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Home >> News >> Industry >> 서울시 청사 에너지 20% 절감.. 에너지 합리화 사…

서울시 청사 에너지 20% 절감.. 에너지 합리화 사…

[성남벤처넷 지식포털] 서울시가 LED 조명을 사용하거나 창호에 비닐을 씌워 외풍을 차단하는 등 최대한 에너지를 절약해 2009년도 대비 에너지 사용량을 약 20% 가량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사무기기 증가 등으로 에너지사용이 전반적으로 많아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2009년도 대비 에너지사용량 543.6TOE, 23.2%를 절감, 전국 지자체 평균 절감율(8.11%)의 약 3배(286%)에 달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2011년부터 2015년까지 ‘공공부문 온실가스 에너지 목표관리제’에 따라 기준연도 대비 20% 절감 규정을 목표로 청사 곳곳의 에너지를 절감해 왔으며, 시행 첫해에 목표를 초과 달성한 것이다.

서울시 서소문청사, 을지로청사, 남산청사, 도시안전본부의 2009년과 2011년의 총 에너지 사용량을 비교한 결과 2,347.6TOE에서 1,804.0TOE로 감소해 543.6TOE, 23.2%를 절약했다. 이 중 전력이 1,807,147kWh, 20.84%가 절감됐고, 가스는 146,915N㎥, 32.09%가 절약됐다.

이번에 절감한 543.6TOE는 시청사 전체 조명 11,830등의 2/3 정도인 7,962등을 1년간 밝힐 정도의 에너지양이다. 유류로 환산 했을 경우, 연간 약 49만ℓ로 이는 2,000CC급 경유 자동차로 서울에서 부산까지 9,285회를 왕복할 수 있는 양이며, 온실가스(CO2)로 따지면 51만5백kg으로 20년생 잣나무 77,356그루를 심는 것과 같은 효과다.

돈으로 환산하면, 공공요금은 전기료가 1억 4,500만원, 도시가스료가 7,500만원, 합계 2억2천만 원을 절감한 셈이다. 이러한 성과는 전기, 기계, 건축 등 시청사 에너지절감을 위한 총 40건에 해당하는 에너지합리화 사업을 추진한 결과다.

[에너지 합리화 추진 사례]

먼저, 시는 건물 자체에서 낙숫물처럼 새나가는 난방에너지를 아끼기 위해 모든 창문을 이중창호로 바꾸고, 낡고 단열이 불량한 서소문청사 2개동은 리모델링을 했다. 에너지가 빠져나가는 유리창 마다 단열필름을 부착했으며, 동절기 외풍이 심한 창호에는 비닐까지 덮어 에너지 낭비를 최소화했다.

더불어 고효율모터, 변압기 및 인버터 설치, LED조명 교체, 태양광조명, 사무실 원격조명제어, 대기전력 차단 멀티탭 설치, 고효율보일러교체, 휀코일 온도제어용 콘트롤러 설치 등 전기/기계 설비도 모두 고효율 장비로 교체해 에너지 저소비형으로 개선했다.

아울러 서울시는 다양한 에너지합리화 사업과 함께 전 직원의 적극적인 실천도 병행했다.

서울시 직원들은 ‘에너지지킴이’를 팀 단위로 확대해 각 사무실의 조명과 컴퓨터, 복사기를 관리하고, 구내 방송과 전광판을 이용한 홍보와 업무공지를 주기적으로 실시하는 등 에너지 절약을 자율적으로 실천했다.

에너지절약 전,후의 청사 에너지사용량과 비교해 보면, 단위면적당 에너지사용량은 지난 2009년 평균에 비해 2011년도에 9.8kgoe, 23.06%, 1인당 에너지사용량은 같은 기간에 170.7kgoe, 23.16% 감축한 것으로 나타났다.

광역 지자체 평균과 비교해 보면, 1인당 에너지사용량은 1,133.5kgoe에서 556.4kgoe로 감소해 49.01%에 불과한 것으로 확인돼 서울시가 공공청사 부분의 온실가스 감축을 선도하고 있으며, 에너지절약의 모범 청사로 완전히 탈바꿈되었음을 보여 주고 있다.

또한 서울시 청사는 태양광발전소, 엘리베이터 자가 발전소, 전기자동차 충전시설, CNG(압축천연가스)버스 충전소 등 친환경 에너지절감에도 앞장서기 위해 해당 설비를 설치한 바 있다.

아이씨엔 김철민 기자, min@icnweb.co.kr

인더스트리 콘텐츠 프로바이더 – goto 아이씨엔

P 성남벤처넷 아이씨엔님의 파란블로그에서 발행된 글입니다.






답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