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Home >> News >> Industry >> 대전시, 신성장 융합기술에 속도낸다

대전시, 신성장 융합기술에 속도낸다

[성남벤처넷 지식포털] 대전시가 대전테크노파크와 함께 지역중심 전략산업의 광역사업화, 산업간·기술간 융합(Convergence) 트렌드 등 산업정책 패러다임의 변화를 반영한 신성장산업 육성에 속도를 낸다.

대전시는 올해 4대 전략산업 중심의 ‘2012년도 지역산업진흥계획’이 중앙 지역산업지원위원회로부터 심의 확정돼 본격 육성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2012지역산업진흥계획’에 따르면 대전시는 정보통신, 바이오, 메카트로닉스, 첨단부품 및 소재산업 등 4대 전략산업 분야의 기술개발, 기술지원, 인력양성, 마케팅 등 지원 사업에 198억이 투입된다.

또 IT융합 인쇄문화산업, 한약재 유통 공동브랜드사업, 렌즈산업, 금형산업 등 RIS(지역연고산업)사업과 난치성면역질환의 동서생명의학 연구센터, 민군겸용 보안공학연구센터, 화학소재상용화센터, 방재정보통신센터 등 RIC(지역혁신센터) 사업 등 특화산업 육성사업에도 91억 원을 지원한다.

이와 함께 시는 올해 전략산업의 고도화를 위해 지역산업진흥계획 사업 이외에도 신성장산업 육성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펼친다.

특히 나노산업분야에 오는 5월 기능성나노소재사업화지원센터 완공, 내년까지 대전나노융합 R&D센터 구축에 80억 원을 들여 나노기술 연구 성과의 상용화를 지원한다. 또한 특구2단계 개발사업과 연계해 대동·용산지구에 96만 3000㎡ 규모의 나노융합산업클러스터 조성을 추진할 계획이다.

바이오산업분야는 우선 원료 우수 의약품 제조와 품질관리 기준(GMP)시설 KGMP 적격업소 인증을 올해 안에 획득해 제품의 신뢰성을 확보하고, 신약개발 연구를 위한 총 103억 원이 투입된 대전질환모델동물센터도 올해 완공하는 등 바이오의약산업 육성 기반을 강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IT산업 육성을 위한 소프트웨어 관련 제품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올해 4억 원을 들여 지역SW품질역량센터 사업을 실시하는 한편 스마트 앱 활성화지원, 무선융합기술 상용화사업, 지역SW융합지원사업, 기술지원사업 등에도 총 37억 원을 투입해 기술개발에서 사업화까지 지원할 방침이다.

양승찬 대전시 과학기술특화산업추진본부장은 “올해 지역산업진흥계획이 마무리되지만 내년도에는 새로운 지역특화산업으로 신성장 동력을 선정·발굴해 육성하겠다”며, “대전테크노파크와 함께 지역역량을 최대한 결집시켜 대전을 세계적 최고수준의 융합산업의 메카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이씨엔 오윤경 기자, news@icnweb.co.kr

인더스트리 콘텐츠 프로바이더 – goto 아이씨엔

P 성남벤처넷 아이씨엔님의 파란블로그에서 발행된 글입니다.




답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