 선진화에 더욱 노력해 경쟁력 배양에 힘써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이씨엔 김철민 기자, min@icnweb.co.kr 

P oseam@아이씨엔님의 파란블로그에서 발행된 글입니다.


pemag
파워일렉트로닉스 매거진 에디터입니다.
http://powerelectronics.co.kr

답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