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Home >> News >> Industry >> LG전자, 수처리 사업에 뛰어든다

LG전자, 수처리 사업에 뛰어든다

블루 골드(Blue Gold) 시장을 잡아라

LG전자(www.lge.co.kr)가 대표적인 친환경 산업인 수 처리 사업에 본격 진출한다.

LG전자는 글로벌 친환경 기업으로서 녹색 사업의 적극적인 전개와 물 부족이라는 사회적 이슈에 대한 책임과 역할을 다하기 위해 수 처리 사업을 미래 성장사업으로 적극 육성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LG전자는 2020년까지 글로벌 수 처리 시장에서 7조원의 매출을 올려 글로벌TOP 10 종합 수 처리 전문 기업’으로 자리매김 한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향후 10년간 5천억원 이상 투자할 계획이며, 사업 조기 안정화를 위해 초기에 집중적인 투자를 진행할 예정이다.

LG전자는 성공적인 사업 전개를 위해 차별화 된 수 처리 시스템 개발에 R&D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또, 수 처리 솔루션의 핵심부품인 멤브레인(Membrane) 개발 역량도 내재화시킨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외부 전문 인력 영입도 추진 중이며, 올해 말까지 70여 명 규모의 조직을 갖추고 본격적으로 사업을 개시한다.

국내 및 해외 관련 기업의 M&A, 전략적 제휴 등 다양한 방식의 협력도 적극 추진한다.

LG전자는 우선 산업용 수 처리 시장에 진출하여 사업역량을 축적하고, 향후 국내 및 해외 공공부문의 생활 하수 및 상수처리 시장에도 뛰어들 계획이다. 또, 사업 수주 및 운영관리 영역까지 사업 모델을 다각화 할 방침이다.

LG전자 HA사업본부장 이영하 사장은 “물 관련 사업은 매년 15% 이상 성장하는 블루오션 시장”이라며 “신수종 사업인 만큼 LG의 기술력을 결집해 빠른 시간 내에 글로벌 역량을 갖추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또, 이 사장은 “지금까지 LG전자는 친환경 녹색산업 분야에서 주도적으로 사업을 전개해 왔다”며, “앞으로도 사회에 기여하는 기업의 소명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UN은 오는 2025년 전 세계 약 20%의 국가와 27억명의 인구가 물 부족 상황에 직면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며, 우리 정부 역시 안정적 수급 기반 확보와 국내 물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2015년까지 국내 물 산업시장을 약 20조원 규모로 육성할 계획이다.

물 관련 산업은 황금의 가치와 비교할 수 있다는 의미로 ‘블루 골드(Blue Gold)’로 불리기도 한다.

* 멤브레인(Membrane) : 액체 또는 기체 등의 혼합물질에서 원하는 입자만을 선택적으로 투과해 분리하는 기능을 하는 차세대 핵심 소재 [제공: LG전자]




답글 남기기

Top