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Home >> News >> Industry >> 방송프로그램, 해외공동제작 늘어난다

방송프로그램, 해외공동제작 늘어난다

[성남벤처넷 지식포털] 공중파 및 케이블 방송에서 해외 공동제작 프로그램을 자주 접하게 될 전망이다.
 
방송통신위원회(www.kcc.go.kr, 이하 방통위)는 국가간 방송프로그램의 교류 활성화를 위해 ‘방송프로그램 해외공동제작 지원’ 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방통위에 따르면, 현재 세계 33개국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2012년 총 사업비 7억원으로 지원 대상자로 선정된 사업자에게는 방송프로그램 1편당 2억원 이내로 제작비가 지원된다. 해외공동제작 지원 사업은 공동제작 대상국 방송사업자와 공동으로 제작하는 방송프로그램의 제작비를 지원하는 것이다.

이 사업은 한-EFTA(유럽자유무역연합) FTA 방송프로그램 공동제작부속서, 한-싱가포르 및 한-캄보디아 공동제작협정, 한-EU(유럽연합) FTA 문화협력의정서에 따라 해외공동제작물에 대한 제작을 지원하는 것으로, 현재 협정체결국 총 33개국과 공동제작이 가능하다.

방통위는 “방송프로그램 해외공동제작 지원 사업에 2008년부터 2011년까지 총 17편 프로그램 제작에 28억 6,800만원을 지원하여 국가간 방송프로그램의 교류 활성화 및 다양화에 기여했다.”고 말하고, 지속적인 지원을 추진하게 됐다고 밝혔다. (접수는 3월 5일까지.)

아이씨엔 오윤경 기자, news@icnweb.co.kr

인더스트리 콘텐츠 프로바이더 – goto 아이씨엔

P 성남벤처넷 아이씨엔님의 파란블로그에서 발행된 글입니다.



pemag
파워일렉트로닉스 매거진 에디터입니다.
http://powerelectronics.co.kr

답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