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Home >> News >> Industry >> KT, 태양광 발전 사업 진추

KT, 태양광 발전 사업 진추

KT(회장 이석채 www.kt.com)가 태양광 발전사업에 진출한다.

KT는 강원도 강릉시 KT강릉수신소 부지에 태양광 발전소를 건설하고 생산된 전력을 외부에 판매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발전용량은 423kW로 일반 가정 기준으로 140여 가구에서 사용할 수 있는 규모다. KT는 이달 9일 발전사업 허가를 취득하여 착공에 들어갔으며, 금년 12월에 완공할 예정이다.

KT는 여기서 생산되는 연간 53만kWh의 전기를 모두 신재생에너지 의무공급자인 주요 발전회사로 판매하게 된다. 이에 따라 매년 2억여 원의 수익을 창출하면서 연간 250톤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감축할 수 있게 됐다고 KT는 밝혔다.

KT가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08년12월에 중랑구 신내사옥과 경기도 화성송신소에 태양광 발전시설을 설치해 운영해 왔으며, 충남 공주사옥에는 지열냉난방을 도입하여 운영 중이다. 또한, 영등포 사옥에도 지열냉난방 시설을 도입할 계획이다. 하지만, 외부 판매가 아니라 내부 사용용도였다는 면에서 이번에 건설하는 발전시설과 차이가 있었다.

KT는 이번 강릉 태양광발전사업을 녹색사업의 시발점으로 삼아, 지열, 연료전지 등 진행중인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확대하고, IT기술을 융합해 새로운 성장사업으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KT GSS부문 전인성 전무는 “향후에는 신재생에너지 산업이 스마트그리드와 함께 그린IT 시장을 주도하게 될 것”이라며 “유휴 자산을 활용해 보다 적극적으로 관련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pemag
파워일렉트로닉스 매거진 에디터입니다.
http://powerelectronics.co.kr

답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