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Home >> News >> Industry >> 소포우편물 자동구분기 국산화 375억 수입대체 효과

소포우편물 자동구분기 국산화 375억 수입대체 효과

우정사업본부 소포우편물 자동구분기 국산화

 

우정사업본부의 ‘소포우편물 자동구분기 국산화’와 ‘폐휴대폰 회수 택배서비스 도입’ 등 4개 제안이 제40회 공무원중앙우수제안자 시상에서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또 국무총리 표창(1건)과 행정안전부장관표창(4건)도 받아 정부부처 중 가장 많은 공무원우수제안을 차지했다.

우수제안은 행정안전부가 1997년부터 일반 국민과 공무원으로부터 행정 개선 의견을 수렴해 정책에 반영하는 ‘국민제안제도’이다. 올해 수상자는 국민 39명, 공무원 110명이다.

‘소포우편물 자동구분기 국산화’ 제안은 소포우편물 우편주소지별 자동구분 기계장치를 종전 외국에서 100% 수입하던 것을 자체 국산기술로 소포구분기를 개발, 우편집중국에 시범적으로 도입하고 있는 사례다.

그동안 우체국은 소포물량이 급속히 증가함에 따라 소포구분기에 대한 의존도가 크게 늘어나고 있으나, 수입업체의 신속한 유지보수가 어려웠고, 그 비용도 만만치 않아 골치를 앓고 있었다. 수리를 위해 수입업체 엔지니어를 1박 2일만 초빙해도 약 3,500만원이 비용이 들었기 때문이다.

우체국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민간택배 회사도 외국산 소포구분기를 그대로 수입해서 쓰고 있는 점까지 감안해 우정사업본부는 2008년부터 소포구분기의 국산화 가능성을 사전조사하고 국내업체와 공동추진해 현재 국산화율 95%의 소포자동구분기를 전주집중국에 시범적으로 설치 운영 중이다. 국산화된 소포구분기 1대당 25억원의 외화유출을 절감할 수 있으며, 앞으로 2015년까지 전국 25개 우편집중국에 설치되면 375억원의 수입대체효과가 있을 전망이다. 뿐만 아니라 국산 소포구분기가 민간택배 회사의 외산 소포구분기까지 대체한다면 그 경제 효과는 더욱 클 전망이다.

‘폐휴대폰 회수 택배서비스 도입’ 제안은 국민들이 사용하지 않는 폐휴대폰을 우체국에서 직접 방문하여 수거함으로써 폐휴대폰의 재활용 및 환경보호와 함께 폐휴대폰의 재활용기관 배달에 따른 우편세입 증대 등 1석 3조의 효과를 볼 수 있는 제안으로 지금 현재 실시중이다.

또 대통령 표창을 수상한 ‘한글프로그램과 우체국 e-그린우편(종전의 전자우편) 연계서비스’ 제안은 한글프로그램 메뉴에 인터넷우체국 ‘e-그린우편’ 아이콘을 만들어 클릭만하면 e-그린우편을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로 내년 7월부터 시행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무인우편창구 프로세스를 개선하여 종전에는 한 통씩 등기우편을 접수하던 것을 최대 5통까지 한꺼번에 접수할 수 있도록 하였고, 다량으로 등기우편물을 수령하는 공공기관, 학교, 기업이 손쉽게 발송인 및 수취인 등 우편물 정보를 관리할 수 있도록 등기우편물 관리프로그램을 개발 보급하기도 했다.

남궁 민 우정사업본부장은 “우체국 공무원이 좋은 제안을 많이 하는 이유는 평상시에 혁신활동을 많이 하고, 공무원이지만 가장 가깝게 대국민 봉사하는 서비스 기관의 조직특성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출처_ 아이씨엔 www.icnweb.co.kr 



pemag
파워일렉트로닉스 매거진 에디터입니다.
http://powerelectronics.co.kr

추천 기사

답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