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Home >> News >> Industry >> 서울대병원-SK텔레콤.. 융합형 헬스케어 합작사 설…

서울대병원-SK텔레콤.. 융합형 헬스케어 합작사 설…

[성남벤처넷 지식포털] SK텔레콤(대표 하성민, www.sktelecom.com)과 서울대학교병원(병원장 정희원, www.snuh.org)이 IT/통신과 의료가 접목된 융합형 헬스케어 합작투자회사 ‘헬스커넥트주식회사’를 설립했다.

헬스커넥트 대표이사에는 서울대병원 이철희 교수가 임명됐다. 이철희 대표이사는 서울대병원의 IT자회사인 이지케어텍 대표를 역임한 바 있으며, 지난 2009년 11월, 서울특별시 보라매병원장에 취임해 3년째 보라매병원을 이끌고 있다.

또한 SK텔레콤 육태선 헬스케어사업본부장이 합작사의 CDO(Chief Development Officer : 최고개발책임자)를 겸임해 SK텔레콤의 ICT 역량과 서울대학교병원의 의료 노하우 및 콘텐츠를 융합한 미래형 혁신 서비스를 개발하는 역할을 담당하게 됐다.

서울대병원과 SK텔레콤 측은 2011년 10월 10일 합작회사 설립에 합의한데 이어 자본금 200억원 규모로 3개월 여 만에 사업/기술/전략/신규사업 개발 등을 아우르는 조직 구성 및 인력 채용을 마무리하는 것은 물론, 현직 병원장을 대표이사로 선임하며 강한 의지를 갖고 헬스케어 사업을 추진 중이다.

‘헬스커넥트’는 시간과 공간의 제약 없이 환자/의료진/가족 등 의료서비스의 모든 이해 당사자와 첨단 헬스케어 장비 및 시스템을 연결하는 스마트 모바일 헬스를 지향한다는 의미가 있다.

또한 통합된 개인건강정보를 통해 건강을 관리하고, 질병을 예방하는 것은 물론, 치료에도 활용함으로써 인류가 건강한 삶을 지속적으로 누릴 수 있도록 돕겠다는 경영철학을 표현한 회사명이라고 SK텔레콤은 설명했다.

새롭게 출범한 헬스커넥트는 미래의 의료서비스가 ‘예방/건강관리’ 및 ‘ICT기술을 통한 혁신’이라는 변화를 맞게 될 것이라는 전망에 따라 (1)모바일 기반의 자가 및 일상 건강관리 모델 및 서비스 개발, (2)ICT 기반의 디지털병원 해외 진출, (3)대한민국 헬스케어산업 발전을 위한 통합 R&D체계 구축이라는 3개의 큰 축을 중심으로 사업을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헬스커넥트 이철희 대표이사는 “고령화로 인해 의료비 증가가 불가피한 시대가 도래하고 있으며, 이에 대한 충분한 대비책이 없다면 국가 차원의 막대한 비용이 발생할 것이다. ICT가 융합된 헬스케어는 질병이 발생하기 전이나 악화되기 이전에 예방관리를 함으로써 이러한 사회적 비용을 줄이는 효과가 있을 것이며, 헬스커넥트가 이를 구현해 국민 복지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대학교병원 정희원 병원장은 “전세계적으로 첨단 IT를 의료에 접목한 융합 헬스케어가 현실화되는 추세며, 미래 융합 헬스케어 기술 선도를 통한 혁신적인 의료서비스 모델 구축이 무엇 보다 필요한 지금, SK텔레콤과 서울대학교병원의 합작사인 ‘헬스커넥트’가 설립된 것은 실로 뜻 깊은 일이 아닐 수 없다”며 “‘헬스커넥트㈜’가 우리나라 의료서비스를 한 차원 끌어 올려 헬스케어 산업의 새로운 발전방향을 제시하는 초석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서울대학교병원과 SK텔레콤은 헬스커넥트를 통한 합작사업뿐만 아니라, 2011년에 Mobile EMR(Electronic Medical Record: 전자의무기록) 및 건강진단 애플리케이션(‘내 손안의 건강’)을 공동 개발해 ‘스마트병원’ 구축을 촉진하고 이를 국내외에 확산하기 위한 사업을 펼친 바 있으며, 올 해에도 병원 내에 스마트 ICT 시스템 구축을 추진해 고객지향적인 의료환경 구축에 앞장선다는 구상이다.

아이씨엔 오윤경 기자, news@icnweb.co.kr

인더스트리 콘텐츠 프로바이더 – goto 아이씨엔

P 성남벤처넷 아이씨엔님의 파란블로그에서 발행된 글입니다.






답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